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GMT_Korea

조회 1332·댓글 18

In the name of legends


조이 코르테시 JOY CORTHÉSY


워치메이킹 세계의 주요 행사인 필립스 제네바 워치 옥션은 진정한 가치를 지닌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행사다. 제네바 워치 옥션의 다음 행사인 일레븐(ELEVEN)에서는 인기가 가장 많은 독립 워치메이커의 희귀한 시계와 워치메이킹의 위대한 챔피언 장-클로드 비버(Jean-Claude Biver) 개인 소장 모델을 소개할 예정이어서 더욱 특별하다.


PATEK_PHILIPPE_134201_SOLDIER.jpg

PATEK PHILIPPE Ref. 1579 in platinum, one of only three known examples


PATEK_PHILIPPE_116371_SOLDIER.jpg

PATEK PHILIPPE Ref. 96HU, from 1937 and one of two examples


PATEK_PHILIPPE_134205_SOLDIER.jpg

PATEK PHILIPPE Ref. 2499, a second series in yellow gold


PATEK_PHILIPPE_134200_SOLDIER.jpg

PATEK PHILIPPE Ref. 1518, in pink gold with pink dial


PATEK, PATEK, and more PATEK

파텍필립 시계(혹은 롤렉스)가 없는 옥션은 보기 드물고 이번 옥션에서는 파텍필립의 희귀한 시계들이 출품되는데, 그중 4개는 장-클로드 비버의 개인 소장품이다. 장-클로드 비버의 소장품 중 대부분은 런던에서 열린 <장-클로드 비버: 회상. 나누다, 존경하다, 용서하다(Jean-Claude Biver: A retrospective. Share, Respect, Forgive)>라는 여행 관련 전시에 등장했던 시계들이다. 필립스 컨티넨탈 유럽 및 중동의 시계 수장이자 디렉터 알렉산드르 고트비(Alexandre Ghotbi)는 “워치메이킹업계에서 보낸 40년간 제가 본 컬렉션 중 가장 독특한 컬렉션입니다. 비버는 파텍필립의 오래된 팬임을 인정했고, 실제로 그는 파텍필립 브랜드를 인수하고 싶어 했으나 그럴 수 없었기 때문에 파텍필립의 시계를 수집하는 것으로 만족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 4개의 시계는 비버가 소유한 것만으로도 가치가 있지만 각각의 시계가 특별한 점을 지니고 있다. 1937년 출시한 시계 Ref. 96HU(‘HU’는 월드타임, 즉 ‘Heures Universelles’를 의미한다)는 2011년 마켓에 처음 나왔다. 고트비는 “이 시계는 시계의 프로토타입 혹은 프리 시리즈라고 할 수 있고, 전 세계에 2점만 존재합니다. 다른 모델은 제네바에 있는 파텍필립 뮤지엄에 전시되어 있기 때문에 이 옥션이 단 하나의 시계를 가질 유일한 기회입니다”라고 말했다. 다른 시계는 희귀한 핑크 골드와 새먼 다이얼을 장착한 Ref. 1518 퍼페추얼 캘린더 크로노그래프(전 세계 13점), 옐로 골드 아워 마커와 옐로 골드 보디의Ref. 2499(전 세계 20점), 파텍필립의 가장 희귀한 시계인 플래티넘 소재 Ref. 1579다. 고트비는 이에 대해 “파텍필립이 첫 번째 크로노그래프 손목시계를 만든 1920년대에는 플래티넘을 절대 사용하지 않았는데, 이는 2000년대에 다시 소개되었습니다. 저희는 이 시계들을 특정 클라이언트 혹은 마켓 테스트를 위해 만들었는지는 모르지만, 플래티넘 소재의 파텍필립 시계는 오직 3점만 존재합니다”라고 설명했다.


FP_JOURNE_137464_SOLDIER.jpg

F. P. JOURNE platinum tourbillon souscription wristwatch with remontoire


002.jpg

F. P. JOURNE Chronometre à Résonance souscription wristwatch


image001.jpg

HARRY WINSTON Opus 3 in platinum, signed Vianney Halter


THE INDEPENDENTS

고트비는 “지난 2년 동안 저희 옥션에서 독립 워치메이커의 시계가 돋보일 수 있게 했습니다. 개인적으로 그렇게 하는 것이 너무나 좋기도 하고, 저희가 특별한 시계를 가지고 있기도 합니다”라고 이야기했다. 이번 경매로 나온 시계중 가장 마음에 드는 시계는 독립 시계 제작자 비아니 할터(Vianney Halter)와 합작해 선보인 해리 윈스턴의 오퍼스3(Opus3, 플래티넘), 1980년대 샤넬의 주얼리 팀을 만든 저명한 보석 세공사 로렌즈 보머(Lorenz Bäumer)의 소장품인 2개의 F. P. 주른(F. P. Journe) ‘수스크립션(Souscription)’ 시계다. 옥션은 5월로 계획되어 있었지만 연기되었는데, 해당 정보는 필립스 웹사이트에서 확인 가능하다. 필립스 옥션은 워치메이킹 역사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희귀한 시계들을 신중하게 다룰 것이고, 이는 좋은 성과로 이어질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