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FEATURE
댓글작성 +2 Points

Eno

조회 4911·댓글 52
00-1 (2).jpg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파인 주얼러이자 파인 워치메이커인 불가리(Bulgari)는 올해 바젤월드에서 자사의 여성 주얼리 워치메이킹 100주년을 기념했습니다. 관련해 주요 헤리티지 피스를 전시하고, 아이코닉 디자인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신제품을 선보이는 등 모처럼 여성 시계 컬렉션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반면 옥토 라인에 케이스 두께 3.95mm로 등장과 동시에 세계에서 가장 얇은 기계식 오토매틱 시계 신기록을 수립한 제품을 선보이는 등 남성 시계 컬렉션에도 골고루 힘을 배분해 저력을 과시했습니다. 

00-1 (3).jpg
- 새로운 루체아 광고 캠페인 모델로 선정된 중국의 영화배우 서기(Shu Qi)가 바젤월드 기간 불가리 부스를 깜짝 방문해 화제를 모았다.  

00-1 (1).jpg
- 루체아 투보가스 워치를 착용하고 프레스 컨퍼런스에 참여한 서기  

IMG_1921.JPG
- 2018년 신제품 디바 피니씨마 미닛 리피터(좌)와 1918년 제작된 불가리 첫 주얼리 워치(우) 

Diva Finissima Minute Repeater 
디바 피니씨마 미닛 리피터

불가리는 올해 브랜드 첫 여성용 미닛 리피터 시계를 디바스 드림(Divas’ Dream) 컬렉션을 통해 선보였습니다. 디바 피니씨마 미닛 리피터가 그 주인공으로, 최상을 뜻하는 이탈리아어 ‘피니씨모’의 여성형 ‘피니씨마’가 제품명에 병기된 것만 봐도 특별한 시계임을 알 수 있습니다. 

99-2.JPG

거두 절미하고 이 시계는 지난 2016년 발표한 옥토 피니씨모 미닛 리피터에 사용된 그것과 같은 무브먼트로 공유합니다. 옥토 피니씨모 미닛 리피터는 칼리버 BVL 362 두께 3.12mm, 케이스 두께 6.85mm로 발표 당시 세계에서 가장 얇은 미닛 리피터 시계 신기록을 수립한 바 있습니다. 불가리는 브랜드의 이정표와도 같은 울트라씬 미닛 리피터 무브먼트를 여성용 모델에 선보임으로써 올해 자사의 여성 시계 제조 100주년을 나름대로 뜻 깊게 기념하고 있습니다. 

99-1_102839_003_ext (3).jpg

디바 피니씨마 미닛 리피터는 직경 37mm 사이즈의 핑크 골드 케이스에 전체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하고, 다이얼은 블랙 래커 바탕에 금가루를 흩뿌린 일본 전통 우루시 & 마키에 기법을 응용한 특유의 메티에다르풍 다이얼을 완성했습니다. 

99-1_102839_003_ext (1).jpg

무브먼트는 스위스 발레드주 르쌍티에에 위치한 불가리 매뉴팩처서 자체 개발 제작한 인하우스 수동 칼리버 BVL 362를 탑재했습니다(진동수 3헤르츠, 파워리저브 약 42시간). 디바스 드림 특유의 참 장식이 어우러진 케이스 좌측면의 레버를 올리면 스트라이킹 메커니즘이 활성화되고 현재 시각을 타종으로 알려줍니다. 전작 옥토 피니씨모 미닛 리피터의 케이스 두께가 6.85mm였던 것을 상기할 때, 신작 디바 피니씨마 미닛 리피터의 케이스 두께는 9.42mm로 두꺼워졌습니다. 디바스 드림 라인 특유의 볼륨감 있는 케이스 때문이기도 하거니와 옥토 라인과 달리 화제성을 고려한 피스가 아니기 때문에 케이스 두께는 애초 그리 큰 고려사항이 아니었을 것입니다.   

디바 피니씨마 미닛 리피터는 단 10피스 한정 제작되는 리미티드 에디션입니다. 

77-2 (4).JPG

Lvcea Skeleton 
루체아 스켈레톤

라틴어로 빛을 뜻하는 루체아 라인에 새롭게 추가된 스켈레톤 신제품입니다. 불가리 여성 시계 라인업에서는 보기 힘든 스켈레톤 모델이라는 점과 불가리 로고를 스켈레톤 디자인에 처음으로 응용했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한데요. 

77-1_102878+102879_001_cre (1).jpg

33mm 사이즈의 스틸 또는 스틸 & 로즈 골드 투톤 콤비, 전체 로즈 골드 케이스 버전으로 각각 출시되며, 케이스 및 다이얼에 117개의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하이 주얼리 버전도 함께 선보입니다. 공통적으로 무브먼트는 인하우스 자동 칼리버 BVL 191SK를 탑재했습니다(진동수 4헤르츠, 파워리저브 42시간). 기존의 솔로템포 칼리버 191을 바탕으로 스켈레톤 가공한 버전으로 보면 될 것입니다. 스트랩은 브레이슬릿(스틸, 콤비, 로즈 골드) 외 레드 컬러 악어가죽 스트랩 버전으로도 선보입니다. 

88-2_102954+102951_002_cre (2).jpg

Lvcea Tubogas
루체아 투보가스 

올해 자사의 여성 주얼리 시계 제조 100주년을 기념하면서 불가리는 1940년대 후반부터 브랜드의 시그니처로 자리매김한 투보가스(Tubogas, 금속을 짠 가스파이프와 모습이 비슷해 붙여진 이름) 브레이슬릿을 세르펜티가 아닌 루체아 컬렉션에 접목한 신제품을 선보입니다. 

88-3.JPG

납땜질을 하지 않은 코일로 휘감은 브레이슬릿 자체의 유연함을 특징으로 하는 투보가스를 상대적으로 노멀한(?) 대중적인 디자인의 루체아 라인에 적용함으로써 컬렉션의 외연을 넓히고 있습니다. 사이즈는 28mm와 33mm 두 버전으로 선보이며, 케이스 소재에 따라 스틸 혹은 스틸 & 로즈 골드 투톤 콤비, 로즈 골드 버전으로 또 나뉩니다. 28mm 버전에는 쿼츠 무브먼트인 B046 칼리버를 탑재하고, 33mm 버전에는 기계식 자동 칼리버 B77를 탑재해 차이를 보입니다.

99-6.JPG

Serpenti Tubogas
세르펜티 투보가스 

투보가스 브레이슬릿을 채택한 세르펜티 라인의 신제품으로 1960년대 출시한 삼색 골드(화이트, 핑크, 옐로우 골드) 투보가스 브레이슬릿 형태의 빈티지 모델에서 영감을 얻어 바디부터 브레이슬릿 초반은 핑크 골드로, 이어지는 더블 투어 브레이슬릿의 몸통부는 화이트 골드로, 꼬리 부분은 옐로우 골드 소재로 배분했습니다. 
 
88-1_Tubogas writstwatch in three-coloured gold (1965.).jpg
- 신제품에 영감을 준 헤리티즈 피스로 1965년 제작된 세르펜티 투보가스 브레이슬릿 워치

99-5_102948_002.jpg
- 올해 신제품인 세르펜티 투보가스 쓰리 골드 컬러

세르펜티 투보가스 쓰리 골드 컬러는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35mm 사이즈 케이스에 쿼츠 무브먼트를 탑재했습니다. 

11-2 (1).JPG
11-2 (2).JPG

Octo Finissimo Tourbillon Automatic 
옥토 피니씨모 투르비용 오토매틱

이제 남성용 신제품을 함께 보시겠습니다. 가장 먼저 소개할 제품은 옥토 피니씨모 투르비용 오토매틱으로 2014년 런칭한 기존의 인하우스 수동 무브먼트(피니씨모 투르비용 칼리버 BVL 268)를 바탕으로 풀 로터나 마이크로 로터 타입이 아닌 ‘페리페럴(Peripheral)’ 타입의 로터 설계를 적용하여 기존 베이스의 1.95mm 두께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셀프-와인딩이 가능한 자동 무브먼트(BVL 288) 형태로 선보일 수 있게 된 것입니다. 이로써 칼리버 두께 1.95mm, 직경 42mm 티타늄 케이스 두께 3.95mm로 옥토 피니씨모 투르비용 오토매틱은 등장과 동시에 세계에서 가장 얇은 기계식 자동 손목시계 신기록을 수립하게 되었습니다. 

11-1 (2).jpg
11-1 (5).jpg
11-1 (4).jpg

불가리의 옥토 피니씨모 투르비용 오토매틱은 올 초 피아제가 SIHH서 알티플라노 얼티미트 910P로 이룩한 기록(케이스 & 무브먼트 통합 설계로 두께 4.3mm)을 가뿐히 제압한 것은 물론, 타임온리 형태가 아닌 투르비용 모델이라는 점에서 더욱 놀라움을 선사합니다. 이로써 엎치락뒤치락하는 업계의 울트라씬 대전(對戰)은 여전히 현재 진행형입니다. 

11-1 (1).jpg
11-1 (3).jpg

티타늄 소재의 케이스는 전체 매트하게 샌드블라스트 처리되었으며, 스켈레톤 가공한 인하우스 자동 칼리버 BVL 288는 다이얼 전면에서 봤을 때는 기존의 수동 칼리버와 큰 차이가 없는 것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케이스백 하단부의 로마 비아 콘도티 부티크의 입구를 연상시키는 작은 개방구를 통해 무브먼트 둘레를 회전하는 화이트 골드 소재의 페리페럴 로터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11-3.JPG

옥토 피니씨모 투르비용 오토매틱은 단 50피스 한정 제작되는 리미티드 에디션입니다. 

22-2.JPG

Octo Finissimo Minute Repeater Carbon
옥토 피니씨모 미닛 리피터 카본

지난 2016년 세계에서 가장 얇은 미닛 리피터 시계 기록을 수립한 옥토 피니씨모 미닛 리피터가 올해 전작 티타늄 소재의 뒤를 이어 카본 파이버를 에폭시 수지와 함께 열경화처리해 얻은 카본 씬 플라이(Carbon Thin Ply, CTP)로 불리는 신소재 케이스와 함께 새롭게 거듭났습니다. 

22-1 (3).jpg

미들 케이스 및 베젤, 케이스백 뿐만 아니라 다이얼까지 카본 씬 플라이(CTP) 소재로 제작했으며, 크라운만 티타늄 바탕에 블랙 DLC 코팅 마감했습니다. 이로써 케이스 전체 무게는 47그램 정도에 불과합니다. 카본계 신소재를 케이스 및 다이얼 소재로 사용한 데는 물론 미적인 이유도 있겠지만, 리피터 사운드가 기존의 티타늄 케이스 보다 더욱 크게 공명하기 때문이라고 불가리 측은 설명하고 있습니다. 

22-1 (1).jpg
22-1 (4).jpg
22-1 (5).jpg

외장 소재가 달라지긴 했지만 케이스 두께는 세계 신기록 기록을 보유한 이전 티타늄 버전과 동일한 6.85mm 두께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무브먼트 역시 전작과 동일한 3.12mm 두께의 인하우스 수동 칼리버 BVL 362를 이어 탑재하고 있습니다. 옥토 피니씨모 미닛 리피터 카본은 단 50피스 한정 제작되는 리미티드 에디션입니다. 

33-2 (2).JPG
33-2 (3).JPG

Octo Finissimo Automatic Sandblasted 
옥토 피니씨모 오토매틱 샌드블라스트

지난해 큰 화제를 모은 옥토 피니씨모 오토매틱(당시 세계서 가장 얇은 자동 시계였음)이 올해는 스틸과 로즈 골드 케이스로 새롭게 선보입니다. 샌드블라스트 티타늄으로 출시한 전작과 마찬가지로 스틸과 로즈 골드 케이스 역시 전체 샌드블라스트 처리해 누가 설명해 주지 않는 한 케이스 소재가 스틸이나 로즈 골드라는 생각이 들지 않을 정도입니다(현장에서 저는 스틸 모델을 심지어 알루미늄으로 생각할 정도였습니다;;;). 케이스 및 브레이슬릿의 피니싱 차이만으로도 시계 전체적인 인상이 확 달라 보일 만큼 옥토 피니씨모 오토매틱 샌드블라스트는 상당히 인상적인 신제품 중 하나였습니다. 

33-3 (2).JPG
33-3 (1).JPG
33-1 (5).jpg
33-1 (3).jpg

스틸과 로즈 골드 두 버전 공통적으로 케이스 직경은 40mm, 무브먼트 역시 전작과 동일한 마이크로 로터 설계의 인하우스 자동 칼리버 BVL 138을 탑재했습니다(진동수 3헤르츠, 파워리저브 약 60시간). 자동 무브먼트 두께가 2.23mm에 불과해 케이스 전체 두께 역시 5.15mm로 상당히 얇은 두께가 이 시계의 특징이자 장점입니다. 

33-6.JPG

Octo Finissimo Skeleton Sandblasted
옥토 피니씨모 스켈레톤 샌드블라스트

옥토 피니씨모 스켈레톤 역시 샌드블라스트 처리한 케이스로 새롭게 선보입니다. 직경 40mm 핑크 골드 케이스에 스켈레톤 가공한 울트라씬 수동 칼리버 BVL 128SK를 탑재했으며(진동수 4헤르츠, 파워리저브 약 65시간), 칼리버 두께가 2.35mm에 불과해 케이스 두께 역시 얇은 5.37mm 두께를 자랑합니다. 

33-5.jpg


그 밖의 옥토 라인 신제품 

44-1_102859-102858.jpg
- 옥토 오리지날 티타늄 & 옥토 오리지날 티타늄 크로노그래프
41mm 사이즈 티타늄 케이스로 제작된 쓰리 핸즈 데이트 및 크로노그래프 버전 신제품. 

55-1_102856-102854-102855.jpg
- 옥토 로마 
선버스트 마감한 라이트 그레이, 블루, 브라운 컬러 다이얼을 적용한 옥토 로마 신제품 

66-2 (2).JPG
66-1 (3).JPG
66-1 (1).JPG
66-2 (1).JPG
- 옥토 마세라티 그란스포츠 & 그란루쏘
엄밀히 말해 올해 신제품은 아니고, 지난해 말에 공개된 불가리와 마세라티의 파트너십을 기념하는 2종의 한정판. 마세라티 유저에게 시계 구매 기회가 독점 제공되는 차별화된 마케팅도 특징. 

이상으로 불가리의 바젤월드 2018 리포트를 마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