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질문은 TF지식인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자유게시판

Hot 게시글은 조회수1000 or 추천수10 or 댓글25 이상 게시물을 최근순으로 최대4개까지 출력됩니다. (타 게시판 동일)



쿠키1987 1464  추천:15  비추천:-1 2021.01.31 09:03

이미 롤렉스에 대해서 많은 토론이 오고 갔습니다. 

토리노님께서도 아주 좋은 글을 써주셨고, MasterGMT님도 좋은 글을 써주셨습니다.


그런데 많은 분들이 롤렉스를 많이 비판을 하시는 것 같습니다. 물론..저도 충분히 이해가 갑니다.

롤렉스의 "어이없는" 전략으로 공급을 막아버리고, 희소성과 브랜드의 가치를 더욱더 높이기 위해 롤렉스는 많은 소비자들이 접할 수 없는 영역으로 가버렸습니다. 

어쩌고 보면 롤렉스는 브레게, 랑에, 바쉐론 콘스탄틴보다 더 높은 영역에서 놀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적어도 상업적인 면에서..). 


그렇다면 롤렉스의 전략이 정말로 어이없을까요?? 


자본주의 사회에서 이런 말을 사용합니다: Don't hate players, hate the game. 


여기서 게임은 자본주의 시장이고 롤렉스는 그냥 그 수 많은 참여자중 1명입니다. 


루이비통 NBA 컬렉션

루이비통  x 니고 컬렉션

루이비통 x 슈프림

샤넬

조던1

등등....


물량이 적은 관계로 막강한 브랜드들의 제품들은 중고시장에서 엄청난 리셀가로 거래되고 있습니다.


그냥 공장에서 찍어낸 에어 디올 (조던 1 x 디올)도  리셀가로 10,000 달러가 넘는 현실이죠..10,000달러라....아마 영국의 신발 끝판왕 John Lobb에서 신발을 만들 수 있을걸요? 

그런데 오로지 장인어른이 만들지도 않은 에어 디올이 Crockett Jones나 Alden같은 신발보다 가격이 더 높다니...


제가 말씀드리고 싶은건 현재 미쳐 돌아가고 있는 시장은 롤렉스가 만들어낸 시장이 아닙니다. 


1. 롤렉스의 정책은 선택이 아닌 필수입니다 - 많은 분들은 이미 애플 워치를 착용하십니다. 유명인들도 애플 워치를 착용합니다. 애플이라는 브랜드 자체가 막강합니다. 헬스케어와 건강에 더 신경쓰는 사람들이 증가하면서 애플 워치를 착용하며, 자연스럽게 메커니컬 워치에 큰 의미를 두지 않죠.. 여기서 꼭 살아남기 위해서는 기존 브랜드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 시켜 명품으로 가는 전략을 추구합니다.


2. 롤렉스의 정책이 먹히는 이유는 롤렉스가 쌓아놓은 막강한 이미지와 브랜드 가치를 다른 경쟁자들이나 하이엔드 워치들이 따라오지를 못합니다.

어쩌고 보면 인류 역사상 가장 중요한 이벤트에는 꼭 롤렉스가 등장했습니다..체게바라, 마틴 루더 킹,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 로저 페데러, 폴 뉴먼 등등.. 


3. 롤렉스의 정책이 현재 네덜란드 튤립과 비교되는데..글쎄요...세라토나를 예로 들자면: 물량이 2021년에 더 많이 풀려났어도 세라토나의 희귀성은 사라지지 않습니다. 펩시?? 구하기 어렵죠..물량이 풀린다고 해서 모든 모델이 풀리는 게 아닙니다. 


현재 공급을 일부러 줄이는 명품 시장의 끝이 보이지 않는 이유: 중국의 소비. 


중국은 여전히 성장중입니다. 중국의 내수시장은 10년 후 더 큰 규모로 성장해있을겁니다. 

중국인들의 소비 파워가 코로나 이전에도 많이 보여왔습니다.. 저는 현재 독일에 사는데..독일 명품 거리에서 루이비통, 구찌, 샤넬 그리고 롤렉스의 AD 앞에서 줄을 서서 기다리는 사람들이 거의다 중국사람들이더군요.

루이비통 모에 헤네시에 속한 불가리는 유럽 매출의 80%가 중국인 관광객들이였다고 합니다. 

하지만 중국의 중산층이 더 많아지고 성장한다면??? 

수요는 더 늘어나게 되며, 롤렉스가 공급을 더 풀어도 상관없습니다. 



뜬금없이 파텍 필립으로 넘어와서...

롤렉스와는 반대로 파텍 필립이 문제라고 봅니다.

현재 파텍 필립의 인기 모델은 노틸러스 라인입니다. 하지만 칼라트라바나 컴플리케이션 모델들은 공식 매장에서 구매하는 것보다 중고시장에서 매수하는 게 더 저렴합니다. 

그만큼 비인기 모델들이죠. 

하지만 파텍 필립을 대표하는 모델은 노틸러스가 아닙니다. 바로 칼라트라바죠.

이미 호딩키의 인터뷰에서 파텍 필립의 Mr. Thierry Stern은 스틸 모델이 골치아프다고 직접 언급을 했습니다.. 노틸러스의 유명세로 파텍 필립의 근본이 사라지는 현상이 나올 가능성이 크다며 우려스럽다고 밝혔죠. 

한마디로, 파텍 필립은 그들만의 아이덴티티를 잃게 생겼습니다. 파텍 필립은 하루 빨리 칼라트라바 라인에서 노틸러스급 인기 모델들을 만들어야 하는 압박감이 있을겁니다. 

아니면 스틸이 아닌 화골, 로즈골드 혹은 플라틴 모델들이 독보적인 인기를 끌어야 파텍 필립은 파텍 필립 다운 대접을 받게되는 케이스죠 (장기적으로..)

하지만 롤레스는?? 롤렉스를 대표하는 모델은 사실상 섭마, 데이토나 그리고 GMT Master 등..다양합니다. 섭마가 갑자기 비인기 모델로 바뀐다고 하더라도, 롤렉스의 명성을 다른 모델들이 채워줄 수 있습니다. 그리고 롤렉스를 대표하는 모델들은 다 스틸 모델들이였습니다. 


유감스럽게도 우리는 현재 초양극화 속에서 살고 있습니다. 

코로나의 장기전은 사실상 2021년 말까지 갈 것 같고, 모든 나라는 돈을 더 풀려고 할겁니다. 

거지는 벼락거지..부자는 벼락부자....점점 진화하죠. 

아무리 서울의 땅이 희소성이 있다고 하여도 지금 거래되는 금액이 저평가입니까? 아니면 고평가입니까???

참 애매합니다.. 글로벌 사회에서 살고 있는 우리...

서울을 지방과 비교하면 비교적 저렴하기도 하고...그런데 서울을 뉴욕이나 런던과 비교하자면 또 비교적 비싸고...

참 아이러니 하네요..서울이 홍콩이나 싱가폴같은 금융의 도시도 아니고.. 상하이만큼 규모있는 무역의 도시도 아니고..또 도쿄처럼 엄청난 내수시장을 가지고 있는 것도 아니고..

그런데도 서울의 집값은 오릅니다...뇌피셜로 아마 2년은 더 오를걸요? 타당성이 있다고 생각하세요??


그럼 게임스톱은요? 주식 시장도 고평가 되어있죠...그런데 버블일까요?? 애매합니다..


이런 사회에서 살고 있는 우리....롤렉스, 노틸러스, 루이비통 등...수요가 많고 공급이 적은 제품들의 인기는 빨리 시들어지지 않을 것 같습니다..


아마 세라토나도 단종이 된다면 가격은 또 폭등하겠죠.. 

유동성이 넘치고 부자 혹은 중산층이 많아지는 (동남)아시아가 존재하는한, 끝을 보려면 멀었다고 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조회 수 날짜
공지 글로벌 시계전문지 GMT와 기사공급 제휴의 안내 [2] 타임포럼 1 2223 2020.09.10
공지 장터게시판(회원 및 셀러 장터게시판) 운영원칙 [60] 타임포럼 14 20699 2019.05.13
공지 사이트 기능 및 이용가이드 (장터, 이미지삽입, 등업, 포인트 취득 및 가감, 비디오삽입, 알람 등) [11] TF테스터 312 578492 2015.02.02
공지 파일업로드 방법 (글쓰기, 댓글 공통) [5] 게시판관리자 31 535957 2015.01.12
Hot 데일리로는 짝퉁인가요? [47] 재찬 1 1199 2021.03.28
Hot (수정) 해외스템핑 해외AS, 추가 이야기 [30] m.kris 17 803 2021.03.22
Hot 여기까지 왔네요. [31] 일리피아 0 874 2021.03.20
Hot 한 번만 까불고 쭈그려 있겠습니다. [25] 준소빠 18 991 2021.03.06
31735 유해진의 핸드메이드 독립시계제작자 현광훈 [12] file 여름감기 4 1011 2021.02.21
31734 [주관적인 타포 유튜브 후기]블랑팡 빌레레 컴플리트 캘린더 미드나잇 블루(Blancpain Villeret Complete Calendar Midnight Blue) [1] file 토리노 3 252 2021.02.20
31733 필터 넣고 찍어봤습니다 [14] file 금불R 2 277 2021.02.20
31732 불가리, 피아제등 주얼리 브랜드에 대하여 [19] 스텐드업가이 2 561 2021.02.15
31731 시계에 관심이 하나도 없다가...... [21] 철없는인생을위하여 2 496 2021.02.14
31730 코로나 아직 진정세에 들어오지는 않았지만.. [14] 시계나까마 1 249 2021.02.13
31729 기온이 올라가니 미세먼지 농도도 같이 따라 올라가나보네요 [6] 행복한 나무 0 125 2021.02.13
31728 명품중고샵들 매입가들이 너무하네요 ㅠㅠ [32] 초년이 1 1018 2021.02.12
31727 후임이 자기는 시계가 필요없다네요 [22] 팥쭊마시쪙 3 758 2021.02.11
31726 어느덧 문득 [5] 테이크원 1 152 2021.02.10
31725 압구정 시계 매장 한바퀴 둘러봤습니다 [12] 산개 2 776 2021.02.09
31724 문워치 리테일가 [17] file 핑크니트 1 700 2021.02.09
31723 [주관적인 타포 유튜브 후기]티쏘 씨스타 1000 프로페셔널 리미티드 에디션(Tissot Seastar 1000 Professional Limited Edition) 토리노 3 198 2021.02.08
31722 구매하자마자 기변욕심으로 착용도못하고 가네요 [14] file 정규야 3 697 2021.02.07
31721 오늘은 날씨 좋았네요 [7] file 아주살짝 1 228 2021.02.06
31720 어느순간부터 부담없는 저렴한 쿼츠만 차게되네요.. [9] 야ho 2 493 2021.02.04
31719 오늘의 착용샷~ [15] file 지율후파파 1 426 2021.02.04
31718 미혼이라서 그런데 결혼하면 이런가요 [34] file aleski 5 1328 2021.02.04
31717 글이 많지는 않네요? [8] khuk 2 306 2021.02.03
31716 지난 주말 예지동 방황기 [8] 사파이 1 411 2021.02.03
31715 지난 주말 백화점 나들이 - 시린이 편 [10] 심바형님 2 594 2021.02.01
31714 뭘해야할지 모르겠습니다. [7] 막마칸20대 6 532 2021.02.01
31713 타임포럼분들의 AR 코팅에 대한 호불호가 궁금합니다. [8] DB9 4 391 2021.01.31
» 롤렉스에 대해서 (ft. 파텍 필립) [24] 쿠키1987 15 1464 2021.01.31
31711 [주관적인 타포 유튜브 후기]파네라이 루미노르 마리나 피브라테크™ 44mm PAM01663(Panerai Luminor Marina Fibratech™ 44mm PAM01663) [2] file 토리노 4 254 2021.01.30
31710 롤렉스 광풍에 대한 항변 [30] MasterGMT 6 1110 2021.01.30
31709 오늘 주식시장 공포였습니다 [13] 산청갑부 5 528 2021.01.29
31708 시계연감 도착 기념하며.. [11] file 멜랑꼴레소년 2 321 2021.01.28
31707 시계 취향을 늦게 가져봅니다 [25] 사파이 7 532 2021.01.27
31706 내가 댓글에 열심인 이유 [36] 아이사랑 14 606 2021.01.24
31705 고급 시계들 매물이 많이 나오는걸 보니.. [36] 쿠키1987 8 1407 2021.01.24
31704 [주관적인 타포 유튜브 후기]해밀턴 카키 에비에이션 컨버터 오토 크로노(Hamilton Khaki Aviation Converter Auto Chrono) file 토리노 4 194 2021.01.23
31703 저만이런가싶어서요 ~ [15] 프로346 3 312 2021.01.22
31702 심심해서 로렉스를 비꼬는 글... [50] 토리노 39 1863 2021.01.22
31701 제니토나가 돌아온… [24] file J9 1 724 2021.0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