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타임포럼 워치스앤원더스 취재기사는 레벨1 이상에게만 실시간 공개됩니다. (추후 전체공개.)

Eno 4815  추천:4 2015.10.05 18:33

0-1.JPG



스위스 발레 드 주를 대표하는 매뉴팩처 브랜드 예거 르쿨트르(Jaeger-LeCoultre)의 워치스 앤 원더스 2015 리포트입니다. 


예거 르쿨트르는 올해 워치스 앤 원더스에서 기존 지오피직(Geophysic®)을 하나의 독립된 컬렉션으로 확장해 정비하고, 

2가지 버전의 완전히 새로운 인하우스 자동 무브먼트와 이를 탑재한 신제품들을 선보였습니다. 


하지만 단순한 기계식 베리에이션이 아니라, 초 단위로 딱딱 끊어지듯 점핑하는 데드 비트 메커니즘을 적용해 

기존 예거 르쿨트르 컬렉션에서는 볼 수 없던 색다른 라인업을 완성시켰습니다.

또한 자이로랩으로 명명된 새로운 밸런스 휠까지 개발함으로써 격이 다른 매뉴팩처 브랜드의 위상을 드러냈습니다. 


본격적인 W&W 2015 신제품 소개에 앞서 부스 분위기를 확인할 수 있는 현장 사진 몇 장 감상하시겠습니다. 



0-1.5.JPG

0-2.8.jpg

0-2.5.JPG



올초 SIHH에서 공개한 애트모스 마케트리 파이유(Atmos Marqueterie Paille) 모델입니다. 

 

공기 중의 온도변화를 통해 동력을 발생시키는 혁신적인 탁상시계 애트모스에 

올해는 운석의 울퉁불퉁한 표면에서 영감을 얻어 블루 컬러의 짚 마케트리(Straw Marquetry) 기법으로 완성했지요. 총 8개 한정 제작되었습니다. 

  


마스터 울트라 씬 스켈레트

Master Ultra Thin Squelette 



0-2.7.jpg

 


사진 상태가 좋지 않습니다만, 올해 7월 중순경에 선공개한 신제품 마스터 울트라 씬 스켈레트(Master Ultra Thin Squelette) 블루 에나멜 다이얼 버전입니다. 


피아제가 지난해 3.65mm 두께의 900P로 수립한 세계에서 가장 얇은 기계식 시계 타이틀을 조용히 갈아치운 신작으로, 

900P보다 0.05mm 얇은 케이스 두께 3.6mm로 초박형을 자랑합니다. 게다가 피아제처럼 케이스와 통합된 설계가 아닌 정공법으로 이같은 두께를 구현했습니다. 



Master Ultra Thin Squelette Q13425SQ.jpg



더불어 무브먼트 전체를 스켈레톤 처리하고 브릿지 위에 핸드 인그레이빙을 더해 시각적인 화려함을 더했으며, 

히브리스 아티스티카 컬렉션에서 보여준 '메티에 라르(Métiers Rares®)' 테크닉 중 하나인 에나멜링 기법을 도입해 인상적인 변주를 보여줍니다. 


- 관련 TF 뉴스 참조: https://www.timeforum.co.kr/WATCHESandWONDERS/13069332



랑데부 아이비 시크릿

Rendez-Vous Ivy Secret



0-2.6.jpg



워치스 앤 원더스 2015 신제품인 여성용 하이 주얼리 워치 랑데부 아이비 시크릿(Rendez-Vous Ivy Secret) 입니다.


직경 24mm 화이트 골드 케이스는 물론 브레이슬릿까지 전체 다이아몬드를 세팅하고, 

다이얼은 화이트 마더 오브 펄 바탕에 메티에 라르 테크닉인 핸드 페인팅 방식으로 아이비(Ivy, 담쟁이덩굴) 잎사귀를 형상화했습니다. 


탑재된 무브먼트는 쿼츠가 아닌, 15.3mm 직경의 아담한 인하우스 수동 846/1 칼리버를 탑재했습니다. 



1890_MontrePendentif.jpg


- 1890년 제작된 진홍색 에나멜 케이스백을 가진 골드 회중시계. 

진주와 다이아몬드를 세팅하고 처음으로 아이비 패턴을 사용했습니다.



참고로 예거 르쿨트르는 1890년대부터 일부 시계에 아이비 패턴을 도입했는데요(위 자료 사진 참조).

당시 유행한 아르누보 사조 때문이기도 하거니와 귀족 여성들을 위한 우아한 주얼리 시계를 찾는 요구에 응답한 결과입니다. 


circa 1960_Jaeger-LeCoultre Jewellery secret watch.jpg


- 1960년대 초에 제작된 하이 주얼리 시크릿 워치. 



올해 새롭게 선보인 랑데부 아이비 시크릿 워치는 전통적으로 여성용 시계의 장식 모티프로 활용되온 아이비 패턴을 

1960년대의 하이 주얼리 시크릿 워치에 접목한 형태로 브랜드의 여성 시계 제조 전통을 계승하는 측면 또한 갖고 있습니다. 



Jaeger-LeCoultre Rendez-Vous Ivy Secret_4.jpg


- 2015년 하반기 신모델, 랑데부 아이비 시크릿 워치. 



랑데부 아이비 투르비용

Rendez-Vous Ivy Tourbillon


Jaeger-LeCoultre Rendez-Vous Tourbillon watch_2.jpg



예거 르쿨트르는 지난해 워치스 앤 원더스에서 첫 여성용 미닛 리피터 시계인 랑데부 아이비 미닛 리피터를 선보인 바 있는데요. 

올해는 그 뒤를 이어 또 다른 종류의 하이 컴플리케이션 모델인 랑데부 아이비 투르비용(Rendez-Vous Ivy Tourbillon)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앞서 출시된 랑데부 아이비 미닛 리피터가 화이트 골드 다이얼 바탕에 선버스트 기요셰 모티프를 새기고 그 위에 블루 에나멜을 채웠다면, 

올해 랑데부 아이비 투르비용에는 자주색의 에나멜 도료를 사용해 시각적인 차이도 강조하고 있습니다. 

아이비 잎사귀 내부 또한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미닛 리피터 버전과 달리 다이얼과 유사한(톤다운된) 자주색 에나멜을 채워 차별화를 주고 있습니다. 


직경 39mm 화이트 골드 케이스에 무브먼트는 기존 랑데부 투르비용 나잇 & 데이에 사용된 그것에서 낮밤 인디케이터를 제거한 자동 978 칼리버를 탑재했습니다. 



0-3.JPG

0-6.JPG  


예거 르쿨트르는 이번 워치스 앤 원더스 부스 가장 안쪽에 지오피직만을 위한 공간을 따로 마련했습니다. 


양쪽에 3개씩 총 6개의 쇼케이스에는 지오피직 신제품 총 4점과 함께 새롭게 바뀐 지오피직 라인에 관한 설명 자료, 

그리고 1958년 출시한 오리지널 지오피직 시계를 전시했습니다. 



0-5.JPG


- 1958년 제작된 역사적인 지오피직 크로노미터 손목시계. 



국제 지구물리학의 해인 1958년 예거 르쿨트르는 국제 지구물리학의 해를 기념하며, 또한 회사의 창립 125주년을 동시에 기리기 위해 

지구물리학을 뜻하는 '지오피직'을 시계명에 사용한 일련의 크로노미터 손목시계를 발표합니다. 


골드 케이스에 센터 세컨드 방식의 수동 478BWSbr 칼리버를 탑재했으며, 특유의 심플한 디자인과 뛰어난 정밀성이 특징인 지오피직 시계는 이내 큰 성공을 거두었고, 

1958년 8월 세계 최초의 원자력 잠수함인 미국의 USS Nautilus(노틸러스호)가 북극점을 횡단한 역사적인 이벤트에 당시 선장 및 장교들이 실제 착용해 전설이 되었지요. 


작년(2014년)에는 스틸, 핑크골드, 플래티넘 총 3가지 버전의 지오피직 1958 한정판 시계를 출시해서 좋은 반응을 얻었고 이는 새로운 컬렉션을 런칭하는 동력이 됩니다. 


- 관련 TF 뉴스 참조: https://www.timeforum.co.kr/NEWSNINFORMATION/10176759



지오피직 트루 세컨드 

Geophysic® True Second


0-8.JPG

0-7.JPG



새로운 지오피직 라인 중 먼저 보실 제품은 지오피직 트루 세컨드 입니다. 


스틸과 핑크 골드 2가지 버전으로 제작되었으며, 직경 39.6mm 두께 11.7mm 크기의 케이스에 새 인하우스 자동 770 칼리버를 탑재했습니다. 


시계 외관만 봤을 때는 그냥 평범한 쓰리 핸즈(시분초) & 데이트(날짜) 표시 방식의 여느 엔트리 시계들과 차이가 없어 보이지만, 

초침이 작동하는 모습을 가만히 들여다 보면 바로 이 시계의 숨은 특징을 간파할 수 있습니다. 


여느 기계식 시계들처럼 스윕 세컨드, 즉 초침이 흐르듯 자연스럽게 가지 않고 1초 간격으로 딱딱 끊어지듯 점핑하는 것을 알 수 있는데요. 

그래서 구동 방식이 쿼츠인가? 하고 의심을 할 수도 있습니다만, 천하의 매뉴팩처 예거 르쿨트르의 야심찬 신작이 쿼츠일리는 만무하겠지요?! ^^



Calibre 770_without the bridge.jpg



지오피직 트루 세컨드에 탑재된 770 칼리버는 흔히 '데드 비트(Dead Beat)'로 불리는 전통적인 방식의 메커니즘을 현대적으로 새롭게 응용해 선보이고 있습니다. 


데드 비트 컴플리케이션은 18~19세기 일부 진자식 벽시계와 마린 크로노미터 회중시계에서 그 원형을 발견할 수 있는데요. 

초 단위를 점핑하며 표시하기 때문에 시간을 보다 정밀하게 측정할 수 있어 관측용 시계에 적합한 메커니즘이라 하겠습니다. 


하지만 스위스 레버 이스케이프먼트가 보편화되고 상대적으로 단순화한 기어트레인과 대량생산이 가능한 부품들로 교체가 되면서

데드 비트 설계는 물론 마린 크로노미터에 주로 사용되온 데탕트 이스케이프먼트 같은 개성적인 형태가 차츰 자취를 감추게 됩니다. 

게다가 20세기로 접어들면서 손목시계가 대중화되면서 이같은 현상은 더욱 가속화되었지요. 



Geophysic True Second PG cadrage serre.jpg



최근 시계 업계의 트렌드라면 '과거로의 회귀'를 들 수 있는데요. 단지 디자인적인 측면에서 뿐만 아니라, 

무브먼트 설계에 있어서도 오래된 기계식 시계의 향수를 자아내는 복고 지향이 파인 워치메이킹의 한 경향으로 자리를 잡고 있습니다. 


데드 비트 세컨드의 재등장은 이러한 시대적인 분위기와도 무관하지 않으며, 

이미 몇몇 독립 시계제작자들을 비롯해, 그뢴펠트(Grönefeld), 크로노스위스(Chronoswiss), 아놀드 앤 선(Arnorld & Son)이 

데드 비트 세컨드를 도입해 주목을 받았고, 최근에는 자케 드로(Jaquet Droz) 역시 데드 비트 컴플리케이션을 현행 컬렉션에 처음으로 도입했습니다. 


이렇듯 타 제조사들도 데드 비트 세컨드를 속속 부활시키고 있기 때문에 예거 르쿨트르의 뉴 지오피직 라인이 그렇게까지 새롭게 와닿지는 않는게 사실입니다. 

그럼에도 진중한 매뉴팩처 예거 르쿨트르가 데드 비트에 주목했다는 것은 업계에 매우 상징적인 의미를 가지며, 향후 여러 제조사들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됩니다.  


True Second mechanism - view 1.jpg


- 예거 르쿨트르의 트루 세컨드 메커니즘을 보여주는 고잉 트레인과 이스케이프먼트 부품 확대도. 



어찌 보면 언어유희처럼 비춰질 수도 있으나, 예거 르쿨트르는 자사의 데드 비트 메커니즘을 '트루 세컨드(True Seconds)' 시스템으로 명명하고 있습니다. 


기본 쓰리 핸즈 형태의 기계식 무브먼트 보다는 윤열이 좀 더 복잡하고, 

특히 초침을 구동하는 휠 끝에 점핑 세컨드를 가능케 하는 스프링을 내장한 별도의 휠을 연결시켜 제어함으로써 특유의 트루 세컨드 시스템을 보여줍니다. 


그리고 또 주목할 만한 부품은 위 사진 보시다시피 밸런스 휠입니다. 

전통적인 구형의 밸런스와 달리 옆이 트인 형태의 흡사 닻(앵커)를 연상시키는 형태의 밸런스가 시선을 사로잡는데요. 


비구형의 밸런스 하면, 파텍 필립의 자이로맥스 Si와 스피로맥스, 펄소맥스를 결합한 오실로맥스가 가장 먼저 떠오르는데, 

이제는 예거 르쿨트르의 770, 772 자동 칼리버에 적용된 '자이로랩® (Gyrolab®)'도 꼭 기억해 두어야 할 것 같습니다. 


Gyrolab balance.jpg



자이로랩의 원형은 이미 히브리스 메카니카 시리즈 중 2007년 발표한 마스터 컴프레서 익스트림 랩 1에 적용된 바 있습니다. 

두 부분으로 구성된 새로운 형태의 밸런스를 선보였지만 당시에는 자이로랩이라는 명칭을 사용하진 않았지요. 


독특한 밸런스 형태는 아무래도 공기의 저항을 줄이고 관성 모멘트를 개선하기 위한 전략으로 보여집니다. 

여기에 팔렛 포크와 이스케이프 휠 역시 독창적으로 결합해 눈길을 끕니다. 


이렇듯 새로 개발된 흥미로운 형태의 부품들을 사용하고 있으면서도 전통적인 소재를 고수한다는 점은 타 시계 제조사들과도 다른 지향점을 보여줍니다. 


이스케이프먼트 파츠에 실리콘계 신소재 부품들을 적극 도입하고 있는 파텍 필립, 율리스 나르당, 오메가와 비교했을 때 예거 르쿨트르는 주요 부품 소재는 

오랜 세월 충분히 검증된 부품만을 사용한다는 철칙을 이어가고 있으며, 이러한 보수성은 같은 리치몬트 그룹의 바쉐론 콘스탄틴, 피아제와도 궤를 같이 하는 부분입니다. 



지오피직 유니버설 타임 

Geophysic® Universal Time


0-9.JPG



앞서 보신 지오피직 트루 세컨드 데이트 모델과는 또 전혀 다른 인상을 주는 지오피직 유니버설 타임 입니다. 


데이트 버전과 마찬가지로 핑크 골드, 스틸 두 가지 케이스 베리에이션으로 선보이며, 직경은 좀 더 큰 41.6mm에 두께는 11.84mm 입니다. 방수 사양은 동일한 50m.  


770 칼리버에서 캘린더(날짜)를 제거하고 월드 타임 기능을 더한 새 인하우스 자동 772 칼리버를 탑재했습니다. 

770과 마찬가지로 4헤르츠(28,800 Vph) 진동에 40시간의 파워리저브를 보장하며, 트루 세컨드 메커니즘을 적용해 1초 간격으로 정밀하게 시간의 경과를 보여줍니다. 



Geophysic Universal Time SS_dial.jpg



중앙의 블루 래커 처리한 다이얼에는 세계 지도가 입체적으로 형상화돼 있으며, 

외곽 챕터링에는 24개 도시 타임존을 동시에 확인할 수 있는 이너 회전 디스크가 위치해 있습니다. 


그리고 그 안쪽에는 24시간 숫자 인덱스가 함께 표시되어 보다 직관적으로 홈타임 시각을 확인할 수 있으며, 실버-화이트 & 블루로 양분해 낮/밤 인디케이터를 대신합니다.

별도의 푸셔나 코렉터 없이 하나의 크라운으로 조정이 가능한 점도 장점입니다. 


지오피직 트루 세컨드 모델과 마찬가지로 얇고 길쭉한 바 인덱스와 베이지 컬러의 수퍼 루미노바를 채운 바통 핸즈 역시 

1958년 런칭한 오리지널 모델의 미니멀한 디자인 DNA를 계승하고 있으며 시계 전체에 특유의 고전미를 더합니다. 


Calibre Jaeger-LeCoultre 772.jpg


- 지오피직 유니버설 타임 시계에 탑재된 신형 인하우스 자동 772 칼리버. 


  베리에이션인 770과 마찬가지로 브랜드 로고가 음각된 22K 솔리드 골드 로터를 사용했습니다. 

  또한 새로운 지오피직 라인은 모두 사파이어 크리스탈 케이스백을 사용해 무브먼트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0-10.JPG



워치스 앤 원더스 2015 신제품인 지오피직 트루 세컨드와 지오피직 유니버설 타임 시계의 실사가 더 궁금하실 듯 한데요. 

보시다시피 현장에서 제가 찍은 사진은 이게 다입니다. 워낙 인기가 많아서 시계를 따로 제대로 볼 수 있는 기회가 없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너무 서운해 하지는 마십시오. 

며칠 후에 국내서 지오피직 런칭 행사가 있을 예정입니다. 그때 보다 다양한 실사를 담아 소개하도록 하겠습니다. 




실시간 정보 및 뉴스 공지는 타임포럼 SNS를 통해서 보실 수 있습니다. 

타임포럼 페이스북 --> https://www.facebook.com/TimeforumKorea

타임포럼 인스타그램 --> https://instagram.com/timeforum.co.kr

타임포럼 네이버 --> http://cafe.naver.com/timeforumnaver

 

Copyright ⓒ 2015 by TIMEFORUM All Rights Reserved

이 게시물은 타임포럼이 자체 제작한 것으로 모든 저작권은 타임포럼에 있습니다.

허가 없이 사진과 원고의 무단복제나 도용은 저작권법(97조5항)에 의해 금지되어 있으며

이를 위반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타임포럼 SNS :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네이버 카페
Copyright ⓒ 2019 by TIMEFORUM All Rights Reserved.
게시물 저작권은 타임포럼에 있습니다. 허가없이 사진과 원고의 복제나 도용할 경우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W&W 2015] Cartier Report (+ 현장 스케치 동영상)

[W&W 2015] Cartier Report (+ 현장 스케치 동영상) [73] file

왕의 주얼러에서 파인 워치메이킹 분야까지 광범위하게 아우르는 까르띠에(Cartier)의 워치스 앤 원더스 2015 리포트입니다.  까르띠에는 올초 SIHH서 대대적으로 런칭한 끌레 드 까르띠에(Clé de Cartier)의 테마를 이번 워치스 앤 원더스에까지 이어가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 까르띠에 SIHH 2015 리포트 참조: https://www.timeforum.co.kr/SIHH/12169126 전시장(부스) 곳곳마다 끌레 드 까르띠에 대표 모델은 물론 3D 홀로그램 영상을 덧입혀  마치 시계와 영상이 일체를 이룬 듯한 예술적인 느낌의 스페셜 쇼...

  Eno  2015.10.15  6697  4
[W&W 2015] IWC Report (+ 현장 스케치 동영상)

[W&W 2015] IWC Report (+ 현장 스케치 동영상) [86] file

IWC의 워치스 앤 원더스 2015 리포트입니다.  IWC는 올해 자사의 아이코닉 컬렉션인 포르투기저(Portugieser) 런칭 75주년을 기념하며 포르투기저 컬렉션을 대대적으로 리뉴얼한 바 있습니다.  그리고 앞서 지난해 워치스 앤 원더스에서는 포르토피노(Portofino) 미드사이즈 컬렉션을 선보이며 엔트리 라인을 강화하는 행보를 보여줬는데요.  - IWC W&W 2014 공식 리포트 참조 - IWC SIHH 2015 공식 리포트 참조 이러한 경향은 올해 워치스 앤 원더스에까지 고스란히 이어졌습니다. 특히 포르토피노 라인에 보다 체...

  Eno  2015.10.12  7713  1
[W&W 2015] Vacheron Constantin Report (+ 현장 스케치 동영상)

[W&W 2015] Vacheron Constantin Report (+ 현장 스케치 동영상) [41] file

단절없이 세계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하이엔드 시계 제조사 바쉐론 콘스탄틴(Vacheron Constantin)은 올해로 창립 260주년을 맞았습니다. SIHH에 이어 이번 워치스 앤 원더스에서도 바쉐론 콘스탄틴은 놀랍도록 다채롭고 매력적인 신작들을 쏟아내며 260주년을 알차게 마감했습니다. - 바쉐론 콘스탄틴 SIHH 2015 리포트 참조: https://www.timeforum.co.kr/SIHH/12128171 워치스 앤 원더스 2015에서 바쉐론 콘스탄틴이 유독 빛나 보였던 데는 또한 워치스 앤 원더스 개막 바로 이전에 공개한 세계에서...

  Eno  2015.10.10  6973  1
[W&W 2015] Richard Mille Report (+ 신제품 동영상)

[W&W 2015] Richard Mille Report (+ 신제품 동영상) [59] file

하이엔드의 하이엔드를 추구하는 리차드 밀은 늘 신제품의 수는 적지만 강렬한 임팩트를 남기는 모델을 발표해 왔습니다. 그 임팩트는 기술에 기반하기 때문에 더욱 강렬합니다. 이번 워치스 앤 원더스에서도 잊을 수 없는 임팩트를 선사했는데 어떤 모델인지 함께 보시죠.  RM 69 투르비용 에로틱 이미 뉴스를 통해 소개 된 바 있습니다. 모델 넘버에서부터 의도적인 성적 욕망이 드러납니다. 이번 리차드 밀의 부스는 작년과 다름없었지만 RM 69 투르비용 에로틱에 맞춰 야릇한 분위기가 연출되었습니다. SIHH ...

  알라롱  2015.10.10  4893  3
[W&W 2015] Montblanc Report

[W&W 2015] Montblanc Report [37] file

만년필 제조사로 출발해 세계적인 토탈 브랜드로 성장한 몽블랑(Montblanc)은  CEO 제롬 랑베르 체제 하에 지난 몇 년간 시계 분야에 투자를 아끼지 않았습니다.  수많은 갈래로 펼쳐진 컬렉션은 어느덧 완전히 자리를 잡았고, 올해 워치스 앤 원더스에서는  비교적 차분하게 기존 컬렉션을 구성한 테마와 주요 인기 제품의 베리에이션을 이어갔습니다.  우선 몽블랑의 워치스 앤 원더스 2015 부스 안부터 감상하시겠습니다.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부스 중앙 천장에는 빌르레 컬렉션 투르비용 실린더릭 무브먼...

  Eno  2015.10.09  6152  0
[W&W 2015] Panerai Report (+ 신제품 동영상)

[W&W 2015] Panerai Report (+ 신제품 동영상) [67] file

지난 SIHH 2015에서 섭머저블을 위시한 루미노르가 강세였다면, 작년과 이번 워치스 앤 원더스는 라디오미로 1940이 주력입니다. 칼리버 P.2000 시리즈를 시작으로 인 하우스화가 진행된 무브먼트 라인업은 자동의 P.9000과 마이크로 로터의 P.4000, 수동은 P.999, P.3000, P.5000에 이어 칼리버 1000을 새로 내놓았습니다. 최초의 2000에 비해 확장성이 크지 않은 P.3000과 P.5000 시리즈는 굳이 나누자면 미들 라인용, 엔트리 라인용인데 칼리버 P.1000까지 더해 필요 이상(?)으로 많은 무브먼트 라인업을 갖추게 되었습니다...

  알라롱  2015.10.07  5892  0
[W&W 2015] Roger Dubuis Report (+ 배우 김희선 부스 & 디너 방문 사진 추가)

[W&W 2015] Roger Dubuis Report (+ 배우 김희선 부스 & 디너 방문 사진 추가) [38] file

전 모델 제네바 실 인증을 받는 유일한 매뉴팩처 브랜드 로저드뷔(Roger Dubuis)의 워치스 앤 원더스(Watches & Wonders) 2015 리포트입니다.  올해 로저드뷔는 SIHH에 이어 W&W에 이르기까지 일관되게 '아스트랄 스켈레톤(Astral Skeleton)' 테마를 강조하고 있습니다.  '별 모양의 스켈레톤'을 뜻하는 이름처럼 로저드뷔는 스켈레톤 무브먼트 브리지 일부에 별을 형상화해 브랜드 특유의 개성을 드러내고 있는데요.  '테크니컬, 오토매틱, 크리에이티브 스켈레톤'으로 분류된 각각의 특색 있는 신작들을 통해 로저...

  Eno  2015.10.06  6187  1
[W&W 2015] A. Lange & Söhne Report (+ 스케치 동영상)

[W&W 2015] A. Lange & Söhne Report (+ 스케치 동영상) [41] file

설립자 페르디난트 아돌프 랑에의 탄생 200주년이자 브랜드 설립 170주년을 맞이하는 2015년은 랑에 운트 죄네에게 많은 일이 있었습니다. 숙원(?)이었던 미닛 리피터인 자이트베르크 미닛 리피터를 발표했고, 지난 8월에는 기존의 매뉴팩처를 확장해 새로운 공간을 열기도 했습니다. 아무래도 설립 200주년이 아닌 설립자 탄생 200주년이다 보니 신 모델에서는 미닛 리피터를 제외하면 다소 조용한 모습입니다. 랑에 운트 죄네의 부스는 작년과 거의 비슷합니다. SIHH의 부스에서 볼 수 있었던 자이트베르크 미닛 리피터를 ...

  알라롱  2015.10.06  5706  1
[W&W 2015] Van Cleef & Arpel Report

[W&W 2015] Van Cleef & Arpel Report [26] file

주얼러와 워치를 겸하는 브랜드는 대표적으로 까르띠에, 피아제, 반 클리프 앤 아펠, 해리 윈스턴이 있습니다. 이 같은 겸업 브랜드들은 대체로 남녀 성비 측면에서 여성용 비중이 경향이 큽니다. 아무래도 주얼리의 주 소비자가 여성이기 때문이죠. 그러나 고급시계 시장에서는 남성의 입김이 훨씬 크기 때문에, 시계 브랜드들이 여성용에 집중하기 시작한 요즘과 달리 이들은 반대로 남성용에 집중했는데 올해의 반 클리프 앤 아펠은 그 움직임에 브레이크를 걸기 시작하지 않았나 싶군요.  이는 다소 섣부른 판단 일수 있으...

  알라롱  2015.10.06  4178  0
[W&W 2015] Jaeger-LeCoultre Report

[W&W 2015] Jaeger-LeCoultre Report [47] file

스위스 발레 드 주를 대표하는 매뉴팩처 브랜드 예거 르쿨트르(Jaeger-LeCoultre)의 워치스 앤 원더스 2015 리포트입니다.  예거 르쿨트르는 올해 워치스 앤 원더스에서 기존 지오피직(Geophysic®)을 하나의 독립된 컬렉션으로 확장해 정비하고,  2가지 버전의 완전히 새로운 인하우스 자동 무브먼트와 이를 탑재한 신제품들을 선보였습니다.  하지만 단순한 기계식 베리에이션이 아니라, 초 단위로 딱딱 끊어지듯 점핑하는 데드 비트 메커니즘을 적용해  기존 예거 르쿨트르 컬렉션에서는 볼 수 없던 색다른 라인업을 완성...

  Eno  2015.10.05  4815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