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F뉴스
댓글작성 +2 Points

Eno

조회 1329·댓글 37
스위스 라쇼드퐁의 매뉴팩처 지라드 페리고(Girard-Perregaux)는 올해 컬렉션의 테마를 '어스 투 스카이(Earth to Sky, 지구에서 하늘로)'로 정하고, 블랙 케이스에 다크한 블루 컬러 다이얼이 오묘하게 조화를 이루는 일련의 '어스 투 스카이' 에디션을 선보인 바 있습니다. 

girard-perregaux_1966_blue_moon_pr.jpg

가장 최근에 출시한 '어스 투 스카이' 에디션은 클래식한 1966 컬렉션을 통해 전개하는 1966 블루 문(1966 Blue Moon)입니다. 문페이즈 디스플레이와 포인터 데이트 형태를 결합한 기존의 인기 라인업을 바탕으로, '어스 투 스카이' 테마에 어울리도록 블랙 DLC 코팅 마감한 스틸 케이스에 선버스트 마감한 블루 다이얼을 매칭했습니다. 

girard-perregaux_1966_blue_moon_closeup.jpg

케이스 직경은 40mm, 두께는 10.8mm이며, 그라데이션 처리한 다크 블루/블랙 컬러 선버스트 다이얼에 얇고 길쭉한 바형의 인덱스와 고풍스러운 리프 핸즈를 사용했습니다. 별도의 야광 도료(수퍼루미노바)는 생략해 클래식한 라인업의 특징을 이어가고요. 무브먼트는 인하우스 자동 칼리버 GP03300-0115를 탑재했습니다(진동수 4헤르츠, 파워리저브 약 46시간). 이전 레귤러 버전과 마차가지로 사파이어 크리스탈 케이스백을 통해 무브먼트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girard-perregaux_1966_blue_moon_soldier.jpg

새로운 1966 블루 문 모델(Ref. 49545-11-432-BH6A)은 한정판이 아니며, 공식 리테일가는 아직 미정입니다만, 기존의 스틸 제품(9천 스위스 프랑) 보다 조금 더 비싸거나 비슷한 수준으로 책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타임포럼 SNS :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네이버 카페
Copyright ⓒ 2019 by TIMEFORUM All Rights Reserved.
게시물 저작권은 타임포럼에 있습니다. 허가없이 사진과 원고의 복제나 도용할 경우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