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F뉴스
댓글작성 +2 Points

Eno

조회 1505·댓글 39
[로저드뷔] 프로스티 화이트 엑스칼리버 스파이더 우라칸  (2).jpg

하이엔드 시계제조사 로저드뷔(Roger Dubuis)가 람보르기니의 모터스포츠 부서인 스콰드라 코르세(Lamborghini Squadra Corse)와의 협업에 빛나는 색다른 신제품 한 점을 공개했습니다. 새롭게 선보이는 엑스칼리버 스파이더 우라칸(Excalibur Spider Huracàn) 모델은 세라믹 컴포지트 파이버(세라믹 복합 섬유, CCF)로 명명한 로저드뷔가 새롭게 개발한 첨단 합성 신소재를 사용해 눈길을 끕니다. 

[로저드뷔] 프로스티 화이트 엑스칼리버 스파이더 우라칸  (3).jpg

로저드뷔는 지난해 워치스앤원더스(W&W 2020)에서 공개한 엑스칼리버 투폴드(Excalibur Twofold)를 통해 케이스 및 베젤, 케이스백, 크라운, 스트랩까지 컬렉션 최초로 올-화이트 컨셉을 시도한 바 있습니다. 세계 최초로 99.95% 실리카(Silica, 이산화규소) 성분을 기반으로 한 무기물 복합 섬유(Mineral Composite Fiber, MCF)를 외장 소재로 사용한 엑스칼리버 투폴드의 뒤를 이어, 올해는 또 완전히 다른 종류의 첨단 신소재- 세라믹 복합 섬유(CCF)- 를 이용해 올-화이트 컨셉에 도전합니다. 가볍고 내구성이 뛰어나 우주항공산업 분야(주로 로켓 동체)에서 주로 사용되는 세라믹 섬유를 합성수지와 유기적으로 결합해 완성한 세라믹 복합 섬유(CCF)는 일반적인 카본 소재 보다 20% 정도 더 가볍고 소재 특성상 스크래치에 매우 강하며 대리석과도 같은 특유의 매끈한 질감이 견고한 인상을 더합니다. 

[로저드뷔] 프로스티 화이트 엑스칼리버 스파이더 우라칸  (5).jpg

직경 45mm, 두께 14.1mm 크기의 미들 케이스 및 3개의 러그, 노치 장식이 있는 베젤부를 모두 매트하게 특유의 질감이 느껴지도록 프로스티드 가공한 화이트 세라믹 복합 섬유(CCF)로 제작했습니다. 반면 크라운은 티타늄 바탕에 화이트 래커 처리한 링으로 포인트를 주고, 케이스백은 사파이어 크리스탈을 삽입한 티타늄 케이스백을 사용했습니다. 초경량 신소재인 CCF의 매력을 극대화하기 위해 기타 소재 역시 경량화에 포커스를 맞췄음을 알 수 있습니다. 참고로 케이스 방수 사양은 50m. 

rd630-mcf-front.jpg
- 칼리버 RD630

무브먼트는 2019년 첫 엑스칼리버 스파이더 우라칸 모델부터 도입하기 시작한, 람보르기니 스콰드라 코르세와의 파트너십으로 개발한 두 번째 독점 칼리버 RD630을 이어 탑재했습니다(진동수 4헤르츠, 파워리저브 약 60시간). 총 233개의 부품과 29개의 주얼로 구성된 해당 인하우스 자동 무브먼트는 12º 각도로 기울어진 밸런스 휠을 다이얼 12시 방향에, 더블 배럴과 날짜창을 6시 방향에 각각 노출하면서 람보르기니 우라칸 슈퍼카의 V10 엔진을 상기시키는 스트럿바(Strut bars) 디자인의 브릿지를 적용한 것이 특징입니다. 오픈워크 브릿지 소재로 주로 티타늄을 사용한 전작들과 달리 새로운 한정판 모델은 케이스와 동일한 화이트 세라믹 복합 섬유(CCF)를 사용해 전체적인 통일감에 기여합니다. 

[로저드뷔] 프로스티 화이트 엑스칼리버 스파이더 우라칸  (4).jpg

그런데 여기서 그치지 않고, CCF 베젤의 데코 장식을 비롯해 세미 스켈레톤 무브먼트의 톱 플레이트를 장식한 스트럿바 디자인의 브릿지(X자 형태)에 화이트 슈퍼루미노바를 코팅해 어두운 곳에서도 강렬한 존재감을 뽐냅니다. 시스루 형태의 사파이어 크리스탈 케이스백을 통해 샷-블래스트 가공 및 미량의 플래티넘을 함유한 NAC 코팅 처리한 개성 강한 무브먼트를 감상할 수 있으며, 람보르기니 우라칸 바퀴 테두리 디자인을 차용한 특유의 로터 형태도 어김없이 확인할 수 있습니다.  

[로저드뷔] 프로스티 화이트 엑스칼리버 스파이더 우라칸  (6).jpg
[로저드뷔] 프로스티 화이트 엑스칼리버 스파이더 우라칸  (7).jpg

한편 스트랩은 화이트 러버를 가황(加黃, vulcanized) 처리하는 과정에서 루미수퍼비위노바(LumiSuperBiwiNova™)로 명명한 특허 출원 야광 소재를 주입해 로저드뷔에서만 볼 수 있는 독자적인 스트랩으로 거듭났습니다. 스트랩 안감은 로저드뷔의 협업사인 포뮬러원(F1) 전용 타이어 제조사 피렐리(Pirelli)의 친투라토(Cinturato™) 인터미디어트 타이어 패턴으로 장식해 개성을 더했습니다. 또한 독자적인 인터체인저블 스트랩 방식인 퀵 릴리즈 시스템(Quick release system, QRS)을 적용해 사용자가 그날의 기분에 따라 간편하게 스트랩을 교체하면서 즐길 수 있습니다. 그리고 버클은 티타늄 블레이드를 적용한 트리플 폴딩 클라스프에 티타늄 소재의 커버를 사용했습니다. 

[로저드뷔] 프로스티 화이트 엑스칼리버 스파이더 우라칸  (1).jpg

엑스칼리버 스파이더 우라칸 화이트 CCF 버전(Ref. DBEX0947)은 총 88피스 한정 출시하는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전 세계 지정된 로저드뷔 부티크에서만 구매가 가능합니다. 국내 출시 가격은 7천 650만 원으로 책정됐습니다.


타임포럼 뉴스 게시판 바로 가기
인스타그램 바로 가기
유튜브 바로 가기
페이스북 바로 가기
네이버 카페 바로 가기

Copyright ⓒ 2024 by TIMEFORUM All Rights Reserved.
게시물 저작권은 타임포럼에 있습니다. 허가 없이 사진과 원고를 복제 또는 도용할 경우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