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질문은 TF지식인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자유게시판

Hot 게시글은 조회수1000 or 추천수10 or 댓글25 이상 게시물을 최근순으로 최대4개까지 출력됩니다. (타 게시판 동일)
아래 '행운럭키'님의 게시글에 답변을 쓰다가 좀 길어지기도 했고 
https://www.timeforum.co.kr/FreeBoard/19291567
그리고 제가 생각하는 대안을 제시해 보려 합니다. 

1. 돈은 준비가 되었으나..
  → 냉정하게 말해서 현재 기준으로는 돈과 시간, 인내심이 덜 준비되신것이라 봅니다. 
     그 이유는 물론 로렉스 공홈 기준의 리테일가 돈은 준비 되셨겠지만
  - 로렉스는 여전히 몇년 전 예약을 받은 물량도 아직 다 소화 못했습니다. 아니 안한거라고도 봐야겠죠.
  - 그럼 그만큼 물량이 안 들어왔냐? 코로나, 물류 핑계도 있지만 아닐겁니다. 
  - 왜냐면 그만큼 다른 재고를 소진해 주는 vip(?)분들께도 드려야 하니까요. 뭐 외국도 마찬거지..
  - 즉 리테일가가 리테일가가 아니게 된거죠. 천상계 애들과, 스누피로 인해 오메가도 마찬가지입니다. 
  - 매일 줄서서 물건없는 매장을 들리는 분들도 있으실텐데 그분들도 알아두셨으면 합니다. 
  - 누구든 시간과 노력, 부가적인 구입. 보상받고 싶으실겁니다. 
  - 샤X 백, 나X키 운동화, 하다못해 돈까스까지.. 둘러보면 비슷한 현상은 많죠..

2. 중고는 싫고 + P주면서 까지 사긴 싫고
  - 미사용 중고나 차던 중고나.. 중고는 중고니까 뭐 싫을 수 있습니다. 
  - 하지만 실제로 차기 위한 용도라면 취향 외 다른건 핑계일 수 밖에 없습니다. 
  - 그냥 비싼 비용이 싫은건데 1. 설명처럼 지금 실제 비용은 그렇습니다. 
  - 다만 코인처럼 왜 오르는지는 단순 수요-공급을 떠나 같은 생각을 하는 투자자(?)들땜에 가속화되었습니다. 
  - P던 뭐던 사실 일반적인 경우라면 로렉스 그냥 안사면 됩니다. 의식주도 아닌데 왜? 
  - 탈롤하신분들은 이미 좋은시계들 씹고 뜯고 맛보고 충분히 즐기시고 계시더군요.
  - 4. 번을 한번 보시기 바랍니다. 

3. X골은 안되고
  - 안되는게 아니라 1. 2의 이유로 리테일가는 이미 리테일가가 아닙니다. 
  - 그리고 보통 해당 용어를 쓰시는분들 특징이라면 계급도 맹신하는 분들 많은데 그 기준은 뭘까요?
  - 걍 모 블로거가 만든 전국5대 짬뽕, 5대 떡볶이집들 맹신하는 분들 수준이거나
  - 그 안에 있어야 본인도 같은 계급이라고 착각들하는거 같습니다. 
  - 낮은 자존감, 반대로 민폐수준의 과도한 자기애(?)가 아니라면, 
  - 그 시간에 자신의 능력과 격을 높이면 자연스럽게 뭘 착용해도 주위사람들은 열광해줍니다. 

※잠깐 어떤 용어들과 빗대보면 '대깨롤', '내로남불' 정도로 표현해 볼까 합니다. 
  → 대X리가 깨져도 로렉스.. 뭐 실제로 깨져도 로렉스타령하시는 분들도 있죠. 일종의 리플리증후군이랄까..
  → 내로남불.. 나는 로렉스차고 남들은 불X리 찼으면.. 뭐 늘 그렇듯 상대적인거니까요. 근데 상대방도 그렇게 생각하니..

4. 그래서 용도가 뭐냐?
  - 뭐 그냥 로렉스가 좋다.. 남들도 좋다고 열광하고.. 그럼 현재로서는 그만큼의 비용을 지불하는것 외에는 답이 없습니다. 
  - 사진도 찍어서 올리고 남들에게 어필하고 싶다... 역시 그만큼의 비용을 지불해야 합니다. 
  - 싸게 사서, 비싸게 팔고싶다... 근데 나만 그런게 아니라 다수의 남들도 그렇게 생각한다.. 
  - 의외로 실물을 보면 실망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시계가 안 이쁘다기보다는 에? 이 돈을 주고 샀는데 이정도?
  - 그리고 아무리 로렉스가 귀해졌다고 해도 실제로는 많고.. 의외로 주변에 어필할 사람 없을겁니다. 
  - 잠깐은 몰라도 있어도 같은 수준이겠죠.
  - 엄마, 아빠한테 떼쓰던 자신이 어느새 등골 브레이커로 바뀌고 주위의 민폐로 바뀌어 갈때 사람은 성장의 기회를 맞기도 합니다.
  - 기능은 뭐 말할것도 없고 냉정하게 그것보다 좋은 시계 널렸습니다. 
  - 다만 아직은 보는 시각이 제한되어 있는거겠죠

TD01.PNG


그래서 대안은?
  우선은 1. 2. 3. 4. 의 경우의 수를 생각해 보셨으면 하구요

>로렉스 말고 좋은시계
  → 취향이니 답은 없지만 확실한건 가격,성능,디자인,기능등등등 좋은시계 넘쳐납니다. 

>그래도 무조건 로렉스!!!
  → 짭은 불법이지만 그정도 대깨환자라면 치료용으로 대마나, 몰핀을 투약하는 수준일테니
     그렇게라도 즐겨보시면 될듯합니다. 어차피 주위사람 99%는 모릅니다. 본인은 알지만..

> 투자의 관점
  → 투자라면 지금 사세요. 아마 지금이 젤 쌀지도 모릅니다. 
     물론 코인처럼 언제 떨어질지도 아무도 모릅니다. 기본적으로 하이리스크 하이리턴입니다. 

>요즘같이 더운 여름에 굳이 시계를 차야하나? 어차피 시간은 핸폰으로 볼건데?
  → 이쁜 팔찌, 악세사리 한번 찾아보시죠. 플렉스하기 좋은것들 많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공감 수 조회 수 날짜
공지 추천, 비추천 시스템 개편에 관한 공지 [4] 타임포럼 9 207 2021.06.28
공지 글로벌 시계전문지 GMT와 기사공급 제휴의 안내 [2] 타임포럼 1 2324 2020.09.10
공지 장터게시판(회원 및 셀러 장터게시판) 운영원칙 [66] 타임포럼 17 20853 2019.05.13
공지 사이트 기능 및 이용가이드 (장터, 이미지삽입, 등업, 포인트 취득 및 가감, 비디오삽입, 알람 등) [11] TF테스터 319 580066 2015.02.02
공지 파일업로드 방법 (글쓰기, 댓글 공통) [5] 게시판관리자 31 536067 2015.01.12
Hot 바쉐론 콘스탄틴 뉴욕 플래그쉽 매장 구경 [20] 도어버스터1 12 385 2021.07.26
Hot 유머) 시계 살때 특징 [36] 창경 4 562 2021.07.23
» 더운여름.. 로렉스의 대안.. 그것은 바로... [26] 토리노 8 827 2021.07.19
Hot 기추병은 불치병인가요 [30] 오즈이별 2 308 2021.07.14
31861 [주관적인 타포 유튜브 후기]브레게 클래식 5177(Breguet Classique 5177) newfile 토리노 0 1 08:32:42
31860 카드지갑 어느게 좋을까요? [2] newfile 허르킈 0 87 2021.07.30
31859 여자 핸드백 선택으로 조언을 구해봅니다 [10] Rillaya 3 169 2021.07.28
31858 시계 복귀했습니다!! [8] update dsgqwdag 4 160 2021.07.27
31857 닉네임 변경은 안되는걸까요? [13] update 재찬 2 186 2021.07.26
31856 바쉐론 콘스탄틴 뉴욕 플래그쉽 매장 구경 [20] file 도어버스터1 12 385 2021.07.26
31855 시계관련 소장용 책 : TIME FORUM No.1 [3] file 주세대디 2 185 2021.07.24
31854 [주관적인 타포 유튜브 후기]미도 멀티포트 패트리모니 크로노그래프(Mido Multifort Patrimony Chronograph) [8] file 토리노 5 152 2021.07.24
31853 시계관련 소장용 책 : Magazine B, ROLEX [8] file 주세대디 0 145 2021.07.23
31852 밤 하늘에 보름달이 떳네요 [8] file 주세대디 3 134 2021.07.23
31851 유머) 시계 살때 특징 [36] updatefile 창경 4 562 2021.07.23
31850 비추천 벌점이 없어진후 .. [5] 재찬 8 193 2021.07.23
31849 장우동 아시죠? 집에서 오랜만에 요리했네요 [6] file 벌브 2 239 2021.07.21
31848 시계에 대한 좋은 글 발견! -'사물들'이라는 책이 있네요 [5] updatefile 구냥구냥 3 220 2021.07.21
» 더운여름.. 로렉스의 대안.. 그것은 바로... [26] file 토리노 8 827 2021.07.19
31846 롤렉스 성골은 가능할까요.. [18] 행운럭키 2 492 2021.07.18
31845 부쩍 시계에 관심이생겨서 가입했습니다. [4] JRwoons 0 114 2021.07.18
31844 [주관적인 타포 유튜브 후기]불가리 옥토 피니씨모 S 크로노그래프 GMT(Bvlgari Octo Finissimo S Chronograph GMT) [5] file 토리노 2 147 2021.07.17
31843 예거 르쿨트르 사운드 메이커때 인상적이였던건 [2] Belikemike 0 302 2021.07.16
31842 정신차리고보니 정작 흰판이 없군요... [4] Belikemike 1 220 2021.07.16
31841 병이네요 [9] updatefile 하니하니 3 321 2021.07.15
31840 론진 시계 A/S 관련 아쉬움이 남습니다. [11] SChan 0 255 2021.07.14
31839 기추병은 불치병인가요 [30] 오즈이별 2 308 2021.07.14
31838 시계와 안경테 [26] file delos 11 516 2021.07.12
31837 [뉴스]LG디스플레이, 'ROLED' 상표 시계제품서 권리포기 [4] 토리노 2 294 2021.07.11
31836 시계와 만년필 [31] file decalog 2 579 2021.07.11
31835 [주관적인 타포 유튜브 후기]태그호이어 아쿠아레이서 프로페셔널 300(TAG Heuer Aquaracer Professional 300) file 토리노 2 210 2021.07.10
31834 코로나가 끝나서 여행갈수있는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습니다. [12] file 주세대디 3 184 2021.07.09
31833 코로나 참 힘드네요 [6] jacob9 1 142 2021.07.08
31832 백신 후유증...두드러기 이제야 괜찮아졌네요 [7] 풍운s 0 123 2021.07.08
31831 어제 예거 오버홀을 맡기고 왔습니다. [6] 부루스타 3 323 2021.07.06
31830 스프링바관련 잘못된 정보를 드려 죄송합니다. [8] 재찬 2 271 2021.07.06
31829 사용해보니 가성비가 좋네요 [34] file 주세대디 5 587 2021.07.06
31828 시계를 여러개 사다 보니 제 취향을 정확히 알게 되었네요 [14] 하하호허히 4 389 2021.07.04
31827 정말 오랜만에 들어오게 됐네요 [4] 버미님 1 112 2021.07.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