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F뉴스
댓글작성 +2 Points

Eno

조회 758·댓글 25
다이얼 안에 두 개의 원이 겹쳐진 형태로 숫자 '8'을 연상시키는 그랑 스공(Grande Seconde) 컬렉션의 디자인은 자케 드로(Jaquet Droz) 하면 떠오르는 시그니처와도 같습니다. 자케 드로는 그간 그랑 스공 컬렉션에 데이트부터, 듀얼 타임, 문페이즈, 데드-비트 세컨즈, 스켈레톤 심지어 투르비용과 미닛 리피터 기능의 라인업까지 차근차근 구축해왔는데요. 뜻밖에도 가장 인기가 있는 컴플리케이션인 크로노그래프 라인업만 누락돼 있었습니다. 이를 브랜드에서도 꽤나 의식했던지 올해 마침내 그랑 스공 라인에 첫 크로노그래프 시리즈가 출시됐습니다. 

J007830241_GRANDE SECONDE CHRONOGRAPH OFF-CENTERED BLUE_AMBIANCE.jpg

새롭게 선보이는 그랑 스공 크로노그래프(Grande Seconde Chronograph)는 두 개의 푸시-피스(푸셔)를 갖춘 일반적인 형태의 크로노그래프가 아닌, 푸셔 하나로 크로노그래프 기능의 스타트-스톱-리셋을 단계적으로 실행할 수 있는 보다 전통적인 모노푸셔 크로노그래프 형태로 제작되었습니다. 그런데 여기서 또 눈여겨볼 사항은 시와 분(혹은 둘 중에 어느 쪽이든) 레지스터 형태(카운터)를 갖출 수 밖에 없는 크로노그래프 기능의 특징을 감안하고도 다이얼 상에 그랑 스공 특유의 아이코닉 디자인 요소인 숫자 '8' 형상을 포기하지 않았다는 사실입니다. 

J007830240_GRANDE SECONDE CHRONOGRAPH OFF-CENTERED SILVER_FRONT.jpg
- 그랑 스공 크로노그래프 스틸 실버 다이얼 Ref. J007830240

J007830242_GRANDE SECONDE CHRONOGRAPH OFF-CENTERED GRAY_FRONT.jpg
- 그랑 스공 크로노그래프 스틸 그레이 다이얼 Ref. J007830242

시와 분을 표시하는 오프 센터 다이얼과 중첩된 6~9시 방향 사이에 위치한 커다란 두 겹의 원형 서브 다이얼 중 바깥 쪽으로는 포인터 핸드로 날짜를 표시하고, 안쪽에는 30분 단위의 분 카운터를 갖추고 있습니다. 싱글 토털라이저 안에 시-분 카운터를 결합하는 예는 종종 접할 수 있지만(대표적으로 IWC), 포인터 타입의(게다가 레트로그레이드 형태의) 데이트 디스플레이 안에 크로노그래프 카운터를 겹치게 배열하는 방식은 조금은 신선하게 와 닿습니다. 레트로그레이드 작동을 위한 캠형의 부품이 포함된 기어트레인 안에 비교적 면적을 많이 차지하는 크로노그래프 리셋 관련 부품들이 속할 만한 공간을 어떻게 확보했는지(아니면 관련 부품들을 어떻게 축소시켰는지) 가능하다면 무브먼트 분해도를 보고 싶을 지경입니다. 

J007830241_GRANDE SECONDE CHRONOGRAPH OFF-CENTERED BLUE_BACK.jpg

그랑 스공 크로노그래프를 구동하는 자케 드로의 새로운 매뉴팩처 자동 크로노그래프 칼리버 26M5R은 같은 스와치 그룹의 블랑팡에 흡수된 프레드릭 피게의 컬럼휠 설계의 그 유명한 자동 크로노그래프 칼리버를 기반으로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언뜻 봐서는 베이스를 떠올리지 못할 만큼 앞서 열거한 몇몇 특징적인 디스플레이 형태로 말미암아 많은 수정을 가했습니다. 26M5R 칼리버는 시간당 21,600회 진동하고(3헤르츠), 파워리저브는 약 40시간 정도를 보장하며, 팔렛 포크및 밸런스 스프링 등 이스케이프먼트 부품 대부분을 실리콘 소재로 제작해 자기장과 온도 변화에 거의 영향을 받지 않습니다. 사파이어 크리스탈을 삽입한 시스루 형태의 케이스백을 통해 무브먼트를 감상할 수 있으며, 18K 레드 골드로 제작한 로터 가운데 부분을 시원하게 오픈 워크 가공해 무브먼트를 최대한 가리지 않도록 한 것도 돋보입니다. 

J007733200_GRANDE SECONDE CHRONOGRAPH IVORY ENAMEL_AMBIANCE.jpg

그랑 스공 크로노그래프는 스틸과 레드 골드 두 가지 케이스로 선보입니다. 그런데 레드 골드 버전(Ref. J007733200)만 크라운의 위치가 3시 방향에 위치하고, 나머지 스틸 제품들은 비스듬히 4시 방향에 위치해 시계 외관상으로도 소재 구별이 가능합니다. 그리고 다른 스틸 버전에는 브라스 바탕에 샌드블라스트 마감한 일반적인 컬러 다이얼을 적용했다면, 레드 골드 버전만 한층 고급스럽고 특별한 아이보리 컬러 그랑 푀 에나멜(Grand Feu enamel) 다이얼을 적용해 차별화하고 있습니다. 

J007733200_GRANDE SECONDE CHRONOGRAPH IVORY ENAMEL_FRONT.jpg
- 그랑 스공 크로노그래프 골드 아이보리 에나멜 다이얼 Ref. J007733200 (88피스 한정)

실버, 그레이, 블루 컬러 다이얼로 선보인 스틸 버전의 케이스 직경은 43mm, 두께는 14.83mm이며, 크라운 위치가 다른 레드 골드 버전 역시 케이스 사이즈는 스틸 버전과 동일합니다. 공통적으로 스트랩은 각각의 다이얼 컬러에 어울리는 매트한 질감의 스티치를 생략한 핸드메이드 악어가죽 스트랩을 장착했습니다. 

J007830241_GRANDE SECONDE CHRONOGRAPH OFF-CENTERED BLUE_FRONT.jpg
- 그랑 스공 크로노그래프 스틸 블루 다이얼 Ref. J007830241

그랑 스공 크로노그래프 스틸은 실버 다이얼(Ref. J007830240), 블루 다이얼(Ref. J007830241), 그레이 다이얼(Ref. J007830242) 세 버전 각각 공식 리테일가는 2만 스위스 프랑이며, 88피스 리미티드 에디션인 레드 골드 케이스 & 그랑 푀 에나멜 다이얼 버전(Ref. J007733200)은 2만 9,500 스위스 프랑(CHF)으로 책정됐습니다.

타임포럼 SNS :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네이버 카페
Copyright ⓒ 2019 by TIMEFORUM All Rights Reserved.
게시물 저작권은 타임포럼에 있습니다. 허가없이 사진과 원고의 복제나 도용할 경우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