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안녕하십니까!! 어제에 이어 오늘도 글 올리는 캐나다시덕 태크쟁이입니다. 

 

오늘은 새로운 햄버거가게가 생겼다길래 '뭐 먹을까'고민하기도 귀찮아서 방문해봤습니다. 

 

이름은 MONZO라는 가게인데 이탈리안 레스토랑 체인에서 운영한다 하더군요.

 

우선 실내는 이제 막 오픈한 가게답게 깨끗하고 정돈잘되있고 에어컨디셔너 빵빵하게 잘나와서 좋았어요.

 

근데 햄버거가게인데 햄버거 먹고 욕이 저절로 나왔어요. ㅋㅋㅋ

 

방문전에 구글리뷰 봤는데 신규오픈인데도 불구하고 별점이 3.5길래 '설마' 하고 신경안쓰고 갔는데...

 

'아 그래서 ..'란 생각이 확 들더군요.

 

주문한 햄버거 단품 가격은 $18인데 $5짜리 빅맥보다 작아요.

 

패티는 잘만들어진 쫀득한 그런 패티가 아니라 명절날 아이들이 장난치면서 만들어 조상님한테는 못올리고 남자들만먹던 동그랑땡마냥 그런 불량한 상태의 패티들이었어요.

 

베이컨도 씹을때 식감좋은 두께감있는 그런놈이아니고 너무 얇아서 기름에 튀기면 부스러지는 그런 싸구리 베이컨이었어요.

 

빵(번)은 더 최악이었습니다. 빵은 크기도 작은데 무슨 기름을 그렇게나 먹었는지 씹을때마다 꾸덕꾸덕한 식감에 기름냄새가 입안에 쫘악!!...정말 ''입니다. 

 

오히려 20년전 군생활하면서 일요일마다 먹었던 비닐봉지채 쪄서 나오던 군데리아번이 훨씬 식감좋았습니다. 

 

결론은 특색없이 비싸기만하고 식감 최악인 그저그런 햄버거..

 

이걸 콤보로 시켜서 $30낸 제 자신이 싫어지더군요..정말 환불받고 싶었습니다.

 

다 먹고나니 배는 불러오더라구요..

 

왜냐하면 양은 코딱지만한데 기름 떡진 햄버거를 먹어 배다 그냥 더부륵해진겁니다.

 

정말 음식먹고나서 겪은 인생 최악의 경험이었습니다. 

 

계산하고 나가려는데 서버가 음식 리뷰 해달라고 하더라구요.

 

보통은 "음식 어떠냐고 물어보면" 저도 그렇고 타포분들도 "괜찮았어요~~"란 대답을 많이 하셨을거라 생각됩니다.

 

근데 저는 오늘 첨으로 대놓고 별론데라고 말해줬어요.

 

보통은 이런말 들으면 좀 놀래기도하고 당황할텐데 다른 고객들한테도 이런말을 들었었는지 타격감 1도없어보이고

 

"나도 잘알고 있어 다른 고객들도 너처럼 빵(번)기름 떡진거 햄버거양이 작은거 패티도 너무작고 퀄리티 최악이라고..말해줬다고" 면서 "다음에 오면 좋은 경험하게 해줄게"라더군요..ㅋㅋㅋ 애들이 너무 긍정적임..

 

음식먹고 정말 이런 우울한 기분은 첨인듯하네요..ㅎㅎㅎ

 

이 햄버거가게는 한국에 진출할일 없을테니 궁금해하시지 마시구 혹시라도 캐나다 여행오셔도 여기는 패스하시길 바랍니다.

 

 

마지막으로 기름에 찌들어 오염된 배를 진정시키려 산책 하던 중 캐나다 구스보이길래 한 컷 찍어봤어요..

 

얘들이 먹는 잔디가 제가 먹은 햄버거보다 맛있어보였습니다. 진심으로!!!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시고 꼭 맛있는 음식드시길 바랄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감 수
공지 ROLEX FAQ [355] Kairos 2010.11.24 40436 68
공지 ROLEX Movement list [242] 타치코마 2010.05.14 34415 27
공지 ROLEX 시리얼넘버 정리 [828] 소고 2009.07.29 93609 187
Hot 아버지 유품으로 받은 데이트저스트 관련해 질문 드립니다 [5] gangtie 2024.07.05 14932 2
Hot 섭마의 현실,,,(업자아님) [25] timeless7 2024.06.16 1105 4
Hot [기추] 세라토나 화이트 팬더 신형과 구형의 만남 [32] 홍콩갑부 2024.06.08 954 5
Hot 14060 서브마리너를 들이게 되었습니다~! [29] 기무라타쿠야2 2024.05.26 960 5
49610 해외에 나갈땐 gmt이죠! [6] file 영원한무브 2023.10.10 824 3
49609 오버홀 직접 하시는 분 계신가요? [10] 샹그릴라런던 2023.10.06 846 0
49608 목표가 생겼습니다 [12] file 카네다상 2023.10.04 1026 4
49607 Caliber 3235 무브 오버홀 주기 [10] 또꽝 2023.10.04 950 0
49606 바다와 배와 딥씨~ [3] file 종훈킴 2023.10.03 481 2
49605 툴툴거리는 툴워치 exp36 [6] file 죠지리 2023.10.02 766 4
49604 116518LN [1] file GHETTONA 2023.10.02 393 0
49603 다이얼이 오묘합니다 file Energico 2023.10.02 440 2
49602 사설업체 오버홀후 2달만에 시계가 멈췄습니다. [6] 카피써 2023.10.01 1212 0
49601 한가위 명절을 잘 보내고 있는지요~ 정말 간만에 헐크 [5] file 홍콩갑부 2023.10.01 434 5
49600 연휴의 시작은 시덕 모임 [6] file Fio 2023.09.28 610 4
49599 Zenith Daytona [3] file GHETTONA 2023.09.27 640 1
49598 간만에 시원한 뉴스 떴네요. (로렉스 코리아 인사발령) [7] file underwriting 2023.09.27 1809 1
49597 8171, 멋지다! [3] file Energico 2023.09.27 417 1
49596 롤렉스 코리아 CS 사건 커지네요 ㄷㄷ [21] Elminster 2023.09.25 7860 6
49595 오랜만의 방문입니다 [5] file Amaranth 2023.09.24 1863 1
49594 깨끗한 공기와 청명한 하늘이 기분 좋은 요즘 [9] file Fio 2023.09.24 382 4
49593 [스캔데이] 데이저스트 벽시계 [9] file 태크쟁이 2023.09.23 537 2
49592 일본여행중 구매한구구청콤 스트렙 [5] file doilcho 2023.09.22 649 1
49591 아오...정말 거래직전에 잠수타는 인간들 싫어지네요. [6] file 태크쟁이 2023.09.21 792 4
49590 op 그리고 가을 ? [7] file 재찬 2023.09.21 397 6
49589 펩시스러운 가을. [11] file 죠지리 2023.09.21 506 4
49588 언제가는 …그리고 멋진 티셔츠. [4] file Energico 2023.09.19 614 4
49587 스카이드웰러 청판 [6] file coloringu 2023.09.18 738 2
49586 당신의 맘에 드는 안경은 몇번입니까? [11] file 카피써 2023.09.18 632 3
49585 제품 구매문의 [4] 두카티 2023.09.18 451 0
49584 매장 방문을 했습니다....(참고사항) [15] 카네다상 2023.09.17 2929 0
49583 빈티지는 사랑이죠 ㅎ [1] file 김성윤 2023.09.17 477 2
49582 서브 논데입니다. [2] file 김성윤 2023.09.17 457 1
» 새로 햄버거가게 생겼다길래 다녀왔는데 다신 안가려구요. [4] file 태크쟁이 2023.09.17 701 4
49580 퇴근하면서 한 컷! [5] file 태크쟁이 2023.09.16 389 3
49579 윔블던과 함께하는 퇴근 길 입니다. [4] file eagleeye_kr 2023.09.15 524 1
49578 절제된 럭셔리. [2] file 카피써 2023.09.15 538 2
49577 데이트저스트는 정확히 몇년도부터 파라크롬이 장착되었나요? 검정토끼 2023.09.15 298 0
49576 역삼 CS 문의드립니다. [6] snkkf 2023.09.13 515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