메뉴 건너뛰기

TF컬럼

swan212 3749 2017.01.03 00:43
이번 VS 컬럼에서는 겉으로만 봐서는 알 수 없는, 어딘가에 은밀한 비밀(!)을 숨기고 있는 시계들을 소개합니다. 과연 어떤 비밀을 숨기고 있을까요? 

LAURENT FERRIER, Galet Secret Tourbillon Double Spiral
다이얼을 열어야 비로소 비밀이 밝혀지다

로랑 페리에의 갈렛 시크릿 투르비용 더블 스피럴을 처음 보면 사실 로마숫자 인덱스를 갖춘 깔끔한 드레스 워치라는 점 정도가 눈에 띕니다. 그런데 이 심플한 시계 안에는 흥미로운 비밀이 숨겨져 있습니다.  

PIECE-DEXCEPTION.galetSecret-ouver-ferme.jpg
 
투르비용 더블 밸런스 스프링 칼리버에 기반을 두고 개발한 독특한 컴플리케이션은 두 개의 불투명한 사파이어 크리스털이 마치 부채 같은 형태로 회전하며 다이얼을 열고 닫는 독특한 기능을 갖추고 있습니다. 

크라운에 위치한 푸시 버튼을 누르는 순간 두 개의 불투명한 사파이어 크리스털이 부채꼴 모양으로 돌아가면서 뒤에 숨어 있던 전혀 다른 모습의 '시크릿' 다이얼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이 은밀한 비밀은 그야말로 다양한 모습을 띠고 있는데, 이를테면 달빛 어스름한 밤하늘 풍경이랄지, 신비로운 빛깔의 우주를 보는 듯한 모습이랄지, 용이 똬리를 풀고 승천하는 모습이랄지 시계 겉만 봤을 때에는 짐작하기 힘든 예측불허의 모습을 하고 있는 것입니다.  

LAF_GS_VoieLactee_SOLDAT_900x425.jpg
LAF_GS_Meisen_snake_900x425.jpg
LAF_GS_Meisen_dragon_900x425.jpg
LAF_GS_Dragon_SOLDAT_900x425.jpg
LAF_GS_Dragon_900x425.jpg

특허받은 더블 로테이션 시스템 덕분에 부채꼴 판이 열렸다 닫히는데, 이 열리는 방식을 2가지 모드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하나는 푸시 버튼을 누르는 순간 바로 커버(!)가 돌아가며 밤하늘의 모습이 드러나는 모드, 또 하나는 착용자가 원하는 시간을 설정하면 워치메이커가 60분이 흐르는 동안 천천히 회전하도록 설정해주는 모드입니다.  

그야말로 마치 일출과 일몰을 보는 듯한 움직임을 보여주는 (비밀을 숨기고 있는) 다이얼 뒤로 신비로운 광경을 만날 수 있는 매력적인 시계입니다. 



VS

MONBLANC, Homage to Nicolas Rieussec
오직 어두운 곳에서만 모습을 드러내다

몽블랑의 니콜라스 뤼섹 크로노그래프는 여러 개의 서브 다이얼과 (물론 움직이는!) 바늘을 통해 시간의 경과를 보여주는 일반적인 크로노그래프와 달리 바늘을 고정한 채 디스크가 돌아가며 시간을 측정하는 유니크한 스타일의 크로노그래프입니다. 2014년 SIHH에서 선보인 오마주 투 니콜라스 뤼섹은 최초로 특허를 받은 니콜라스 뤼섹 크로노그래프를 새롭게 해석하여 니콜라스 뤼섹을 기렸습니다. 

fc529857f9b43c133ea7a801a0053fbc.jpg

디자인과 컬러, 바늘 등 디테일은 과거의 그것을 충실하게 재현했지만, 혁신적 소재와 기술을 담아냈습니다. 낮과 밤 디스플레이를 갖추고 2개의 다른 타임 존 시간을 보여주는데, 가장 주목해야 할 것은 12시 방향의 시간-링입니다. 언뜻 보면 분 눈금만 있는 듯 보이는 이 부분은 어둠 속에 들어가야 비로소 그 비밀과 진가를 드러냅니다. 바로 어둠 속에서만 아라비아 숫자로 표시한 시간 인덱스가 나타나는 것입니다!  

201806-ecom-retina-01.png.adapt.500.500.png
207799-ecom-osis-sq-02.png.adapt.450.450.png

슈퍼루미노바 도료로 물들인 하이브리드 세라믹 덕분에 가능한 기능인데, 이 발광 도료는 시간-링과 컬러가 같아 밝은 곳에서는 전혀 보이지 않고, 빛이 사라진 어둠 속에서만 은밀하게 그 모습을 드러냅니다. 마치 일종의 심어 놓은 시크릿 코드를 보는 것 같은 느낌마저 듭니다.. 

afcda02a4e7b3ccaca7f88d79b1c1a97.jpg


다이얼을 한 꺼풀 벗기면(!) 안에 들어 있는 신비로운 광경이 드러나는 로랑 페리에의 갈렛 시크릿 투르비용 더블 스피럴 VS 마치 비밀 암호처럼 오로지 어두운 곳에서만 숨겨진 아라비아 숫자 인덱스를 보여주는 몽블랑의 오마주 투 니콜라스 뤼섹. 방식은 전혀 다르지만 모두 흥미로운 비밀로 시선을 사로잡습니다.  

실시간 정보 및 뉴스 공지는 타임포럼 SNS를 통해서 보실 수 있습니다. 
타임포럼 페이스북 --> https://www.facebook.com/TimeforumKorea
타임포럼 인스타그램 --> https://instagram.com/timeforum.co.kr
타임포럼 네이버 --> http://cafe.naver.com/timeforumnaver
 
Copyright ⓒ 2017 by TIMEFORUM All Rights Reserved
이 게시물은 타임포럼이 자체 제작한 것으로 모든 저작권은 타임포럼에 있습니다.
허가 없이 사진과 원고의 무단복제나 도용은 저작권법(97조5항)에 의해 금지되어 있으며
이를 위반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WATCH IT] 미리보는 SIHH 2017

[WATCH IT] 미리보는 SIHH 2017 [22] updatefile

2017년 고급시계박람회(SIHH)가 다음주로 다가왔습니다. 3월에 열리는 '바젤월드(BASEL WORLD)'와 함께 시계 행사로는 연중 가장 큰 이벤트로 시계업계 종사자는 물론 시계애호가들의 관심이 모두 이 행사에 쏠린 수 밖에 없습니다. 올해는 1월 16일부터 20일까지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되며,  랑에 운트 죄네(A.Lange & Sohne), 오데마 피게(Audemars Piguet), 보메 메르시에(Baume & Mercier), 까르띠에(Cartier),  지라드 페리고(Girard-Perregaux), 그뤼벨 ...

 2017.01.11   Picus_K  1501  1
[WATCH 人] 전 세계 섹시 아이콘, 조지 클루니의 시계

[WATCH 人] 전 세계 섹시 아이콘, 조지 클루니의 시계 [22] updatefile

오메가는 각자의 분야에서 프로페셔널함을 보여주는 운동 선수나 셀레브러티 등을 홍보대사로 기용해 브랜드는 물론 개별 제품의 마케팅 활동에 톡톡히 활용하고 있습니다. 신디 크로퍼드나 니콜 키드먼, 007이기도 한 다니엘 크레이그, 마이클 펠프스, 로리 매킬로이 등 다양한 인물들이 오메가의 홍보 대사로 활약하고 있죠.  하지만 그중 단연 가장 매력적인 인물은 조지 클루니가 아닐까 싶습니다(사실 약간의 사심도 반영되었음을 고백합니다). 사실 겉으로는 홍보대사 ...

 2017.01.10   swan212  1625  1
[VS] 비밀을 감춘 시계?

[VS] 비밀을 감춘 시계? [20] file

이번 VS 컬럼에서는 겉으로만 봐서는 알 수 없는, 어딘가에 은밀한 비밀(!)을 숨기고 있는 시계들을 소개합니다. 과연 어떤 비밀을 숨기고 있을까요?  LAURENT FERRIER, Galet Secret Tourbillon Double Spiral 다이얼을 열어야 비로소 비밀이 밝혀지다 로랑 페리에의 갈렛 시크릿 투르비용 더블 스피럴을 처음 보면 사실 로마숫자 인덱스를 갖춘 깔끔한 드레스 워치라는 점 정도가 눈에 띕니다. 그런데 이 심플한 시계 안에는 흥미로운 비밀이 숨겨져 있습니다.     투르비...

 2017.01.03   swan212  3749  0
[WATCH IT] 신년맞이 '닭의 해'를 기념하는 시계 7선

[WATCH IT] 신년맞이 '닭의 해'를 기념하는 시계 7선 [14] file

2017년이 밝았습니다. 올해는 정유년(丁酉年)으로 '닭의 해'에 해당합니다. 스위스 시계 브랜드 중에서는 동아시아의 전통적인 십이지간(十二支干)을 테마로 매년 일련의 연작을 선보이며 신년을 축하해오고 있는 곳들이 있습니다. 올해 역시 '닭의 해'를 맞아 이를 주제로 한 시계들이 다수 출시되었습니다. 이미 타임포럼 뉴스를 통해 소개된 내용이기도 하지만, 이번 [Watch It]을 통해 다시 한번 정리하는 시간을 통해 새로운 한해의 시작을 자축해볼까 합니다. ...

 2017.01.02   Picus_K  1179  2
[ALL TIME CLASSICS] 노모스 글라슈테, 탕겐테(Tangente)

[ALL TIME CLASSICS] 노모스 글라슈테, 탕겐테(Tangente) [33] file

- 옛 글라슈테 역사(驛舍)를 2005년 매입해 개조한 노모스 글라슈테의 현 본사 및 매뉴팩처 전경 ⓒ NOMOS Glashütte 글라슈테(Glashütte)는 독일 시계산업을 논할 때 결코 빠트릴 수 없는 독일 시계의 성지와도 같습니다. 15세기부터 17세기까지만 하더라도 유럽 굴지의 은광산 지역이었던 글라슈테는 1845년 인근 드레스덴 출신의 워치메이커 페르디난드 아돌프 랑에가 랑에 운트 죄네를 설립한 이후로는 차츰 독일 최고의 시계 마을로 탈바꿈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2차...

 2016.12.28   Eno  2042  10
[Watch 人] 시계, 공, 그리고 사람

[Watch 人] 시계, 공, 그리고 사람 [15] file

스포츠와 시계. 이 두 업계는 항상 좀 더 나은 기록이나 결과물(!)을 위해 끊임없이 혁신을 추구한다는 것, 그리고 진정한 열정을 지닌 이들만이 살아남을 수 있다는 점에서 공통 분모를 지니고 있습니다. 그렇다 보니 스포츠와 시계 이 두 부문 사이에는 매우 끈끈한(!) 연결고리가 존재합니다. 실제로 시계 브랜드들은 특정 스포츠 부문이나 경기뿐 아니라 자신의 브랜드 이미지와 어울리는 스포츠 선수나 스포츠 스타를 꼽아 브랜드 홍보대사로 선정하기도 합니다. 이번 <...

 2016.12.27   swan212  1906  2
[WATCH IT] 타임포럼이 선택한 2016년 올해의 시계

[WATCH IT] 타임포럼이 선택한 2016년 올해의 시계 [16] file

올해도 어김없이 '타임포럼 시계연감 2016-2017'이 발간되었습니다. 매년 시계 업계의 트랜드와 변화를 분석하고 신제품을 총 정리하는 중요한 자료이기에, 타임포럼 시계연감에 시계애호가들은 물론 시계 업계 종사자들까지 큰 관심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리고 시계연감에 빠지지 않고 들어가는 이슈가 있으니 바로 '타임포럼이 선정한 올해의 시계'입니다. 매년 신제품 중 가장 선망하는 시계를 부문별로 타임포럼 회원들의 투료를 통해 선정하고 있습니다. 올해도 ...

 2016.12.26   Picus_K  2421  1
[ALTERNATIVES] 기계식 하이비트 시계 제조사 레전드 3인방의 과거와 현재

[ALTERNATIVES] 기계식 하이비트 시계 제조사 레전드 3인방의 과거와 현재 [19] file

이번 주 '얼터너티브' 컬럼에서는 기계식 하이비트 시계에 관한 이야기를 하고자 합니다.  지난 100여 년간의 기계식 손목시계 역사를 돌이켜 볼 때, 시간당 21,600회(3헤르츠, 초당 6진동) 혹은 28,800회(4헤르츠, 초당 8진동) 진동하는 무브먼트는 빠르게 업계의 주류로 자리잡았습니다. 전통적인 포켓 워치 무브먼트의 비트수와 비교할 때 이 정도도 20세기 중반까지는 하이비트로 언급되었습니다만, 1960대 말부터 몇몇 제조사들을 중심으로 이보다 더 빠르게 진동...

 2016.12.21   Eno  1916  1
[VS] 크리스마스 컬러, 레드 VS 그린

[VS] 크리스마스 컬러, 레드 VS 그린 [18] file

여러 가지 혼란스러운 정국(!)으로 인해 흥겨운 크리스마스, 연말 분위기가 나지 않는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또 여러 가지 이유로 인해 크리스마스를 기다리시는 분들도 계실 듯 합니다. 어찌 되었든 이제 크리스마스가 머지 않았습니다. 크리스마스를 대표하는 컬러라 하면 단연 레드와 그린 아니겠습니까?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올해 선보인 매력적인 레드와 그린 컬러의 시계들을 소개하려고 합니다. 이 중에서 당신의 눈길을 가장 사로잡는 시계는 무엇인가요?   RE...

 2016.12.20   swan212  1255  0
[WATCH IT] 2016년 하반기 출시작 모음

[WATCH IT] 2016년 하반기 출시작 모음 [14] updatefile

매년 1월에 열리는 SIHH와 3월에 열리는 바젤월드는 시계업계에서 1년 농사를 좌우하는 가장 큰 이벤트입니다. 대부분의 시계제조사에서 선보이는 신제품이 바로 이 시기에 맞춰 소개됩니다. 하지만 한번에 너무나 많은 신제품들이 소개되다보니 화제작에 가려 주목받지 못하는 모델들이 생길 수 밖에 없는 것이 현실입니다. 그래서 이 시기를 피해 신제품을 발표하곤 합니다. 마케팅 전략 차원에서, 혹은 시계제조사의 사정 등 여러 이유가 있으며, 올 하반기에도 많은 신제...

 2016.12.19   Picus_K  231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