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질문은 TF지식인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자유게시판

Hot 게시글은 조회수1000 or 추천수10 or 댓글25 이상 게시물을 최근순으로 최대4개까지 출력됩니다. (타 게시판 동일)



리스트작성은끝 679  추천:1  비추천:-7 2021.01.13 21:32

A39FF887-AD22-43A6-AF07-730EEFA332A2.jpeg 사실 정확히 말씀드리자면 피아제가 아닌 피아제 매장 직원에 대한 안좋은 기억이죠.


작년 11월경 여윳돈이 좀 생겨서 백화점 시계 코너를 돌아봤습니다.

실제로 보고 맘에 드는게 있으면 사고 아니면 말자 였죠.

구구익스1이 있기 때문에 드레스 워치를 사자, 하는 마음이었습니다.

예거 울씬문과 피아제 폴로, IWC 포르투기저를 보기로 하고 매장에 들어갔죠.

(제 여윳돈이 좀 짐작이 가시겠죠 ㅎㅎ)

무역센터 현대백화점에 갔습니다..


제일 처음에 들어간 곳은 피아제였습니다.

그리고 그 날 조금 불쾌한 경험을 했습니다.

저는 그렇게 콧대 높은 직원은 처음 봤습니다.

제가 동안 소리를 자주 듣긴 합니다.

제 외모 문제일수 있지만, 제가 매장에 들어갔을따 크게 관심이 없어 보이더군요.

제가 폴로에 관심있다고 이것저것 물어보니 그제서야 시큰둥 하며 꺼내더이다.

제가 시계를 풀고 폴로를 채우더라구요.

그리고 제 구구익스1을 보더니 던지는 말투로 정확히 이랬습니다.

"롤렉스에서 한 등급 높은 시계로 갈아타시려 하는건가요?"

사실 어떻게 보면 크게 기분 나쁠 말은 아닙니다.

피아제가 비록 주얼리 브랜드이기는 해도 시계를 잘 만드는 기업이기도 하고,

그 유명한 시계 등급표에는 피아제가 롤렉스 위 등급이라고 나오긴 하죠.

하지만 그렇다고 시계를 버젓이 차고 있는 사람 앞에서 그런 말을 하다니 허허

잠깐동안 대화를 하긴 했지만 이미 기분이 나빠져서 잠깐 있다가 폴로 풀었어요.

사실 예쁘긴 했는데...

그 사람이 가격이랑 할인 얘기를 하더라구요.

알겠다고 하고 나왔습니다 ㅎㅎ


그 말이 괜히 맘에 걸려서 그런지 IWC 매장은 패쓰하고 옆 예거 매장에 갔죠.

근데 정말 비교되더군요... 하하.

그냥 편하게 수다 떠는 기분으로 물어보고 했습니다.

다만 문제는 그 날 제가 꽂힌 시계는 울씬문 골드 시계라는 점이었을 뿐이죠.

제 여윳돈으로 조금 무리였던...

스틸을 샀다가 나중에 처분하고 골드를 다시 살 것 같았어요.

그래서 그냥 돈 더 모으고 울씬문 골드를 사자, 하는 마음에 나왔죠.

하지만 예거에서의 고객 응대는 정말 기분이 좋았습니다.


매장을 나오고 그 길로 집에 왔습니다.

시간이 꽤 지나긴 했지만 전 아직 그 영업사원을 용서할 수 없습니다...

피아제는 시계를 잘 만드는 기업이긴 하지만 사람을 보는 눈은 없나봐요.


피아제 사원에게 욕본(?) 제 구구익스1 사진을 첨부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조회 수 날짜
공지 글로벌 시계전문지 GMT와 기사공급 제휴의 안내 [2] 타임포럼 1 724 2020.09.10
공지 장터게시판(회원 및 셀러 장터게시판) 운영원칙 [58] 타임포럼 14 20595 2019.05.13
공지 사이트 기능 및 이용가이드 (장터, 이미지삽입, 등업, 포인트 취득 및 가감, 비디오삽입, 알람 등) [11] TF테스터 312 575074 2015.02.02
공지 파일업로드 방법 (글쓰기, 댓글 공통) [5] 게시판관리자 30 535873 2015.01.12
Hot 미혼이라서 그런데 결혼하면 이런가요 [27] aleski 3 981 2021.02.04
Hot 롤렉스에 대해서 (ft. 파텍 필립) [23] 쿠키1987 13 1182 2021.01.31
Hot 내가 댓글에 열심인 이유 [33] 아이사랑 13 566 2021.01.24
Hot 고급 시계들 매물이 많이 나오는걸 보니.. [30] 쿠키1987 6 1235 2021.01.24
31724 지난 주말 백화점 나들이 - 시린이 편 [6] 심바형님 1 514 2021.02.01
31723 뭘해야할지 모르겠습니다. [7] 막마칸20대 5 491 2021.02.01
31722 타임포럼분들의 AR 코팅에 대한 호불호가 궁금합니다. [7] DB9 3 292 2021.01.31
31721 롤렉스에 대해서 (ft. 파텍 필립) [23] 쿠키1987 13 1182 2021.01.31
31720 [주관적인 타포 유튜브 후기]파네라이 루미노르 마리나 피브라테크™ 44mm PAM01663(Panerai Luminor Marina Fibratech™ 44mm PAM01663) [2] file 토리노 3 207 2021.01.30
31719 롤렉스 광풍에 대한 항변 [22] MasterGMT 5 870 2021.01.30
31718 블랑팡 전시회 하네요ㄷㄷ [11] file 하리보킬렁 3 465 2021.01.29
31717 오늘 주식시장 공포였습니다 [12] 산청갑부 4 488 2021.01.29
31716 시계연감 도착 기념하며.. [11] file 멜랑꼴레소년 1 294 2021.01.28
31715 시계 취향을 늦게 가져봅니다 [24] 사파이 6 461 2021.01.27
31714 내가 댓글에 열심인 이유 [33] 아이사랑 13 566 2021.01.24
31713 고급 시계들 매물이 많이 나오는걸 보니.. [30] update 쿠키1987 6 1235 2021.01.24
31712 [주관적인 타포 유튜브 후기]해밀턴 카키 에비에이션 컨버터 오토 크로노(Hamilton Khaki Aviation Converter Auto Chrono) file 토리노 3 166 2021.01.23
31711 저만이런가싶어서요 ~ [14] 프로346 2 286 2021.01.22
31710 심심해서 로렉스를 비꼬는 글... [48] 토리노 38 1708 2021.01.22
31709 제니토나가 돌아온… [24] file J9 1 659 2021.01.22
31708 전국적으로 비 소식 [7] file 아주살짝 1 170 2021.01.21
31707 시계생활한지 얼마안되었는데 [16] 잭도 2 335 2021.01.20
31706 [주관적인 타포 유튜브 후기]몽블랑 서밋 라이트(Montblanc Summit Lite) [5] file 토리노 2 238 2021.01.19
31705 헬스장 ..... [10] 잭도 0 310 2021.01.19
31704 헤리포터 책 볼만한가요? [18] file jaesung 0 234 2021.01.18
31703 시계에 대한 관심이 살아났습니다. [15] 간지코끼리 0 239 2021.01.18
31702 수도권 내일 출근 조심하세요. [4] 옆구리정싱 1 100 2021.01.18
31701 거리두기 2주 연장됬네요... [15] file 아주살짝 0 343 2021.01.16
31700 행복한주말되세요~ [4] 지율후파파 0 96 2021.01.16
31699 미도 신상 [14] file 태그호이어뉴까레라 0 511 2021.01.14
» 피아제... 참 별로인 추억이 있네요 [20] file 리스트작성은끝 1 679 2021.01.13
31697 타포에 정말 오랜만에 들어왔네요... [10] 태영님 2 242 2021.01.11
31696 세컨드 마켓과 Trusted Seller...얼마나 믿으십니까? [20] file 쿠키1987 3 543 2021.01.09
31695 경기가 안좋아도 명품관은 문전성시네요 [30] file 아주살짝 2 874 2021.01.09
31694 [주관적인 타포 유튜브 후기]오메가 스피드마스터 "실버 스누피 어워드" 50주년 기념 모델(Omega Speedmaster Silver Snoopy Award 50th Anniversary) [8] file 토리노 9 456 2021.01.08
31693 태그호이어 뉴 까레라 [18] file 태그호이어뉴까레라 1 383 2021.01.08
31692 어제 수도권 폭설이... [9] file 퍽퍽닭가슴 0 294 2021.01.07
31691 서울출장잘못갔다가 식겁했네요 [7] 더킹젠틀맨 2 309 2021.01.07
31690 2021.1.6일 코스피 3천돌파! 후 하락이지만.. [13] file 퍽퍽닭가슴 1 328 2021.0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