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질문은 TF지식인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자유게시판

Hot 게시글은 조회수1000 or 추천수10 or 댓글25 이상 게시물을 최근순으로 최대4개까지 출력됩니다. (타 게시판 동일)



좋은 손목시계 하나 있으면 든든합니다.


가끔은 좋은 시계를 차면 이 시계가 나를 대변하는 것 같기도 하고, 남들이 "좋은 시계 찼네" 하면 괜히 으쓱해지기도 하죠.


저보다 더 좋은 시계를 찬 분을 보면 궁금해서 허락 맡고 손목에 슬쩍 올려보기도 하고 뭐... 그러죠.


그런데 신기한 건, 대부분이 원형의 시계를 찬다는 점입니다.


흐음...


시계에 관심이 생길 무렵 아 랑에 운트 죄네라는 브랜드를 처음 접했을때, 정말 이건 뭐야 싶었죠.


이름도 이상하고 스위스 브랜드도 아니고, 왜 사람들이 열광하는거지? 했다가 이 모델을 보고 수긍을 했습니다.


Screenshot 2019-05-11 20.36.57.png

(https://www.alange-soehne.com/en/timepieces/lange1)


당시 저는 정말 충격이었습니다.


시/분침과 초침, 날짜 그리고 파워리저브를 분리한 디자인에 충격이었고,


그 와중에 정말 균형이 잘 잡힌 모습에 또 충격을 먹었습니다.


역시나, 랑에운트죄네는 이 모델로 엄청난 히트를 치고, 독일 시계 브랜드가 시계산업의 한 축을 담당하는 신호탄이 되었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그래요, 결국 디자인이 모든 운명을 결정하는 거죠.


Screenshot 2019-05-11 20.47.12.png

(http://www.earlyadopter.co.kr/109463)

(아이폰이 애플을 되살린 것 처럼?)


그러다가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예쁜 사각형 시계는 없을까?


더 나아가서, 왜 대부분의 남자들은 동그란 시계를 차는 걸까?


당연히 알고 있는 게 몇 개 있긴 했습니다.


그래도 혹시나 하는 마음에 Men's Square Watch 라고 구글에 쳐 봤죠.


그랬더니 잘 정리한 기사가 하나 있었습니다.


영국 GQ에서 특집을 기사를 하나 냈더군요.


글은 귀찮고, 사진만 몇 개 퍼왔습니다.

(https://www.gq-magazine.co.uk/gallery/best-square-watches 이 링크를 통해 들어가시면 기사 전문 보실 수 있습니다.)


Screenshot 2019-05-11 20.32.27.pngScreenshot 2019-05-11 20.32.44.pngScreenshot 2019-05-11 20.32.57.pngScreenshot 2019-05-11 20.33.09.pngScreenshot 2019-05-11 20.33.31.pngScreenshot 2019-05-11 20.33.46.pngScreenshot 2019-05-11 20.33.59.png


으음... 


이 중에 제가 아는건 노모스, 까르띠에 산토스, 태그 모나코, 벨앤로스 정도였습니다.


찬찬히 보다가 한 놈이 빠진 걸 눈치채서 제가 또 따로 찾아봤죠 ㅎㅎ


Screenshot 2019-05-11 20.35.56.png


JLC, 예거의 리베르소입니다.


물론 다 예쁜 "것 같긴" 합니다....


네, 더 솔직하게 말씀드리자면, 안끌려요.


그나마 가장 예뻐 보이는건 산토스 혹은 모나코 정도인데, 산토스는 브랜드 이미지 때문인지 너무 여성스러워 보여요.


모나코는.... 다들 아시듯이 개성이 워낙 강한 시계인지라 조금 부담스럽죠.


리베르소는 밸런스는 좋은데 시간이 안보일 것 같아요...


이 쯤 되니 사각형 시계에서는 랑에1 같이 모두를 확 잡아끄는 시계는 나오지 않는 이유를 알 것 같기도 하더군요.


시침과 분침이 돌아가는 시계의 구조상 원형이 젤 잘 어울리긴 하더군요.


그러다가 문득 완벽한 사각형 혹은 직사각형이 아닌, 약간 하이브리드(?) 사각형 시계라면 이야기가 달라지려나, 싶었습니다.


그 때 떠오른 브랜드가 있었거든요.


Screenshot 2019-05-11 20.58.59.pngScreenshot 2019-05-11 20.59.29.png


네, 리차드밀과 프랭크 뮬러 입니다.


리베르소는 제 기준에서 비율적으로 나쁘지 않은 디자인같기도 하고, 손목시계는 팔찌의 기능도 담당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그 부분에서는 완벽했습니다.

그렇긴 하지만 약간 아쉬웠던 부분이 바로 가독성이 떨어져서 그랬던 것도 있거든요.


가독성이 떨어지는 이유는 아무래도 시침과 분침이 돌아가는 반경을 충분히 획득해야 하는데 직사각형의 경우 가로 길이가 모든걸 제한하더군요.


반면 모나코와 벨앤로스 시계의 경우는 정사각형이라 가독성은 좋지만 사각 느낌이 손목에 너무 가득 차서 그 부분이 부담스러웠던 것 같아요.


리차드밀과 프랭크 뮬러는 이 두 개의 단점을 모두 커버한 느낌입니다.


전반적으로 직사각형 디자인을 베이스로 하기 때문에 비율 면에서 이점을 차지하고, 중간 뱃살(?)을 찌우면서 핸즈의 반경도 획득해서 가독성을 높였습니다.


아쉬운건 리차드밀과 프랭크 뮬러의 이런 디자인을 베이스로 한 드레스워치는 제가 아는 선에서는 없다는 점이에요.


흐음.


저는 전통 워치 메이커가 사각형 디자인의 시계에 대한 고찰을 좀 더 해봤으면 좋겠어요.


원형 프레임 안에서 돌아가는 모습이 예쁘긴 하지만, 가끔은 파격적인 디자인으로 세상을 놀라게 해줬으면 싶거든요.


랑에 운트 죄네가 그랬던 것 처럼.


전 세계적으로 대 히트를 친 사각형 디자인의 시계를 하나 올리면서 끝내고자 합니다.

(근데 제가 좋아하는 기계식 시계는 아니라서.... 다른 의미로 엄청난 기계식 시계인 건 맞지만 전 패스~~)


Screenshot 2019-05-11 21.10.28.png

(https://www.apple.com/shop/buy-watch/apple-watch/silver-aluminum-white-sport-band?preSelect=false&product=MU642LL/A&step=detail#)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조회 수 날짜
공지 타임포럼 X 몽블랑 1858 컬렉션 마이크로사이트 오픈 [7] Eno 2 430 2020.05.08
공지 타임포럼 카카오톡 오픈채팅 개설의 안내 [11] 타임포럼 6 2904 2019.11.02
공지 타임포럼 유튜브 '본격' 개시에 대한 알림 [8] 타임포럼 7 15105 2019.10.02
공지 장터게시판(회원 및 셀러 장터게시판) 운영원칙 [31] 타임포럼 12 19186 2019.05.13
공지 사이트 기능 및 이용가이드 (장터, 이미지삽입, 등업, 포인트 취득 및 가감, 비디오삽입, 알람 등) [11] TF테스터 281 564933 2015.02.02
공지 파일업로드 방법 (글쓰기, 댓글 공통) [5] 게시판관리자 28 529105 2015.01.12
Hot 참...현타가 옵니다 [26] 야식은치킨이지 2 801 2020.05.31
Hot 1년간 모은 시계들 [47] Bobadeream 10 1177 2020.05.30
Hot 스와치코리아CS센터는 왜 항상 기스를 낼까요 [25] 시계9경 6 593 2020.05.26
Hot 한국의 워치메이커 현광훈 전시회 "CLOCK" 후기 [21] 페니 11 635 2020.05.24
30935 날씨가 엄청나군요 [9] 김탱요 1 572 2019.05.13
30934 주재원으로 발령받을 예정인데 [18] methord 1 1241 2019.05.12
30933 이제 미세먼지가 없네요 ㅎㅎ 넘 좋은듯 [9] 직바기 1 642 2019.05.12
30932 즐거운 주말 마무리 [8] file 고조태 1 720 2019.05.12
30931 앞차 위협운전 신고 가능한가요? [30] file 로얄팰리스IWC 3 1552 2019.05.12
30930 장터에서 시계용 링크도판매가능한가요 [9] 구아바구아바 2 644 2019.05.12
» 남자들을 위한 사각형의 손목시계. 영원히 비주류일까요? [32] file 리스트작성은끝 3 4121 2019.05.11
30928 회원장터 이용사항 [20] 가즈아앗 2 684 2019.05.11
30927 날씨가 많이 덥네요. [11] file 심포니 1 608 2019.05.11
30926 요즘 술자리가 잦아지다보니 [31] file 토리노 7 1356 2019.05.11
30925 회원님들께 책 추천 부탁드리려 합니다! [20] 이룡 1 715 2019.05.09
30924 날씨도 좋아지고 [9] file inkooks 1 584 2019.05.09
30923 장터에 두개동시판매시 패널티받나요? [23] 오늘밤엔 1 827 2019.05.08
30922 시계의 건강 [20] file 이룽다룽 3 2980 2019.05.08
30921 아끼던 녀석을 보내네요 ㅠㅠ [30] 포스트맨 1 1147 2019.05.08
30920 연휴의.후유증이ㅜㅜ [6] methord 1 499 2019.05.08
30919 정장에 관해 조언구합니다 [17] 프로논스모커 1 685 2019.05.08
30918 시계를 보는 관점이 변하다. [20] 재찬 2 1018 2019.05.07
30917 안녕하세요 ~ 신입회원입니다 [33] 코끼리대마왕 1 604 2019.05.07
30916 시계에 빠져든다. [11] 눈매 1 656 2019.05.07
30915 딥씨 멋지네요. [21] file 이데아 2 1032 2019.05.07
30914 내일은 어버이날 [7] 진맨 0 671 2019.05.07
30913 연휴도 끝났네요 ㅠ [7] 포스트맨 1 570 2019.05.06
30912 그나저나 저 밑에 혀늬사랑님 일 어떻게 됐는지 궁금하네요 [11] 후르딩 0 1046 2019.05.05
30911 타임포럼 시계연감을 기다리며 [11] 수퍼오션.H 2 695 2019.05.04
30910 시계 욕심이 자꾸 생기네요 [27] 돌점 2 978 2019.05.04
30909 평소보다 차가 많이 막히길래.. [16] file 토리노 4 1053 2019.05.04
30908 시계도주식도ㅜ [25] file 미래e 1 1210 2019.05.04
30907 연휴의 시작이네요 [7] 진맨 0 567 2019.05.04
30906 드디어 5레벨이 댓내여, [38] 노프라브럼 2 861 2019.05.03
30905 회원장터 글쓰는 권한 받으려면 어떻게 해야하나요? [26] 에디맨 2 1338 2019.05.03
30904 시계 가격과 A/S [27] mechanic 1 2597 2019.05.03
30903 오늘은 화창합니다. [24] 포스트맨 0 638 2019.04.30
30902 애플와치 포럼은 없나요? [26] PamPan 3 1392 2019.04.30
30901 오늘 비 너무오네요 ㅠㅠ [3] 포스트맨 1 560 2019.04.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