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F뉴스
댓글작성 +2 Points

짱총

조회 739·댓글 16

루이 비통(Louis Vuitton)이 지난 11월 21일 시그니엘 서울 100층에서 2022 하이 워치 & 주얼리 프레젠테이션을 개최했습니다. 루이 비통하면, 여전히 시계 브랜드보다 세계적인 럭셔리 패션 하우스로 잘 알려져 있는데요. 그도 그럴 것이 패션에서는 명품의 대명사격으로 통하지만, 주얼리 및 워치메이킹에서는 상대적으로 후발 주자이기 때문입니다. 루이 비통은 지난 2002년 지금의 땅부르(Tambour) 컬렉션을 선보이며 워치메이킹에 본격적으로 발을 내딛었습니다. 그때만 해도 루이 비통 시계는 패션 시계의 이미지가 강했습니다만, 지금은 그에서 완전히 벗어났습니다. 플라잉 투르비용, 미닛 리피터와 같은 고난도 컴플리케이션을 선보이는가 하면, 일부 제품에서 스위스 제네바산 하이엔드 무브먼트임을 공인하는 제네바 홀마크(Hallmark of Geneva, 제네바 씰)를 받는 등 만만치 않은 내공을 자랑합니다. 

 

JJK07362.jpg

 

루이 비통은 그간 전통 시계 브랜드와 간극을 메우기 위해 투자를 아끼지 않았습니다. 2011년 제네바의 컴플리케이션 공방인 라 파브리크 뒤 떵(La Fabrique du Temps, 현 루이 비통 시계 공방) 인수를 시작으로 파텍 필립, 프랭크 뮬러에서 오랜 경력을 쌓은 미셸 나바스(Michel Navas)와 같은 거물급 워치메이커를 영입하는 등 다양한 인재를 불러 모았습니다. 수준급의 매뉴팩처와 워치메이커를 확보하며 도약의 발판을 차근차근 마련한 셈이다. 그리고 지금, 루이 비통이 지난 10년간 워치메이킹에 쏟아온 열정과 투자가 본격적으로 빛을 발하고 있습니다. 루이 비통 2022 하이 워치 & 주얼리 프레젠테이션은 그 달콤한 결실을 확인할 수 있는 자리였습니다.

 

JJK07337.jpg

JJK07351.jpg

JJK07356.jpg

 

평소 쉽게 볼 수 없는 귀한 루이비통 시계들이 이번 행사를 위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제네바 홀마크를 받은 땅부르 커브 플라잉 투르비용 푸와송 드 제네브(Tambour Curve Flying Tourbillon Poinçon de Genève)를 중심으로 해당 모델을 베이스로 사파이어 케이스 또는 각종 주얼리를 접목한 각종 베리에이션은 물론, 땅부르 커브 GMT 플라잉 투르비용, 에스칼 스핀 타임 등 올해 신제품도 빠짐없이 자리를 채웠습니다. 루이 비통의 마스코트인 비비엔을 활용한 땅부르 슬림 비비엔 점핑 아워와 같은 유쾌한 시계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아울러, 플라잉 투르비용에 미닛 리피터를 조합한 ‘끝판왕’ 보야제 미닛 리티퍼 플라잉 투르비용은 올해도 친히 등판해 행사장 한 켠에서 존재감을 과시했습니다. 

 

JJK07326.jpg

JJK07311.jpg

-땅부르 커브 플라잉 투르비용 푸와송 드 제네브

 

JJK07322.jpg

-땅부르 커브 GMT 플라잉 투르비용

 

JJK07349.jpg

-에스칼 스핀 타임

 

JJK07346.jpg

-땅부르 슬림 비비엔 점핑 아워

 

JJK07327.jpg

-보야제 미닛 리티퍼 플라잉 투르비용

 

사실, 루이 비통 2022 하이 워치 & 주얼리 프레젠테이션에서 시계는 말 그대로 거들 뿐입니다. 웬만한 주얼리 브랜드 못지 않은 방대한 양의 하이 주얼리가 행사장을 가득 채웠는데요. 최신 하이 주얼리 컬렉션 스피릿(Spirit)을 비롯해, 리버티(Liberty), 판타지(Fantasy), 그레이스(Grace), 래디언스(Radiance), 데스티니(Destiny), 브레이버리(Bravery), 퓨어 V(Pure V) 등 루이 비통 워치/주얼리 아티스틱 디렉터 프란체스카 암피씨트로프(Francesca Amfitheatrof)가 디자인한 다채로운 하이 주얼리 피스들이 총출동했습니다. 각 주얼리는 루이 비통의 상징인 모노그램 플라워, LV 로고와 같은 모티프를 활용한 디자인에 모잠비크산 피존 블러드 루비, 잠비아 및 콜롬비아산 에메랄드, 마다가스카르산 사파이어 등 각종 진귀한 컬러 젬스톤이 어우러져 저만의 화려한 광채를 발산했습니다. 

 

JJK07303.jpg

JJK07282.jpg

JJK07305.jpg

JJK07296.jpg

JJK07257.jpg

JJK07275.jpg

JJK07277.jpg

JJK07258.jpg

JJK07293.jpg

JJK07290.jpg

JJK07297.jpg

 

루이 비통은 지난해 딱 이맘때쯤 그랜드 하얏트 서울에서 비슷한 하이 워치 & 주얼리 행사를 개최한 바 있습니다. 올해도 관련 행사가 연달아 열린 걸 미루어 봤을 때, 루이 비통의 하이 워치 & 주얼리 프레젠테이션이 연례 이벤트로 계속되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예측해 봅니다. 루이 비통은 이를 통해 분명한 메시지를 전하고자 합니다. 시계와 주얼리에 누구보다 진심이라고요. 

 
타임포럼 SNS :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네이버 카페
Copyright ⓒ 2020 by TIMEFORUM All Rights Reserved.
게시물 저작권은 타임포럼에 있습니다. 허가없이 사진과 원고의 복제나 도용할 경우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