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질문은 TF지식인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자유게시판

Hot 게시글은 조회수1000 or 추천수10 or 댓글25 이상 게시물을 최근순으로 최대4개까지 출력됩니다. (타 게시판 동일)



천사아빠 41523  추천:12  비추천:-12 2015.04.23 07:24

전 영화를 엄청 많이 보는 스타일은 아닙니다


특히 결혼하고 애 키우면서는 극장에 가는 일이 일년에 손에 꼽을 정도에요


그래도 학창시절이었던 90년대 초반부터 이십대까지는 매주 개봉되는 영화를 다 챙겨볼 정도로 자주 봤던 것 같네요



이제 컴퓨터 그래픽의 발전도 식상해져 버려서 아무리 화려하고 뛰어난 그래픽을 보더라도


예전에 멍하니 침흘리며 바라보던 쥬라기공원의 감동은 느껴지질 않네요



개인적으로 재미있게 본 영화 몇가지 추천해드릴게요



액션


therock.jpg


The Rock ( 더 락)


스토리 구성이며 연출 등등 모든 것이 완벽한 헐리우드 액션영화의 교과서라고 생각합니다.


특히 음악이 정말 좋아요... 전 그 당시 영화를 보자마자 레코드점에 달려가서 OST를 구입해 계속 듣고 다녔습니다


더락의 메인테마는 20년이 넘은 지금도 CF등에서 자주 쓰이는 단골메뉴입니다. 영화를 보시고 음악을 들으면 아! 하고 아실거에요




로맨스


ifonly_09.jpg


IF ONLY (이프 온리)


지금 옆에 있어 그 소중함을 깨닫지 못하는 사랑하는 사람에 대해 다시금 일깨워주는 영화입니다.


애인이나 배우자분과 함께 보시면 서로 느끼는 게 많으실거라 생각되네요





드라마


truman-show.jpg


The Truman Show ( 트루먼쇼)


사실 처음엔 덤앤더머나 에이스벤츄라만 생각하고 웃긴 영화인 줄 알고 봤습니다.


스토리의 근간이 되는 개념 자체는 매트릭스와 같습니다.


현재 자신이 살고 있는 더없이 행복한 세상이 만약 만들어진 가상이라면, 


그리고 그 사실을 알게 되었을 때 당신은 빨간약과 파란약 중 어느 것을 선택할 것인가


여러모로 삶의 의미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수작이라고 생각됩니다.




코미디


neoj.jpg


서유쌍기


주성치 주연의 월광보합 과 선리기연 두 편으로 나누어진 작품입니다. 팬들의 요청에 의해 얼마전 재개봉을 했었죠


지금 보면 유치하기 짝이 없는 조잡한 그래픽과 억지 상황 설정 등이 어색할지도 모릅니다만 스토리 하나만큼은 정말 잘 짜였다고 생각합니다.


어릴적에 봤을 당시에는 배꼽잡고 웃다가 마지막에 망치로 머리를 얻어맞는 듯한 감동을 느끼고 주성치 팬이 되었습니다.





공포


sixth.jpg


The Sixth Sense ( 식스센스)


이 영화가 개봉했을 당시에 인터넷이 없었고 ( 있었지만 활성화가 안되서 그나마 PC통신만...) 개봉하자마자 달려가서 봤기에


스포의 영향을 받지 않았던 점은 정말 큰 행운이었다고 생각합니다.


마지막에 영화의 모든것이 머리속에서 짜맞춰지는 듯한 기분 속에 느끼는 반전은 정말 최고였습니다.


아직 안 보신 분들은 제발제발제발 관련 내용 검색해보지 마시고 그냥. 보시기 바랍니다.


그 당시 피카디리 앞을 차타고 지나가면서 창문을 열고... 매표소에 줄 서 있는 사람들한테 큰소리로 영화 결말을 외치고 도망가던 사람도 있었습니다.


나쁜놈....



스릴러


Memento.jpg


Memento (메멘토)


크리스토퍼 놀란 이라는 이름을 뇌리에 각인시켜 준 작품입니다. 


단기기억상실증이라는 주제로 아주 멋진 스토리와 연출로 잘 버무려 놨습니다. 특히 시간을 거꾸로 거슬러가는 영화의 흐름은 압권입니다.




에로


purple.jpg


무제


수많은 에로영화를 섭렵했다고 생각했지만 이 작품만큼 충격을 받은 것은 없습니다.


뒤에서 무심히 게임을 하고 있는 현자분을 바라보며 나는 왜 이걸 보고 있는가. 인생은 무엇인가 다시 한번 깨닫게 되는 귀중한 시간이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정말 재미있게 봤던 영화가 있으시면 댓글로 추천 좀 해주세요


이번 주말에 애들 자면 와이프와 달려봐야겠습니다. 맥주랑 허니버터칩 좀 사두고요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조회 수 날짜
공지 글로벌 시계전문지 GMT와 기사공급 제휴의 안내 [1] 타임포럼 1 508 2020.09.10
공지 장터게시판(회원 및 셀러 장터게시판) 운영원칙 [49] 타임포럼 13 20259 2019.05.13
공지 사이트 기능 및 이용가이드 (장터, 이미지삽입, 등업, 포인트 취득 및 가감, 비디오삽입, 알람 등) [11] TF테스터 302 573327 2015.02.02
공지 파일업로드 방법 (글쓰기, 댓글 공통) [5] 게시판관리자 28 535371 2015.01.12
Hot 정은이가 IWC를... [35] denniskim 8 1638 2020.10.11
Hot 롤렉스 중고 가격이 오르는 이유? [49] 최초파 0 1647 2020.10.10
Hot 피해야되는 점포와 제품 구매시 참고 포인트 [52] 클래식컬 7 1600 2020.09.24
Hot 지금 이시기에 가게 오픈한다 VS 안한다 [29] 신사동댄스킹 0 858 2020.09.18
27247 넘치는 파워 [32] 후리후니 1 10712 2015.04.24
27246 150억 년에 1초가량의 오차’ 만을 내는 원자시계를 개발했다고합니다. (오토매틱 사진 몇장 첨부) [16] file 강남 1 11033 2015.04.24
27245 말장난~ [30] file 토리노 4 7895 2015.04.24
27244 지나가다가 우연히.. [30] file 사이공 조 14 15687 2015.04.24
27243 아이폰6 액정이 원래 이렇게 잘깨지나요? [29] 정대시계사랑 1 6671 2015.04.24
27242 [유머] 세상에서 가장 빠른 망치질 [20] Space War 1 4019 2015.04.23
27241 타포 모바일좀 이상하지 않아요? [9] 일지매 1 3518 2015.04.23
» 인생에서 최고였다 라고 추천하고 싶은 영화 [154] file 천사아빠 12 41523 2015.04.23
27239 갤럭시6 엣지 득템 [40] Zenith  3 8804 2015.04.23
27238 그세 산지 3일... [23] 스몰큐 1 7108 2015.04.22
27237 티몬과 품바 ㅋ [10] file 그때그곳그맛 1 4935 2015.04.22
27236 이걸 돈 주고 사 말어 [30] file psychic5 2 4602 2015.04.22
27235 교수님 제 학점이 이상해요.jpg [22] 유로화거주 4 7422 2015.04.22
27234 날이 좋으면, 식사 후 잠이 너무와서 고통 스럽습니다 ㅜㅜ [16] 데이톤 1 4095 2015.04.22
27233 저만 몰랐던 건가요? (아무거나 꼽아도 상관없음) [41] file 반가이 2 14695 2015.04.22
27232 안보면 후회하는 2015년 해외 ‘블록버스터’ 9​편 (영상) [34] file 반가이 5 7329 2015.04.22
27231 세상에서 가장 빠른 개 [20] Space War 1 4606 2015.04.22
27230 [비시계질문]상아도장 손으로 잘 파는곳 있을까요? [4] jubyjuby 1 6728 2015.04.22
27229 어벤져스 사전예약 하셨는지요? [26] 시계다내꺼임 2 3921 2015.04.22
27228 자두 미션 구해오기 [18] 파비아날아라 3 3556 2015.04.21
27227 직장일을 집에서도 하시나요??? [32] 롤렉스논데 3 12734 2015.04.21
27226 오랜만에 맥주한잔 하면서 야구보는데 속터지네요....정범x... [15] 콜콜 3 3722 2015.04.21
27225 [뉴스]"해리포터 퇴짜", "8억원에 구글 인수 거절"…최악의 실수 10선 [14] 토리노 1 3917 2015.04.21
27224 서울이 아시아에서 가장 멋진 25가지 이유 [30] 반가이 2 5069 2015.04.21
27223 저격수 [27] file 반가이 1 3584 2015.04.21
27222 분노의 질주7 카스턴트 영상 Behind the Stunts [11] 반가이 1 3882 2015.04.21
27221 [유머] 초고수와 일반인의 실력 비교 [33] Space War 0 9254 2015.04.21
27220 오늘 새삶을 얻었습니다. [51] 태그허이어 3 10307 2015.04.21
27219 횐님들은 지갑 어디다 넣어가지고 다니시나요? [64] 달려라 0 22406 2015.04.20
27218 대박.. [51] board 1 10886 2015.04.20
27217 인내심 테스트하는 기계 [28] Space War 0 3614 2015.04.20
27216 만지는 시계 [45] file 차반 3 12304 2015.04.20
27215 새로운 한주 시작입니다. [14] 이지이지 1 3356 2015.04.20
27214 최근 포마드 바르는 헤어스타일 유행을 보면서... [35] file 이드이드 0 6596 2015.04.20
27213 요즘 열애설 엄청 자주 나네요 [24] 락스피릿풀 0 3001 2015.04.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