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질문은 TF지식인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자유게시판

Hot 게시글은 조회수1000 or 추천수10 or 댓글25 이상 게시물을 최근순으로 최대4개까지 출력됩니다. (타 게시판 동일)



오늘 잠시 여유를 가지고 생각해봅니다. 


지금 제가 가진 시계는 롤렉스 데이트저스트, 튜더 GMT, 노모스 오리온, 카시오 오셔너스 등입니다. 롤렉스는 예물시계라서 예외로 두고 튜더 GMT와 카이오 오셔너스를 비교해봅니다. 


튜더 GMT가 7배 이상 더 비쌉니다. 외형의 품질은 거의 차이가 없습니다. 튜더 GMT가 약간 더 우수합니다. 카시오 오셔너스는 날짜창과 숫자 및 디플로이언트 버클의 완성도에서 튜더보다 떨어지고 그 외에는 거의 튜더의 마감에 근접하는 수준입니다. 


정확도는 쿼츠인 카시오 오셔너스가 당연히 우수합니다. 통상적인 쿼트 시계의 오차(월 15초 이내)이지만 전파수신으로 매일 자동갱신되므로 오차가 거의 없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에 반하여 튜더 GMT는 COSC 승인 시계이므로 오차가 기계식 시계로 보면 매우 우수(실측 오차는 하루 2-3초)하나 쿼츠에 비할 바는 아닙니다. 사실 착용했을 때 기계식과 쿼츠의 차이는 초침의 움직임 외에는 느끼기 어렵습니다. 쿼츠 시계의 초침은 저렴한 것에서는 초침과 눈금이 불일치하는 경우가 많지만 카시오 오셔너스의 초침은 눈금에 정확히 일치합니다. 


시계가 남에게 보여주기 위한 것이 아니라 자신의 만족으로 착용한다면 디자인과 정확성이 가장 중요한 요소가 될 것 같습니다. 실용성을 우선한다면 쿼츠 기계가 정답이겠지만 기계식 시계에 대한 향수와 궁금증으로 언젠가 경험하게 될 가능성이 많을 것 같습니다. 최근까지 시계는 오로지 실용성만 생각하고 착용했습니다. 그래서 평소엔 데이트저스트를 착용하고 해외 여행을 갈 때는 쿼츠 듀얼워치(기념품류의 선물)를 착용했습니다. 그러다가 2-3년 전에 Timax GMT 시계, 카시오 Edifice GMT 시계를 구매하면서 시계에 대한 관심이 커져 가면서 추가로 구매를 하게 되었습니다. 이제 얇은 드레스 워치(노모스 오리온), 여행용 시계(튜더 GMT), 일상 시계(카시오 오셔너스), 운동 시계(애플 워치)를 모두 갖추게 되었습니다. 


앞으로 어떻게 바뀔지는 예상할 수 없지만 지금까지의 취미 형태(오디오, 카메라, 차량 등)를 보면 일반 입문용에서 시작하여 항상 전문가 입문 수준에서 멈춘 것 같습니다. 일본 시계의 가성비는 너무 좋은 것 같습니다. 세이코, 시티즌 및 카시오의 고급 모델인 그랜드 세이코, 더 시티즌, 그리고 오셔너스는 정말 가성비의 최고봉인 것 같습니다. 그랜드 세이코와 더 시티즌은 착용해본 적이 없지만 오셔너스의 품질을 볼 때 짐작이 가능합니다. 또한 기계식 시계에서는 가성비를 논하기가 좀 어렵지만 그래도 꼭 언급한다면 튜더의 가성비를 말하고 싶습니다. 저렴한 가격은 아니지만 (자체 무브먼트의 시계는 400만원 중반부터 시작) 롤렉스와 거의 동일한 품질을 보여주는 점은 매력적입니다. 그러나 남을 의식한다면 이들 시계들은 100% 거쳐가는 시계가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취미는 자신을 위한 것이므로 시계 선택에서 자신의 만족은 매우 중요한 것 같습니다. 의외로 비싸지 않으면서 만족감을 주는 시계를 발견했을 때 그 기쁨은 배가되는 것 같습니다. 모두 즐거운 시계 생활을 지속하시길 바랍니다. 


IMG_0970.jpg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조회 수 날짜
공지 글로벌 시계전문지 GMT와 기사공급 제휴의 안내 [2] 타임포럼 1 2252 2020.09.10
공지 장터게시판(회원 및 셀러 장터게시판) 운영원칙 [61] 타임포럼 14 20742 2019.05.13
공지 사이트 기능 및 이용가이드 (장터, 이미지삽입, 등업, 포인트 취득 및 가감, 비디오삽입, 알람 등) [11] TF테스터 314 578985 2015.02.02
공지 파일업로드 방법 (글쓰기, 댓글 공통) [5] 게시판관리자 31 535994 2015.01.12
Hot 앞으로 무차별 추천 저격을 드릴까 합니다. [18] 나츠키 22 374 2021.05.14
Hot 타임포럼에서 중고시세등 언급을 금지하는 이유 [16] 토리노 22 701 2021.05.10
Hot 브랜드 포럼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 [12] 재찬 13 503 2021.05.08
Hot 뭔가 활발할수록 hater는 많아진다 [51] 클래식컬 16 1146 2021.05.03
31752 튜더 서비스센터 가려면 신분증 있어야하나요? [10] 찬바람죠아 0 415 2021.03.18
31751 [주관적인 타포 유튜브 후기]브레게 클래식 더블 투르비용 5345 퀘드올로지(Breguet Classique Double Tourbillon 5345 Quai De L'Horloge) [12] file 토리노 5 359 2021.03.13
31750 이 시계가 궁금합니다 [20] file 박라호 3 853 2021.03.12
31749 오늘 미세먼지 정말 심한가 봅니다. [14] 행복한 나무 4 218 2021.03.11
31748 까르띠에 케어 8년 보증 좋네요 [15] Onionhead 2 470 2021.03.10
31747 압구정 중고 판매점에서 구매한 쿼츠 시계 수리관련 [11] 글쎄요... 0 364 2021.03.09
31746 월요일이네요.. 월요일은 항상 힘듭니다.. [15] 백원만 2 229 2021.03.08
31745 [주관적인 타포 유튜브 후기]피아제 폴로 스켈레톤(Piaget Polo Skeleton) [7] file 토리노 4 352 2021.03.06
31744 한 번만 까불고 쭈그려 있겠습니다. [29] 준소빠 22 1152 2021.03.06
31743 코로나 때문에 힘드네요 [30] 프콘프콘 4 460 2021.03.02
31742 제니스 A385 모델에 반했습니다. [18] file 오즈이별 1 580 2021.03.02
31741 시계 무식자가 까르띠에 하나 샀습니다. [23] file 시계없어 0 863 2021.03.01
» 시계의 만족도는 너무나 주관적인 것 같습니다. [21] file 아마도이스 7 774 2021.03.01
31739 나이가 쉰인데 아기가 어린이집 졸업하네요. [17] 고르고71 8 570 2021.02.28
31738 중고거래 퀵서비스 사기도 있나요? [18] 찬바람죠아 2 600 2021.02.28
31737 [주관적인 타포 유튜브 후기]그랜드 세이코 SBGP013(Grand Seiko SBGP013) [3] file 토리노 6 383 2021.02.27
31736 전자시계 [11] Conner 1 226 2021.02.26
31735 겨울에는 시계를 차지 않습니다. [29] 태그허이어 0 674 2021.02.26
31734 홈페이지에 시계 기능이 있었네요 [18] file 파란둥이 3 396 2021.02.24
31733 전파 시계의 수신율 향상법 [22] file 아마도이스 3 429 2021.02.22
31732 튜더는 언급이 많이 없네요^^ [22] wani 2 589 2021.02.21
31731 유해진의 핸드메이드 독립시계제작자 현광훈 [14] file 여름감기 5 1085 2021.02.21
31730 [주관적인 타포 유튜브 후기]블랑팡 빌레레 컴플리트 캘린더 미드나잇 블루(Blancpain Villeret Complete Calendar Midnight Blue) [2] file 토리노 4 267 2021.02.20
31729 필터 넣고 찍어봤습니다 [15] file 금불R 3 289 2021.02.20
31728 불가리, 피아제등 주얼리 브랜드에 대하여 [20] 스텐드업가이 3 591 2021.02.15
31727 시계에 관심이 하나도 없다가...... [23] 철없는인생을위하여 3 529 2021.02.14
31726 코로나 아직 진정세에 들어오지는 않았지만.. [15] 시계나까마 2 261 2021.02.13
31725 기온이 올라가니 미세먼지 농도도 같이 따라 올라가나보네요 [7] 행복한 나무 0 132 2021.02.13
31724 명품중고샵들 매입가들이 너무하네요 ㅠㅠ [33] 초년이 2 1099 2021.02.12
31723 후임이 자기는 시계가 필요없다네요 [23] 팥쭊마시쪙 4 803 2021.02.11
31722 어느덧 문득 [7] 테이크원 2 162 2021.02.10
31721 압구정 시계 매장 한바퀴 둘러봤습니다 [13] 산개 3 819 2021.02.09
31720 문워치 리테일가 [18] file 핑크니트 1 744 2021.02.09
31719 [주관적인 타포 유튜브 후기]티쏘 씨스타 1000 프로페셔널 리미티드 에디션(Tissot Seastar 1000 Professional Limited Edition) 토리노 4 205 2021.02.08
31718 구매하자마자 기변욕심으로 착용도못하고 가네요 [17] file 정규야 4 732 2021.0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