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F컬럼
댓글작성 +2 Points
Jacob_&_Co_Geneve_stacked_CMYK_ for print_v3_.jpg


국내 소비자들에게 제이콥앤코(Jacob & Co.)라는 브랜드는 아직은 생소한 이름입니다. 그럼에도 지난 몇 년간 해외 유수의 매거진 또는 각종 SNS 채널을 통해 이들의 제품을 간접적으로나마 접한 분들은 많을 줄 압니다. 특히 하이엔드 시계 업계에서 이들의 존재감은 21세기 중반 이후로 해를 거듭할수록 커져 종종 리차드 밀과 비교되기도 합니다. 

11.jpg
- 아스트로노미아 솔라 바게트 주얼리 워치 
아스트로노미아는 제이콥앤코 타임피스를 상징하는 시그니처 컬렉션이다. 

위버럭셔리(Über-Luxury), 울트라 하이엔드(Ultra-high-end)로 통할 만큼 제이콥앤코가 시계, 주얼리 양 분야 모두에서 도달한 경지는 전례가 없을 만큼 독보적인 측면이 있습니다. 국내에서는 그간 신비의 베일에 가려져 있던 제이콥앤코가 마침내 새로운 리테일 파트너를 맞이하며 한국 시장에 문을 두드리고 있습니다. HYT, 스피크 마린(Speake-Marin), 드빗(Dewitt), 카베스탕(Cabestan) 등 개성 강한 스위스 독립 하이엔드 시계제조사들을 수입하는 타임팰리스(TimePalace)와 손을 잡은 것입니다. 제이콥앤코의 국내 공식 론칭을 축하하며 타임포럼이 제이콥앤코 브랜드를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내용의 스페셜 컬럼을 마련했습니다. 

아라보.jpg
- 제이콥앤코의 창립자 제이콥 아라보 

제이콥앤코는 우즈베키스탄 출신의 미국 이민자인 주얼리 디자이너 제이콥 아라보(Jacob Arabo)에 의해 1986년 뉴욕에서 탄생했습니다. 수대째 주얼러인 가계의 전통을 이어받아 14살때부터 뉴욕 맨해튼 47번가 일명 다이아몬드 거리에서 주얼리메이킹을 학습한 아라보는 17살때 이미 자신이 디자인한 주얼리를 선보이는 등 탁월한 재능을 인정받았습니다. 이후 일련의 하이 주얼리 피스들을 판매한 자본금을 모아 불과 21살의 나이에 자신의 이름을 내건 회사를 설립하며 경영인으로 거듭납니다. 작은 규모의 가족기업으로 출발한 제이콥앤코는 1990년대 중반부터 제이지(Jay-Z), 노토리어스 B.I.G.(Notorious B.I.G.), 나스(Nas), 50 센트(50 Cent), 빅 션(Big Sean) 등 쟁쟁한 힙합 아티스트들의 선택을 받으면서 성공가도를 달리기 시작했고, 창립자 겸 대표인 제이콥 아라보는 '킹 오브 블링(King of Bling)'이란 별명을 얻을 만큼 일약 뉴욕 사교계의 명사로 부상하게 됩니다. 

91841513.jpg
- 하이 주얼리 컬렉션 모거나이트 이어링
이어링 각각 베릴 종의 희귀 젬스톤 모거나이트(Morganite, 녹주석) 93.88캐럿 & 6.35캐럿 및 98개의 페어 쉐입 다이아몬드(약 8.61캐럿)를 포함한 총 360개의 다이아몬드 파베 세팅

하이주얼리 로즈.jpg
- 하이 주얼리 컬렉션 다이아몬드 로즈 커프 브레이슬릿 
화이트 골드 바탕에 총 8.57캐럿 상당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 및 로즈 티타늄(꽃잎) 바탕에 42.81캐럿 상당의 로즈 컷 다이아몬드 세팅

91841462.jpg
- 파인 주얼리 컬렉션 솔리나 펜던트 네크리스
투-톤 골드 바탕에 총 2.69캐럿 상당의 다이아몬드 세팅

91841264 ruby side.jpg
- 파인 주얼리 컬렉션 인피니아 화이트 골드 루비 링 
화이트 골드 바탕에 12.77캐럿 상당의 마퀴즈 컷 루비 및 약 4.99캐럿 상당의 라운드 컷 다이아몬드 세팅

제이콥앤코는 4C- 색상, 투명도, 컷, 캐럿- 기준 모두 최상급에 해당하는 다이아몬드를 포함한 유색의 볼드한 젬스톤과 화려하면서도 정교한 세팅으로 완성한 하이 주얼리 컬렉션을 유명 연예인들과의 화보 촬영 및 크고 작은 레드카펫 이벤트에 지원함으로써 단기간에 이름을 알리는데 성공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2002년부터는 본격적으로 시계 사업에 뛰어들어 스위스 제네바에 워치메이킹 워크샵을 설립하고 독창적인 컴플리케이션 및 하이 주얼리 타임피스들을 선보이며 배타적인 시계 업계에서조차 차츰 인정을 받게 됩니다. 

나오미.jpg
- 세계적인 패션 모델 나오미 캠벨과 제이콥앤코 
무려 총 100캐럿이 넘는 다이아몬드로 장식한 하이 주얼리 컬렉션 유니크 피스, 개츠비 초커(Gatsby choker)를 착용했다. 사진 출처: 제이콥앤코 공식 페이스북

드레이크.jpg
- 2020년 제이콥앤코 뉴욕 본사를 방문한 래퍼 드레이크 
사진 출처: 제이콥앤코 공식 페이스북

카지노.jpg
- 드레이크가 선택한 아스트로노미아 카지노 워치 
288개 각면 가공한 일명 제이콥 컷 다이아몬드와 블루 래커 처리한 마그네슘 글로브(지구본)가 카지노 룰렛 테이블을 형상화한 다이얼 위를 더블 액시스 플라잉 투르비용 케이지와 함께 회전한다.

예의 창립 이래 수많은 톱스타들과 긴밀한 유대관계를 이어온 만큼, 엘튼 존(Elton John), 퍼렐 윌리엄스(Pharrell Williams), 카니예 웨스트(Kanye West), 킴 카다시안(Kim Kardashian), 제니퍼 로페즈(Jennifer Lopez), 리아나(Rihanna), 드레이크(Drake), 애드리언 브로디(Adrien Brody), 나오미 캠벨(Naomi Campbell), 코너 맥그리거(Conor McGregor),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Floyd Mayweather Jr) 등 각계각층의 셀러브리티들이 제이콥앤코의 주얼리와 타임피스를 선택했음은 물론입니다. 나아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Cristiano Ronaldo), 리오넬 메시(Lionel Messi)와 같은 축구 슈퍼스타들을 광고 모델로 기용하고, 미국의 세계적인 스트리트 패션 브랜드 슈프림(Supreme)과 오프화이트의 창립자이자 루이 비통의 아티스틱 디렉터인 버질 아블로(Virgil Abloh)와의 파트너십 또한 브랜드의 지향점을 보여주는 대목입니다. 

버질.jpg
- 버질 아블로와 협업한 파인 주얼리 컬렉션 
2020년 론칭한 일명 오피스 서플라이즈(Office Supplies) 시리즈의 페이퍼클립에서 디자인 영감을 얻은 점보 네크리스를 착용했다. 

날두.jpg
- 호날두를 모델로 기용한 에픽 SF24 광고 비주얼
역대 최고의 공격수로 통하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제이콥앤코의 오랜 고객으로도 알려져 있다.
 
메시.jpg
- 에픽 X 크로노 ‘메시’ 에디션을 착용한 리오넬 메시 
발롱도르 최다 수상에 빛나는 21세기 최고의 축수선수 메시는 현 제이콥앤코의 글로벌 앰버서더이기도 하다. 

제이콥앤코의 타임피스 컬렉션은 LCD 스크린을 통해 5개의 멀티 타임존을 동시에 표시하는 쿼츠 라인업 고스트(Ghost)를 필두로, 오버사이즈 케이스에 스포티한 바이-컴팩스 크로노그래프 디자인을 조합한 에픽 X 크로노(Epic X Chrono), 과거 공항이나 기차역에서 자주 볼 수 있던 기계식 인포 보드에서 영감을 받아 종형의 일명 스플릿-플랩(Split-Flap) 디스플레이로 전 세계 24개 타임존을 표시하는 월드타이머 에픽 SF24(Epic SF24), 오일 저장고와 유정탑(油井塔)에서 영감을 받아 전통적인 오토마통(Automaton, 기계식 자동인형) 기능을 재해석한 오일 펌프(Oil Pump), 모노푸셔 크로노그래프 무브먼트 기반에 두 개의 트리플 액시스 투르비용(Triple-axis tourbillon)과 10분 단위로 타종하는 데시멀 미닛 리피터(Decimal Minute repeater)를 결합한 그랑 컴플리케이션 사양의 트윈 터보 퓨리어스(Twin Turbo Furious), 파라마운트 픽처스(Paramount Pictures)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프란시스 포드 코폴라 감독의 명작 '대부(The Godfather)'의 메인 사운드트랙을 뮤직박스 형태로 구현한 오페라(Opera), 사면이 시원하게 뚫린 케이스와 돔형의 사파이어 크리스탈을 통해 천체에서 영감을 얻은 다축 투르비용을 노출하는 아스트로노미아(Astronomia) 등 그 기능과 유형에 따라 매우 폭넓은 스펙트럼을 자랑합니다. 

241299720_10165789311940121_41744709374561263_n.jpg
- 미스테리 투르비용 레인보우 
일반적인 아날로그 핸즈를 생략한 대신 화이트 다이아몬드 두 개로 시간을 표시하는 독특한 컨셉의 하이 주얼리 워치로, 로즈 골드 케이스 및 트리플 액시스 투르비용 케이지를 중앙에 배치한 다이얼에 무려 총 312개에 달하는 멀티-컬러 사파이어와 다이아몬드(약 24캐럿 상당)를 세팅해 극상의 화려함을 보여준다. 단 1점 제작된 유니크 피스.

아쇼카.jpg
- 빌리어네어 아쇼카 
빌리어네어 아쇼카(Billionaire ASHOKA®)는 억만장자를 뜻하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 대략 1,800만 달러(USD), 한화로는 210억 원대를 호가하는 브랜드 최고가의 유니크 피스다. 케이스 및 브레이슬릿까지 전체 무려 189캐럿이 넘는 다이아몬드로 장식하고, 스켈레톤 투르비용 칼리버를 다이얼 면에 노출함으로써 제이콥앤코가 지향하는 파인 워치메이킹과 주얼리메이킹의 정수를 표현한다. 

Oil Pump 2019 bb.jpg
- 오일 펌프 
2시 방향의 푸셔를 조작해 온-디맨드 방식으로 오일 파이프와 기중기를 형상화한 피규어를 작동시킬 수 있다. 전통적인 오토마통(혹은 복수형인 오토마타) 기능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하면서 두 개의 축을 따라 각기 다른 속도로 회전하는 더블 액시스 투르비용까지 추가해 제이콥앤코의 파인 워치메이커로서의 진지한 면모를 확인할 수 있다. 

Twin Turbo Furious Bugatti Ad.jpg
 - 트윈 터보 퓨리어스 부가티
2019년 프랑스의 스포츠카 제조사 부가티(Bugatti)와의 롱-텀 파트너십을 공표하며 발표한 20피스 한정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블랙 DLC 코팅 처리한 5등급 티타늄 및 단조 카본 케이스에 부가티의 엔진을 연상시키는 트윈 트리플 액시스 투르비용 케이지가 돋보인다.

241405445_10165791823745121_4938522103915987607_n.jpg
- 트윈 터보 퓨리어스 부가티 사파이어 크리스탈 
투명 사파이어 크리스탈 케이스로 제작한 유니크 피스로, 트윈 터보 퓨리어스 시리즈에 공통적으로 쓰이는 총 832개의 부품과 75개의 주얼로 구성된 매뉴팩처 수동 칼리버 JCFM05를 탑재했다. 각각의 트윈 트리플 액시스 투르비용은 이너 케이지를 따라 24초에 한 번, 중간 케이지에서 8초에 한 번, 바깥쪽 케이지를 따라 72초에 한 번씩 빠르게 회전하며 여러 각도에서 전해지는 중력의 영향을 적극적으로 상쇄한다. 여기에 쿼터가 아닌 10분 단위로 정확하게 타종하는 특허 받은 데시멀 미닛 리피터, 컬럼휠과 수평 클러치 메커니즘으로 작동하는 모노푸셔 타입의 크로노그래프, 파워리저브 인디케이터까지 포함하고 있어 그랑 컴플리케이션 사양을 자랑한다.

이렇듯 불과 20년 만에 제이콥앤코는 워치메이킹 분야에서 매우 이례적이라 할 만큼 놀라운 성공 신화를 이룩했습니다. 지금의 컬렉션을 구축하기까지 얼마나 맹렬한 노력과 막대한 자본력을 쏟아 부었는지를 알 수 있는 대목입니다. 또 한편으로는 "기존에 없는 완전히 새로운 것을 발명하는 것이 나의 꿈"이라며 "브랜드를 위해 불가능을 현실로 바꾸기 위한 노력을 멈출 수 없다"고 일갈한 창립자 제이콥 아라보의 파인 워치메이킹을 향한 열정과 신념이 얼마나 진심이었는지를 실감하게 합니다. 그의 과감한 도전정신과 추진력, 그리고 비전이 없었다면 제이콥앤코가 워치메이킹 분야에서 지금처럼 확고한 아이덴티티와 기술력으로 인정을 받지는 못했을 것입니다. 

- 오페라 갓파더 
두 개의 실린더와 36개의 핀으로 구성된 한 쌍의 콤(Combs) 세트로 영화 '대부'의 유명한 메인 테마송을 연주하는(온-디멘드 방식으로 작동함) 뮤직박스 기능의 독특한 차임 컴플리케이션 모델이다. 피아노와 대부의 주인공을 사실적으로 형상화한 미니어처 피규어 장식과 함께 무게 1.15그램에 불과한 초경량 트리플 액시스 투르비용 케이지가 세 축을 따라 역동적으로 회전하는 모습이 장관을 이룬다.

- 부가티 시론 투르비용 
부가티의 상징과도 같은 16기통 엔진을 형상화한 역동적인 애니메이션 다이얼과 30º가량 기울어진 플라잉 투르비용 케이지를 부가티 시론의 날렵한 차체를 떠올리게 하는 아방가르드한 케이스 및 사파이어 크리스탈 구조를 통해 드러내는 제이콥앤코의 야심작이다.

지금은 유명무실해졌지만 불과 몇 년 전만 하더라도 세계에서 가장 큰 시계 및 주얼리 박람회의 위상을 자랑했던 바젤월드(Baselworld)에 제이콥앤코도 매년 성실하게 참가했는데요. 필자 개인적인 의견을 덧붙이자면, 제이콥앤코의 부스는 매년 엄청난 포스와 남다른 화려함으로 여느 메이저 브랜드들을 압도할 만큼 위세가 대단했습니다. 특히 2014년 바젤월드에서 데뷔한 이래 매년 새로운 테마로 변주를 이어간 아스트로노미아 시리즈는 제이콥앤코 부스를 반드시 둘러봐야 할 이유가 될 정도였습니다. '천문학'을 뜻하는 거창한 이름만큼이나 아스트로노미아는 손목시계 역사상 유례없는 개성적인 천체시계를 선보이고자 했던 제이콥 아라보의 바람이 고스란히 구현된 기능적이면서도 미학적인 마스터피스 컬렉션이라 할 만합니다. 

7ef4972ff6b4642cdec2a8f166c82598.jpg
- 아스트로노미아 투르비용 로즈 골드 

090909.jpg
아스트로노미아 스카이

옥토푸스.jpg
- 아스트로노미아 아트 옥토퍼스 

어느덧 제이콥앤코의 시그니처 타임피스 컬렉션으로 자리매김한 아스트로노미아 시리즈는 독자적으로 개발한 혁신적인 베이스 칼리버의 설계를 기반으로 아스트로노미아 스카이, 아스트로노미아 솔라, 아스트로노미아 카지노, 아스트로노미아 마에스트로, 아스트로노미아 옥토퍼스, 아스트로노미아 아트 드래곤, 아스트로노미아 아트 피닉스 등 파인 워치메이킹과 브랜드 고유의 장기인 주얼리메이킹, 메티에 다르(Métiers d'Art, 공예예술)까지 넘나드는 한계 없는 실험을 이어가며 컬렉션의 외연을 확장하고 있습니다. 

플로레스.jpg
- 아스트로노미아 플로리스 

용.jpg
- 아스트로노미아 아트 드래곤 로즈 골드 스카이 

에버레스트.png
- 아스트로노미아 에버레스트

플뢰르 자르댕.jpg
- 아스트로노미아 플뢰르 드 자르댕 

또한 각각의 타임피스를 극소량 한정 제작하거나 아스트로노미아 아트(Astronomia Art)의 경우 예외 없이 유니크 피스 시리즈로 선보이면서 핸드 인그레이빙 및 미니어처 페인팅 마감한 3차원 구조의 피규어를 주문자의 요청에 따라 커스텀(Customization) 제작할 수 있게 함으로써 세상에 오직 하나뿐인 나만의 타임피스를 소장할 수 있는 특별한 경험을 제공합니다. 제이콥앤코의 아스트로노미아 시리즈가 특유의 압도적인 존재감으로 플렉스를 뽐내는 힙합 아티스트들부터 수억 명의 팬을 거느린 글로벌 슈퍼스타 플레이어와 영화배우들, 전 세계의 억만장자 컬렉터들까지 단숨에 매료시킬 수 있었던 것도 이러한 극도의 익스클루시비티(Exclusivity)를 추구한 전략 덕분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 아스트로노미아 컬렉션 소개 필름

제이콥앤코는 전통적인 파인 워치메이킹의 공식에 연연하거나 몇몇 시그니처 컬렉션의 성공에 안주하지 않고, ‘킹 오브 블링’이라는 별명에 걸맞게 주얼러로서의 장기를 극대화하면서 워치메이킹의 한계에 도전하는 과감한 시도들로 자신들만의 뚜렷한 입지를 다졌습니다. 극도의 화려함과 유니크함으로 무장한 제이콥앤코의 타임피스 컬렉션은 웬만한 사람은 감히 범접할 수조차 없는 소위 말해 ‘어나더 레벨(Another level)’의 경지에 있는지도 모릅니다. 그럼에도 제이콥앤코의 도전에 박수를 보내고 응원하게 되는 것은 이들이 재정의하고 있는 ‘21세기형 파인 워치메이킹’의 색다른 시도들이 시계애호가들 및 컬렉터들의 감성과 꿈을 자극하기 때문일 것입니다. 제이콥앤코 브랜드 및 주요 타임피스 컬렉션을 개괄 소개한 이번 포스팅에 이어 다음 포스팅에서는 국내 매장에서도 만나볼 수 있는 제이콥앤코의 특별한 시계들을 보다 자세히 소개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Astronomia Maestro RG.jpg
아스트로노미아 마에스트로

타임포럼 SNS :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네이버 카페
Copyright ⓒ 2020 by TIMEFORUM All Rights Reserved.
게시물 저작권은 타임포럼에 있습니다. 허가없이 사진과 원고의 복제나 도용할 경우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