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타슈나인 2667  추천:3 2014.08.05 02:09

셋째 날 아침이 밝았습니다.  두 두 둥~


어제 잊어버린 선글라스에대한 충격과 상실감은 어두운 밤과 함께 날려버리고 부산에서의 마지막 아침을 맞이 하였습니다.


아침식사는  다른 게시글에 남겨주신 껌랑님의 추천식당을 찾아 나서기로 합니다.  그분 풍채와 맛집을 돌아다니며 올리신 글을  신뢰하던 터라 찾아나서게 됬네요.


저희가 묵은 호텔에서 가까워 또 걸었습니다. ㅎ


1711306443e1d2c0c577dedf8aa7ff23.jpg b0610a51617a24f1e6ec186e60c7d5da.JPG 166a79829695b74494779aa0c9c4441b.JPG cf9e5bcb1f3347f1ab0279ccee01011a.JPG


생선구이 정식을 2개 시켜 먹었습니다. 김치찌개가 정말 예술이더군요. 생선구이도 정말 맛있었습니다. 간이 잘 배어있었고 밥도둑이더군요.


다른 반찬 역시 과하지도 부족하지도 않은 양념으로 아침에 먹기 적당한 찬거리가 되주어 잘 먹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껌랑님 덕분에 아침을 기분좋게 시작했네요. ㅎ


835ba06b173b5277193ebe84d299bf6f.JPG


밥을 먹고 걷는 해운대의 아침은 정말 멋지더군요. 저멀리 구름에 걸쳐있는 마린시티가 정말 예술이었어요. 마음같아선 평생 여기 살았으면 하는 생각마져 듭니다.


아침 8시에도 따가운햇살 탓에 그늘만 찾아 걷다 경치를 놓칠뻔 했는데, 다행히 좋은 날씨 덕에 이런 멋진 해변을 볼 수 있어 해운대의 마지막 아침을 기쁘게 누릴 수 있게 됬습니다.


30분이라도 수영을하고 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마지막 날임에도 바다에 퐁당~ 몸을 적시고 아쉬운 해운대를 뒤로한채 태종대와 남포동 쪽으로 이동을 하게 됩니다.


짐은 부산역에 맞기고 점심 먹을 곳으로 향하는데 와이프의 심기가 또 불편해지더군요. 가까운데서 대충 먹지 멀 또 멀리 가냐는 겁니다. ㅎ


폭발 직전의 아내를 잘 설득하여 개금밀면으로 향합니다.


17b4cf895afa1452ab017c735737e3a2.JPG 8e6adf35c5b5532ae8151f9d50c03c1c.JPG 5853bbdfd9c42a63fea568a7b034e1d4.JPG


널본그때난 님의 추천으로 국제 밀면과 개금밀면 중 조금더 가까운 개금밀면에 왔지만 후회없이 잘 왔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우선 길게 늘어진 사람들 줄에 와이프의 눈치를 보게 됬지만 다행이 15분만에 들어가 바로 식사를 했던거 같습니다. 꽤 긴줄이 이렇게 빨리 들어가다니 ㅎㅎ


먹으면서 와이프의 눈치를 봤는데 표정에서 여기도 맛집이라는 걸 바로 알 수 있었고 저 역시 처음먹어본 밀면에 빠져들게 됬습니다. 정말 맛있더군요.


채영사랑 님께서 추천 해주신대로 물밀면 2개 비빔밀면 1개를 시켜 맛있고 후회 없이 배터지게 잘 먹고 나왔습니다. 저렇게 많이 시켰는데 2만원이 안 넘더군요.^^


먹방 여행답게 잘 먹고 기분 좋게 바로 태종대로 향합니다. 부산에 몇번을 와도 못 봤던 태종대를 이번 여행에서 보게 되네요ㅎㅎ


c472e861092069598ca4c71a4cfe1884.JPG 2b7fa6dad47af89b969e7b6a99f44541.JPG 88521e5865a2a2922edb1146cb714406.JPG 330f0a3ad99cede6d24987189968dba7.JPG 48bd02d9ca1f3242a330746c2eadc806.JPG 


0c7fc20cac2603ea6317fac28852149a.JPG


이곳에서도 아이폰으로 파노라마 사진을 찍어봅니다 800size에 맞춰 보니 감흥이 많이 떨어지는군요.ㅜ  여행에 카메라도 없이 아이폰만 달랑 들고 와서 ㅎㅎ 할 수 없죠.


태종대를 나와 남포동과 자갈치 시장을 구경하는데 너무 덥더군요. 제 와이프는 더위까지 먹었습니다.


c89f34322fbd5075e643a22d83b86128.JPG 

f1d7e6e9a922ca8c75045a89501f8358.JPG 

52542bc1dfd345ae4615e5390b37bf0f.JPG 

dec082d6c11655f6f13308bffba26f9d.JPG 

62a57702e9267940ff4b8e8ed37e697e.JPG 

92da239943d0907d6100462231386b4b.JPG 

45e831ba4402e917e68d7a99241e14f0.JPG 

579299696666a91eae65f1ffe39ab56c.JPG


올때마다 들렸던 남포동과 자갈치시장 역시 빼놓고 갈 수없는 부산의 명물 대표적인 거리죠. 


deado님이 추천해주신 성일식당의 꼼장어와 명물횟집을 못 가 본게 조금 아쉽지만 도사오월님이 추천해주신 마지막 저녁식사가될 미성식당으로  발길을 옮겨 봅니다.


남포동에서 송도해수욕장 가다보면 다 못가서 있더군요. 


388e2aebf0616e1e6142d6015eff6b0f.JPG fe4d3f21997ff052cc7fa95a13a7a689.JPG 78bd08f37cfe45b16ec23bcae57fd5e4.JPG 7946d01d2c00bdfae2bfc25ce785a64e.JPG cddd02d18ec911260a0f367efbf67f63.JPG d3b61dac9a0477ce1a8f599ba879b341.JPG f17ade615456c80d01688d09e17cdf1f.JPG


하~ 처음 먹어보는 하모회, 어제먹은 바다장어인줄알고 처음엔 조금 실망했으나 갯장어라는 말에 젓가락을 들어봅니다. 갯장어가 제철이라는 말이 미감을 돌게 하더군요.


양파에 싸먹는 하모회는 정말 신선했고 특히 검은색 초장이 맛있더군요 청양고추때문에 조금 매우면서도 알쌀한 그맛을 잊을수 없게 만들었습니다.


샤브샤브는 더할나위없이 예술이더군요. 칼질을 어떻게 잘 하셨는지 살짝 익어가며 만들어지는 하모의 모양이 무슨 꽃과 같았습니다. 뇌 모양 같기도 하구요 


맛은 정말 끝내줍니다. 더욱이 국물은 몸이 보신한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담백함의 끝을 보여줍니다. 예전에 먹었던 뱀국도 살짝 생각나게 만들더군요.^^


그 국물에 끓인 라면은 말그대로 화룡점정입니다. 배가 터질 것 같지만 그 맛있었던 라면은 지금 글 쓰면서도 침을 꼴깍 넘어가게 하네요.


집에 돌아와 그 맛을 내보려하였으나 실패하고 말았다는...ㅜ ㅜ  도사오월님 이렇게 훌륭한 미성식당을 알려주셔서 너무 너무 너무 감사합니다.^^


87099441a2d7744b14a5a87a3f0b0cdc.JPG 

78da03052e76c27f5827c57bab78e51b.JPG


아쉬운 2박3일을 뒤로한채 이제 돌아가야 할 시간이 되어가네요. 이게 남향대교인지 부산대교인지 이젠 헷갈립니다.ㅎ


405de094de8a319a0c2c2de2c8ec8a04.JPG


부산역으로 향하던중 잠깐 자갈치 시장을 들렸는데 catchphrase가 재밌네요.ㅎㅎ


751a200ca5b8de71c72432c1c08de32e.JPG


밤 10시가 다 되어가도 오시는 사람과 돌아가는 사람들로 북쩍이던 부산역.


0557952010d55964f0a1043a7fe85477.JPGdc04f50b20bac8ca7e1a289cfdb17ca9.JPGfbc064d8f70f0df554f02658143d0771.JPG6d49f93df2fbdb24d0abec972e0b88ac.JPGb08e28dcaef42f718df3af1c4f76cd5d.JPG


2박3일의 부산여행 정말 실하게 잘 놀고 잘 먹고 잘 마시고 잘 쉬고 힐링하고 온 것 같습니다..  


부산! 당연히 또 가고 싶습니다. 시간 관계상 못가본 추천해주신 소중한 곳들을 경험해보고 싶은 마음은 굴뚝 같기만 합니다.


가을이나 겨울 시간 될때 꼭 다시 한번 내려가 보고 싶어요.


다시 한번 훌륭한곳을 추천해주신 회원님들 여러분께 거듭 감사의 말씀을 전하겠습니다.  _ 꾸벅 _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9 휴가 다녀왔습니다 - 멕시코 칸쿤 [81] file worb 2014.08.08 2794
338 인천대교 [17] file goodwatch 2014.08.07 1783
337 부산여행_ part 1 [41] file 타슈나인 2014.08.05 2848
336 부산여행_ part 2 [23] file 타슈나인 2014.08.05 2532
» 부산여행_ part 3 [52] file 타슈나인 2014.08.05 2667
334 와이프와 싸워서 주말에 좀 풀어주려고 하는데... 어디갈만한 좋은데 있을까요. [19] 건우님 2014.08.01 2257
333 발리 여행 선배님들께 조언을 구합니다. [7] luv sheldon 2014.08.01 1795
332 스위스 바젤 근처 독일 도시 Lorrach 출장기(2) [25] file SANGTHEMAN 2014.07.30 3108
331 [문의] 하와이 여행 문의 드립니다. [10] 그누 2014.07.30 1843
330 스위스 바젤 근처 독일 도시 Lorrach 출장기 [23] file SANGTHEMAN 2014.07.29 3412
329 [여행] 필리핀 세부 여행 짧은 후기 [44] file 스투바이 2014.07.28 2482
328 고수님들~ 도쿄 여행좀 문의드려봅니다 [12] 저기갈까 2014.07.28 1540
327 방콕 여행 문의 드립니다. [13] 예거마이스터 2014.07.28 1874
326 [시계가 있는 여행] 정글 바베큐에서 캠핑 분위기 살짝 [10] file Picus_K 2014.07.27 3788
325 부산 2박3일 추천부탁드려용 [32] 타슈나인 2014.07.23 1898
324 남해 맛집 소개 부탁드립니다. [3] PRGR 2014.07.23 2146
323 신혼여행(와이프 임신 중으로 여행지 추천) 관련 질문 드려봅니다 [19] 카오산 2014.07.20 2974
322 전주 놀러갑니다~~ [13] 미르v 2014.07.19 1884
321 다음주에 사이판 놀러가는데 추천좀 해주세요...?? [1] 소금사막 2014.07.18 1584
320 다음주에 괌으로 여행가는데...추천좀 부탁드립니다^^ [21] file 라이더옵빠 2014.07.17 28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