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질문은 TF지식인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자유게시판

Hot 게시글은 조회수1000 or 추천수10 or 댓글25 이상 게시물을 최근순으로 최대4개까지 출력됩니다. (타 게시판 동일)



시노빅 798  추천:18 2020.06.27 19:57

살면서 직업을 몇번 바꿨는데

영화관에서 영사기사로 근무를 했던 경험을

써봅니다


20181122_094100.jpg


요것은 영사기입니다.

SONY 영사기를 쓰는 곳도 있고 바코나 크리스티 영사기를 쓰는 곳도 있습니다.

각각 장단점이 있습니다. 


영사기 자체가 내는 열이 상당해서 위에 배기장치가 달려있습니다.

필름 사용 안 한지는 8~9년 되었다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필름 상영 시절에 비해 영사기사가 할 일이 많이 줄었지요.

요즘은 영사기사가 없는 영화관도 많습니다.


20190131_101055.jpg


이것은 영사기에 들어가는 램프입니다.

수명은 대략 3~4개월 가는 것 같고

하나에 백만원가량 합니다.

램프교체할땐 저렇게 리트릴 장갑을 끼고 교체를 해야합니다

지문자국이 나면 안 된다고 하더군요. 폭발 위험이 있다나

난생 처음으로 램프 교체할때 핵폭탄 해체하듯 덜덜 떨면서 교체하던 생각이 나네요

사진상의 램프를 보면 위쪽이 시커멓게 그을린 것이 보이는데

교체할 때가 되어서 저렇습니다.

저상태로 상영을 하면 화면이 어둡게 나옵니다.


20181121_233221.jpg


램프를 장착한 모습

영사기 내부열을 좀 식혀준 다음에 교체를 합니다. 

새램프를 장착하고 영사기에서 세팅을 하는 과정이 처음엔

너무 복잡하게 느껴져서 애먹은 기억이 납니다.


영사기 대 여섯대가 돌아가는 소음이 꽤 있습니다.

처음 영사실에 들어 갔을때 내가 여기서 하루 종일 이 소음을  견딜 수 있을까했는데

적응되니까 의외로 크게 신경쓰이진 않더라구요.



20180722_113749.jpg


영화관 화면이 저렇게 보입니다

소리는 들리지 않아요.

앤트맨 상영중이네요


왼쪽의 기계는 더 이상 사용하지 않습니다.

창문 오른쪽으로 보이는 버튼은 천막을 넓혔다 좁혔다 하는 버튼인데

이걸 마스킹이라고 합니다.

마스킹을 해주면 스크린 아래위로 회색 여백(일명 래터박스)같은 게 안 보여서

영화볼때 집중이 잘 된다고 하더라구요.

모든 영화관이 마스킹을 다 하는 건 아닙니다.

해주면 좋은데 비용문제(?)로 안 하는 곳도 많다더군요.

제가 근무하던 영화관도 3,5관만 마스킹을 했었습니다.


s.jpg

이 둥근 원반은 플래터라고 하는데 필름을 얹어 놓는 장치입니다.

지금은 디지털 방식이라 실수로 엉뚱한 영화를 틀었을 때 바로 바꿀 수 있지만

필름 상영시절에는 그게 불가능했다고 하더라구요.

그냥 그대로 상영 ㅋㅋ


ss.jpg


이 프레임 카운터도 플래터와 함께 유물처럼 남아 있네용

잘 보존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11.jpg

                                   < 화면 아래위로 보이는 회색 여백 부분이 래터박스입니다 >


보통 개봉 전날에 모든 영화 상영을 마치고

혼자 남아서 개봉할 영화 확인 작업을 합니다

화면이 잘 나오는지  확인도 하고

볼륨설정도 해야하죠.

혼자서 듣는거랑 사람이 꽉찼을때 듣는거랑 차이가 있어서

그것도 고려해야합니다.

공포영화를 혼자 작업할 땐 좀 무섭기도 해요.


영화는 외장하드로 해서 택배로 오거나

아니면 배급사에서 온라인으로 쏴주기도 합니다.

당장 내일 개봉인데 외장하드가 인식이 안 되어서

배급사에 긴급하게 전화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영사기에 영화를 넣어도 대부분은 곧바로 틀어볼 수가 없습니다.

암호가 걸려있기 때문이죠. 이걸 KDM이라고 합니다.


KDM

(Key Delivery Message, 케이디엠)

암호화된 정보를 포함하고 있는 DCP를 해독하기 위한 키 정보와 상영기간을 포함하고 있는 권리 허락 정보이다.


이 KDM은 개봉이 임박하면 그때 따로 옵니다.

그걸 넣어서 풀어줘야 영화를 틀어볼 수가 있죠.

모든 영화에 KDM이 있는 건 아니고

사람들이 많이 안 볼 것 같은 영화(?)는 KDM이 없는편이더라구요.


아주 드물게 정전이 나거나 영사기 고장이 나면

멘붕입니다.

특히 관객이 많을 때 사고가 나면 아찔하죠.

사과방송도 해야하고.. 일년에 한 두번 정도 이런 일을 겪은 것 같네요.


어벤져스 앤드게임땐 사람들이 얼마나 많이 오는지

영화관이 터져나가는 줄 알았습니다.

그때 긴장을 하고 근무했던 기억이 납니다.


영화관 스크린을 가까이서 보면 작은 구멍들이 무수히 나있습니다.

스크린 뒤에 거대 스피커가 있는데 이 소리가 밖으로 잘 나오기 위함입니다.



영사실 근무는 교대 근무이고

하루종일 혼자 있어야합니다.

원래 혼자있는거 좋아하는 편이라

저는 좋더라구요. 등대지기 느낌이랄까


지금은 다른 직업으로 살고 있지만


가끔 저때가 그립기도 하네요

같이 근무했던 영사기사님도 매니저님도 참 좋았고

다른 직원들도 너무 좋았죠.


언제 시간나면 한번 가볼까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조회 수 날짜
공지 장터게시판(회원 및 셀러 장터게시판) 운영원칙 [38] 타임포럼 13 19599 2019.05.13
공지 사이트 기능 및 이용가이드 (장터, 이미지삽입, 등업, 포인트 취득 및 가감, 비디오삽입, 알람 등) [11] TF테스터 289 568470 2015.02.02
공지 파일업로드 방법 (글쓰기, 댓글 공통) [5] 게시판관리자 28 531103 2015.01.12
Hot 시계 눈이 계속 올라가네요 [25] 샵신 0 382 2020.07.24
Hot 갈수록 롤은 구하기 힘들어지는거 같네요 [25] 04월08일 0 743 2020.07.20
Hot 예물시계로 로렉스는 씨가 말랐네요 [30] 데이져스트77 3 1078 2020.07.20
Hot 갑자기 의미없는 게시글과 댓글들이 많아지는 느낌이네요 [28] 클래식컬 10 698 2020.07.20
31529 가입한지는 2년이 넘어가는데 [27] 로렉사구파영 0 340 2020.07.10
31528 롤렉스 물건이 진짜 없네요 [45] update 명탐정홈즈 1 1270 2020.07.09
31527 요즘 다이버들이 착용하는 시계 [60] file 클래식컬 10 1334 2020.07.09
31526 회원님들 게시판 관련 질문이 있습니다~ [16] 클래식컬 0 298 2020.07.08
31525 Calvin Klein Infinite Too 이 5일만에 미국에서 도착했습니다. [27] file 아마도이스 0 599 2020.07.06
31524 세상이 변하고 있습니다.. [31] 신사동댄스킹 2 972 2020.07.05
31523 [주관적인 타포 유튜브 후기]프레드릭 콘스탄트 클래식 월드타이머 매뉴팩처(Frederique Constant Classic Worldtimer Manufacture) [3] 토리노 5 373 2020.07.04
31522 나름 완성한 시계 포트폴리오 [81] file 하얀늑대아들 9 1499 2020.07.02
31521 기추의 위험성에 관련하여. [64] 동현부 0 1433 2020.07.01
31520 벨루티지갑 사용하시는분들 질문있습니다 [22] 바인 0 662 2020.07.01
31519 [주관적인 타포 유튜브 후기]브라이틀링 크로노맷 B01 42 벤틀리(Breitling Chronomat B01 42 Bentley) [9] 토리노 5 421 2020.06.28
» 영화관 영사실 이야기 [40] file 시노빅 18 798 2020.06.27
31517 롤렉스 서비스(시간조정)와 튜더 구경 [36] 아마도이스 1 747 2020.06.27
31516 문서값은 필수? [13] 동현부 0 353 2020.06.27
31515 타임포럼에서 포인트가 깎이고 비추천이 달리는 이유 [62] Times8 46 1800 2020.06.22
31514 [주관적인 타포 유튜브 후기]론진 헤리티지 클래식(Longines Heritage Classic) [9] 토리노 5 532 2020.06.21
31513 시계 적정 보유 개수 [54] 시계생활은현명히 1 1392 2020.06.21
31512 게시글을 올릴수록 포인트가 깎이네요.. [34] 재찬 16 1158 2020.06.18
31511 어느 흔한 시덕의 일상 [40] file 동현부 3 1203 2020.06.18
31510 롤렉스 잃어버렸어요ㅠㅠ [58] 콩순이 0 1568 2020.06.17
31509 고급자동차 vs 고급시계 당신의 선택은? [62] update 신사동댄스킹 3 1282 2020.06.17
31508 오늘 뉴스에 롤렉스인듯 ㅋㅋㅋ [63] 네버루즈 0 1785 2020.06.12
31507 [주관적인 타포 유튜브 후기]롤렉스 오이스터 퍼페추얼 코스모그래프 데이토나(Rolex Oyster Perpetual Cosmograph Daytona) [8] 토리노 3 572 2020.06.12
31506 안녕하세요 타포 활동 시작해보려합니다 [19] 홍성원서울 3 459 2020.06.09
31505 신차 렌트 VS 일반 구매 [34] update 리치코 0 671 2020.06.09
31504 3년만에 등업되었습니다 [33] file bjpics2 2 452 2020.06.08
31503 혹시 창업 하신다면.. 어떤 업종에 관심 많으신가요? [26] 카우보이필 0 701 2020.06.08
31502 [주관적인 타포 유튜브 후기]라도 캡틴 쿡 오토매틱 브론즈(Rado Captain Cook Automatic Bronze) [6] 토리노 3 427 2020.06.06
31501 [ 시계 브랜드 서열 등급 ] [66] file 아리방시 2 2740 2020.06.05
31500 시계와 패션의 조화? [24] 캔들라잇 2 776 2020.06.05
31499 롤렉스 웨이팅 제도?? 가 없어졌군요^^ [37] 오래오래야래야래 0 1467 2020.06.03
31498 저의 콜렉션... [39] updatefile 원조마늘 7 1192 2020.06.02
31497 코로나 이후 현지 시계 가계들 분위기 [37] update Jeongchoe 2 1747 2020.06.01
31496 참...현타가 옵니다 [61] update 야식은치킨이지 2 1793 2020.05.31
31495 1년간 모은 시계들 [86] updatefile Bobadeream 15 2605 2020.05.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