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Panerai.png

안녕하세요. 

한차례 폭우가 오더니 아주 약간 선선해진 도쿄의 나츠키 아빠입니다.

 

아쿠아렁은 돌아올 생각도 안하는데 빈티지 321까지 스위스로 보내고 마음 한구석(과 보관함)에 구멍이 뻥 뚫리고 말았습니다...

돌아올 때 생각은 안하고 일단 채워야 한다는 일종의 강박 관념에 사로 잡히는 것이 저희들의 가장 큰 병이 아니겠습니까. (저만 그런가요?)

 

01.jpg

 

구멍이 너무 커서 그만큼 큰? 파네라이로 매워야겠다고 생각한 저는 클킴님이 추천하여 주신 아이들을 보러 하루 휴가를 받고 숍 순방을 하였습니다.

 

울트라맨이 남겨주신 유산?을 cal.321로 대부분 사용해 버린지라 233은 약간 무리가 있더군요...

비교적 저렴한 베이스 라인 1084, 1086을 보고 있다가 문득 비슷한 가격에 좀 빈티지 한 녀석은 없나 (이게 빈티지 빠의 결정적인 문제입니다) 하다가 

45미리 거대 사이즈, 깔끔한 스몰 세컨드의 샌드위치 다이얼, 와이어러그의 빈티지한 단종 모델이 하나 눈에 딱 들어왔습니다.

 

02.jpg

 

거기다 제가 너무나도 좋아하는 로우비트(실제로 로우비트는 아니지만) 거대 밸런스의 유니타스 무브먼트를

시스루백으로 언제나 볼 수 있는... 라디오미르 블랙씰 183 이었습니다. 

 

04.jpg

 

힘들게 스완넥 만들어 놓고 실제로 반은 가려버리는 저 상남자스러움...

 

숍에서 한번 착용을 해보니 45미리의 거대함에는 상상도 못할 가벼움... 파네라이의 착용감은 소문대로 였습니다.

정신차리고 보니 이미 제 손에 또 쇼핑백이 들려 있었죠. 

 

05.JPG

 

이제 나도 파네리스티 -- ! ㅎㅎㅎ 하면서 오늘 오후에 줄질하러 바로 긴자 부틱을 찾아갔습니다.

많은 분들이 여름에 가죽은 더워 보인다고 하시니 예쁜 캔버스 스트랩 하나 마련해 주어야지 하고 갔는데

26미리 와이어 러그용 캔버스 스트랩은 더 이상 생산을 하지 않는다는 겁니다... 우잉? 

 

저기 진열된 루미노르용 캔버스라도 주시면 안될까요? 하고 부탁을 해도

와이어러그에 부담을 주는 구조인지라 브랜드에서는 추천하여 드리지 않습니다. 라고 아주 정중히 거절당했습니다.

 

파네라이인데 줄질을 못하다니... 너무나도 허무한 마음으로 부틱을 뒤로 하면서 

그래서 클킴님이 현행 루미노르 44미리로 추천을 주신거로구나... 그 큰 뜻을 이제야 깨달았습니다...

 

06.jpg

 

너무나 안타까워서 음... 그냥 루미노르 44미리를 하나 더 들여야 하는건가? 하다가 

헉! 지금 내가 먼 소릴 하는거지? 이래서 파네라이는 한개로 끝나지 않는다는 건가? 했습니다. (물론 다른 의미겠지만)  

 

아...진정한 파네리스티의 길은 너무나 멀고 험준합니다...

 

 

그럼 회원님들 좋은 주말 보내세요 --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감 수
공지 OFFICINE PANERAI BASICS [28] 타임포럼 2012.04.18 24371 9
공지 파네라이 포럼에서... [161] bottomline 2007.07.19 22390 21
25111 오늘의 착샷입니다! [2] newfile 45wldsn 2022.08.14 151 4
25110 갓삼삼이란 무엇인가~(Pam233) [7] newfile ClaudioKim 2022.08.14 203 4
25109 파네라이는 야광, 233 입니다. :D [7] updatefile energy 2022.08.14 177 2
25108 파네라이 보증기간내 점검 질문 드립니다. [10] 45wldsn 2022.08.14 146 0
25107 [스캔데이] 비가오는 저녁~ [5] updatefile sly 2022.08.14 123 1
25106 방수란 무엇인가~~(전우치의 도사란 무엇인가톤으로) [16] updatefile ClaudioKim 2022.08.13 339 5
25105 와이어러그 줄질 [1] file 랜스버드 2022.08.13 158 2
25104 [스캔데이]화창한 날씨엔 청판!! [8] file SUBMERSIBLE 2022.08.12 287 4
25103 [스캔데이]화창한 날씨엔 청판!! [16] file 야생칠면조 2022.08.12 266 6
25102 [스캔데이]한산을 보러가는 자세 .. [10] file sly 2022.08.12 258 6
25101 [스캔데이] 첫 스캔데이에 비가 옵니다…실은 두번째 였음…. [16] updatefile 나츠키 2022.08.12 219 6
25100 [스캔데이] 라디오미르1940 x 프렌치 캔버스, 587 & 995 [16] file energy 2022.08.12 307 5
25099 [스캔데이] 911 on 테드수 아모 [10] updatefile LifeGoesOn 2022.08.12 232 7
25098 [스캔데이] 해가 나는 금요일 [16] file cromking 2022.08.12 159 6
25097 [스캔데이] 비가 정말~ [15] file 파네라이짱 2022.08.12 166 3
25096 요즘 데일리는 915입니당~^^ [14] file 동구메리 2022.08.12 186 2
25095 라디오미르 와이어러그 와의 첫만남 [8] file 랜스버드 2022.08.11 251 5
25094 비도 오고 그래서 [6] file 고시생 2022.08.11 233 3
25093 너무 갖고싶은 PAM중하나인 1305시착기 입니다 [10] file 45wldsn 2022.08.10 365 3
25092 어제 사진이지만 오늘 올려 봅니다.. [20] file 야생칠면조 2022.08.10 338 7
25091 오랫만에 파란 하늘이 보이는군요 [21] file cromking 2022.08.10 236 4
25090 평일의 파네라이~^^(Pam919) [14] file ClaudioKim 2022.08.10 278 6
25089 [기추신고] 라디오미르 베이스 [14] file 고시생 2022.08.10 288 6
25088 입당희망합니다 ㅜㅠ [3] sohcool 2022.08.10 136 1
25087 이번 달은 투고 랭커 되겠습니다... 무지성 루미노르 기추 보고 [33] file 나츠키 2022.08.09 520 11
25086 파네라이 출신성분? [6] file 전트라볼타 2022.08.08 500 3
25085 간만에 베이스 로고 팸입니다. [10] file J9 2022.08.08 276 3
25084 섭머져블 1305로 입당 신고합니다^^ [16] file ARMY 2022.08.08 321 4
25083 주말엔 맥주한잔~ [17] file 야생칠면조 2022.08.07 283 4
25082 강릉 당일치기 왔습니다~ [6] file 45wldsn 2022.08.07 235 2
25081 파네라이 뷰틱 재도전과 뜻밖의 행운 [16] file 나츠키 2022.08.07 428 5
25080 한가한 주말, 1086 The LOGO ~ :) [8] file energy 2022.08.06 382 5
25079 강제줄추 당했습니다 ㅎㅎ [13] file 45wldsn 2022.08.06 326 3
» [스캔데이] 나의 첫 파네라이... 진정한 파네리스티의 길은 너무나 멀다. [20] file 나츠키 2022.08.06 467 8
25077 [스캔데이] 카모 111 [4] file PAM23 2022.08.05 226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