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1.jpg


2021년은 예거르쿨트르의 아이코닉 워치
리베르소의 90주년이 되는 해입니다.



리베르소가 90주년이 되기까지
많은 이슈와 부침이 있었습니다.
제가 포럼에 다양한 기록을 남겼는데
그중 많은 부분이 리베르소에 대한 기록이기도 합니다.
저도 여러 리베르소를 가지고 있기도 했구요.



리베르소 이야기 : 1편 세 남자와 리베르소의 탄생

리베르소의 숨겨진 이야기 - 1편 리베르소의 암흑기




오랜 역사를 가진 리베르소지만
모던 리베르소에서는 기념 모델들이 
주요한 역할을 감당하기 시작합니다.


2.jpg



3.jpg


60주년 기념 리베르소인데 
60주년 모델은 리베르소의 부활을 알림과 동시에
90년대 리베르소 시리즈의 시작이 됩니다.
이는 아직도 많은 사람들이 갖고 싶어 하는
리베르소의 성배 같은 역할을 하죠 ㅎㅎ




리베르소 이야기 : 6편 90년대 리베르소 시리즈


90년대 리베르소 시리즈 : 크로노그래프 레트로그레이드 미닛

90년대 무브먼트 시리즈 : 1편 Cal. 824










70주년 기념 리베르소는
8데이즈, 롱파워리저브의 시대를 알립니다.


4.jpg



5.jpg



2001년 당시만 해도 아직 손목시계에
롱파워리저브 시계가 많지 않았고
더욱이 수동 8데이즈는 더 없었습니다.
하지만 70주년 리베르소를 통해
JLC는 8데이즈 시계를 선보이게 되었고
이후 많은 브랜드들에서 롱파워리저브 시계를 내놓고
그 흐름은 현재까지 어느 정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또한 이 당시 나왔던 그랑 리베르소 케이스는
10년 동안 리베르소의 대표적인 케이스가 됩니다.





6.jpg




2000년대 무브먼트 시리즈 - 1편 Cal. 879


리베르소 그랑 데이트 8데이즈 리뷰











80주년 기념 리베르소는 
여러 모델이 나왔지만
대표적인 것은 
트리뷰트 1931입니다.


7.jpg

80주년 리베르소는 복잡한 기능의 
리베르소는 아니었지만
심플한 1931년 오리지널 모델의 복각이었기에
의미가 있고 인기를 얻었습니다.








8.jpg

또한
80주년 리베르소에서 처음 선보인
그랑 울트라씬 케이스는
2010년 대에 10년 동안 리베르소를
끌어왔던 케이스 이기도 했습니다. 
2000년 대에 롱파워리저브의 조금 빅 사이즈
케이스를 대신하여 얇고 잘 빠진
케이스를 선보여 트렌드를 이끌어갔습니다.




그랑 리베르소 울트라씬 1931 리뷰


그랑 리베르소 울트라씬 듀오 페이스 리뷰











이제 2021년을 맞이하였습니다.
90주년을 맞이하는 리베르소는
어떤 기념 모델을 출시할까요?
90주년 기념 모델은 어떤 모습으로
10년을 이끌어가게 될까요?



우선 맛보기로 
리베르소 트리뷰트 듀오페이스 
파글리아노 리미티드가 선을 보였습니다.


9.jpg


트리뷰트 파글리아노는
사실 작년에도 출시가 되어 블루 버전으로 
선을 보인 모델입니다.


이번에 90주년 기념으로 
190개 한정판으로
버건디 다이얼의 골드 모델을 선보였습니다.







10.jpg


11.jpg


보시다시피 듀오페이스라
후면을 데이 앤 나이트 및 듀얼 타임으로
사용이 가능한 구조입니다.
다이얼에 기요쉐 패턴들이 눈에 들어오네요~










12.jpg

다시 전면 다이얼로 돌아오면
버건디 다이얼이 그냥 버건디가 아니라
약한 썬레이가 가미된 버건디입니다.
그래서 빛에 따라 다양한 색을 띠네요.










13.jpg

작년에 출시된 리베르소 트리뷰트 스몰세컨의
버건디 다이얼과 비교하면
그 차이를 금방 아실 수 있습니다.
트리뷰트 스몰세컨은 래커 버건디 느낌입니다.









14.jpg

요런 느낌.





착샷을 보면 더 와닿으실 것 같습니다.


15.jpg

16.jpg

둘의 색감 차이가 좀 있죠?






다시 트리뷰트 파글리아노로 돌아와서...


17.jpg

이번 한정판의 특징 중 하나는
여름 폴로용으로 생산한
캔버스 가죽 부츠에서 영감을 얻은
코도반 + 캔버스 스트랩입니다.
까사 파글리아노 리미티드에 어울리죠.

시계 이름도 그렇고
까사 파글리아노가 뭐냐구요??
아래 글을 참고하시면 됩니다.
친절하죠? ㅋ

까사 파그리아노 스트랩에 대하여









18.jpg

처음 이 모델 소식을 듣고
사이즈 스펙을 봤는데
47 x 28mm라 조금 크겠다 싶었습니다.
저는 리베르소에서는 그랑 테이유 사이즈를 좋아하는데
그보다는 훨씬 크거든요.
하지만 실착 시 느낌은 많이 큰 느낌은 아닙니다.






19.jpg

러그 쪽이 곡선으로 바뀌어 
착용감도 괜찮고
생각보다 큰 느낌은 확실히 덜 하더군요.
물론 제 손목엔 조금 더 작게 나왔으면
더 좋았겠다 싶긴 합니다.








20.jpg

10년을 이끌어갈 90주년 리베르소를
기대했다면 조금 부족할 수 있는 
파글리아노 리미티드였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그런 기대만 조금 낮추면
시계 자체로는 꽤 잘 만들었고
한정판 다운 매력이 있습니다.

이제 슬슬 90주년 기념 모델들이
나오게 될 터인데
어떤 모델이 출시될지 점점 더 기대가 됩니다.





- 페니 드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감 수
공지 예거르쿨트르(JLC) 포럼 베이직 [2] 페니 2021.01.18 808 17
Hot 질렀습니다. 그린 리베르소. [34] 알라롱 2022.06.23 576 12
Hot 커플 리베르소 구입 [24] 그린토마토 2022.05.22 774 12
Hot 예거 르쿨트르 워치스앤원더스 제네바 2022 신제품 현장 사진 [11] Eno 2022.04.02 598 10
Hot 갤러리인가 별다방인가?! (With Reverso Green) [29] ClaudioKim 2022.01.19 790 3
» 예거르쿨트르 리베르소 90주년의 의미 & 리베르소 트리뷰트 듀오페이스 파글리아노 리미티드 [16] file 페니 2021.01.18 1699 16
5701 야심한 밤에 (지오그래픽) [14] file 아스파라거스 2021.01.16 553 3
5700 소장하고 있는 리베르소 처음 올려봅니다~ [6] file 찬들 2021.01.14 818 4
5699 3번째인연 sun&moon [8] file doilcho 2021.01.11 569 1
5698 날씨가 추워지니 역시 가죽줄이 땡기는군요ㅎㅎ feat. 마컴크로노 [8] file 홍콩갑부 2021.01.08 467 6
5697 앤틱한 탁상 시계 [10] file 밍구1 2021.01.07 381 3
5696 혹시 까사 파글리아노 스트랩 구매해도 후회가 없을까요~? [4] 찬들 2021.01.05 338 0
5695 두번째 근무일에도 예거를...! [12] file 아스파라거스 2021.01.05 479 1
5694 신년은 지오그래픽과 ^^* [19] file 아스파라거스 2021.01.04 575 3
5693 리베르소 구썬문 [42] file 에비앙드봉 2020.12.30 1348 9
5692 12월의 마지막은 퓨처메틱 [10] file 밍구1 2020.12.30 301 0
5691 폴라리스 메모복스 [10] file 오리야 2020.12.30 729 2
5690 MUTP. 올해도 이렇게 지나가는군요 [2] file yunhoss 2020.12.24 457 0
5689 폴라리스 크로노 청판 [13] file 기추더쿠 2020.12.20 645 3
5688 마스터 컴프레서 Deep Sea 크로노 스트랩 문의 joecole 2020.12.14 189 0
5687 폴라리스 데이트 줄질을 위한 짧은 부띡 방문 :) [10] file energy 2020.12.12 825 3
5686 역시 돌려주는 맛 [12] file 밍구1 2020.12.08 672 3
5685 예거의 black dialed 모델, 리베르소 듀오 & 폴라리스 데이트. :) [12] file energy 2020.12.05 853 6
5684 예거 폴라리스 크로노 [10] file 벨트 2020.12.04 639 0
5683 예거 마스터 쿼츠 [4] file 들짐승 2020.12.04 446 1
5682 몇년만이 손목에 올리는 것인가 [14] file 밍구1 2020.12.01 798 4
5681 이거 명칭이 뭔가요? [3] file 노마에프정 2020.11.30 486 1
5680 겨울이 되니 손이가는 레더스트랩 [4] file yunhoss 2020.11.28 554 3
5679 쌀쌀한 출근길, 리베르소 듀오페이스~:) [14] file energy 2020.11.25 677 5
5678 예거 마리나 데이트! [11] file yuises 2020.11.24 779 3
5677 간만에 득템으로 인사드립니다.~ [34] file 뮬란 2020.11.22 1494 8
5676 8일가는 탁상 알람 시계 [8] file 밍구1 2020.11.19 362 4
5675 불금은 리베르소 [16] file 밍구1 2020.11.13 751 3
5674 오랜만에 보는 울트라 씬 문 [7] file parker50 2020.11.07 931 2
5673 Vintage & Classic : JLC 폴라리스와 블랑팡 에어커맨드 [8] energy 2020.11.07 629 5
5672 메모복스와 함께 [14] file 밍구1 2020.11.03 533 2
5671 조금은 특별한 예거 시계~ [17] file 파일럿크로노09 2020.11.01 883 7
5670 폴라리스 논데이트 [8] file minkyuc95 2020.10.30 781 2
5669 MCC2 영입으로 입당합니다 [7] file Br.kim 2020.10.28 48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