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FEATURE
댓글작성 +2 Points

Kairos

조회 6378·댓글 47

글라슈테 오리지날의 포지션은 무언가 애매합니다.

같은 스와치 그룹 안에서는 브레게의 밑단계에서 머물고 있고 심지어 블랑팡에게 조차 꿀리는

포지셔닝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들의 가격은 전혀 그렇지 아니한데 말이죠. ^^;;


브레게로 파텍을 잡고 블랑팡으로 바쉐론을 잡고 글라슈테 오리지날로 랑게를 망하게 하며

오메가로 롤렉스의 콧대를 누른다라는 원대한 그림을 그리고 있는 스와치 그룹같지만

현실은 시궁창...정도는 아니더라도 다 매우 요원해 보입니다. 경쟁자를 잡는데는 속으로

절치부심하며 쏟는 노력은 물론이요 상대방이 언젠가 큰 실수를 할때까지 추격자로서의 자세를

잃지 말아야 하며 결정적으로 상대방이 그 큰 실수란걸 해줘야 하는데, 그 날이 제가 살아있는

동안 올지 안올지 모르겠습니다. ^^;;


특히 인터넷상에서 파노마틱 루나등의 사진빨이 절절 흘러 넘치는 시계들을 보고

글라슈테 오리지날의 로망을 꽃피우는 분들이 많은데 실물을 보시고 나면 "헉..." 하실 겁니다.



올해 전시되었던 모델들 중 일부만 살펴보시지요.









제가 제일 좋아하는 (말로만) 심플 시계의 모습입니다. 코인엣지가 개인적으로는 거슬리지만....

40mm의 사이즈라서 더욱더 거슬리지만.... (전 아동용이 더 좋습니다 ^^;)

나름 한정판으로 흰금과 로즈골드로 130개씩만 만들어냅니다. 모리츠 그로브만이란 글라슈테의

인물을 기념하는 시계라는군요.






<이 할아버지입니다. 이미지 출처: GO 홈페이지>


그 외의 주목받을만한 신모델은........ Panoinverse SL로서 다이얼 위에 무브먼트의 플레이트를

가공하듯 가공해놓은 시계이지만, 사진을 찍기 험난한 위치에 놓여져있었기에 공식 이미지로

대신합니다.




따블 스완넥이 보이시는가요. 더블 스완넥의 아름다움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습니다. ^^;

시계자체로는 처음부터 잘 조정해서 스터드를 고정시켜놓는게 더 좋다고 생각이 들지만

뭐.... 아름답잖습니까.

그리고 다이얼 금속의 표면은 실물로 볼때 참 잘 밀려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스포티한 모델들도 몇개만 보시지요.










글라슈테 오리지날의 파일럿 모델에서 느꼈던 정갈함은 찾기 힘드네요...

저의 감상은.. 그저...... 흠.......... 입니다. ^^;;



얼추 랑게라 하면 글라슈테 오리지날 아저씨들이 화내겠죠?











뭐 빅데이트는 GO의 빅데이트도 어느정도 오리지날리티가 있다고 봐줄만 합니다. 메카니즘이 살짝 틀린걸로

알고있거든요. ^^;;


작년엔 정말 멋져보였는데...... 올해는 '쉬어가는 해' 일수도 있습니다.

글라슈테 오리지날이 언제 한국에 들어오게 될 지는 모르겠지만.... 그래도 제가 모르는 저력으로

깜짝 놀래킬만한 힘이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