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질문은 TF지식인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자유게시판

Hot 게시글은 조회수1000 or 추천수10 or 댓글25 이상 게시물을 최근순으로 최대4개까지 출력됩니다. (타 게시판 동일)
다음 아고라 펌

http://bbs3.agora.media.daum.net/gaia/do/story/read?bbsId=S101&articleId=50330&pageIndex=1&searchKey&searchValue&sortKey=depth&limitDate=0&agree=F



지난 2월25일 금요일에 인천에서 LA로 가는 아시아나 OZ 204 비행기를 탔던 사람입니다. 너무 아름다운 모습에 감동해서 이렇게 용기를 내어 글을 올려봅니다.

2주간 이상을 한국과 중국에서 보내고 피곤한 몸을 이끌고 LA 로 가는 비행기에 몸을 실었습니다. 앞으로 10시간을 가야 하는 긴 여정인지라 시차를 걱정하며 자리에 앉았습니다.

앉자마자 어린아이의 찢어질 듯한 울음소리가 계속 들리더군요. 아이가 너무 운다 싶어서 관심있게 지켜보니 한국 아기인데 미국인 젊은 여성이 안고 어쩔줄 몰라하는 것이었습니다. 그 옆에서 젊은 미국인 남편도 어쩔줄 몰라하는 모습이었구요. 한 눈에 "아... 입양되어 가는 아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는데, 아이의 비명같은 울음으로 인해 그 미국인 부부는 이미 지칠대로 지친 표정이었습니다. 그리고 생각해보니 공항에서 쇼핑할때에서도 , 출발하기전 Gate앞에서도 찢어지게 들리던 울음소리의 주인공이었습니다.

그 모습을 보다 못한 스튜어디스가 아이를 품에 안고 안아주기 시작했습니다. 저는 처음에 의례히 그러는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너무나 정성스레 돌보는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아이의 땀을 닦아주고, 너무 더워 하는 것을 알고 옷을 벗겨주며 아이와 함께 하더군요. 울던 아이도 조금씩 안정이 되어 갔구요. 하지만, 엄마에게 돌려주면 다시 울고... 그렇게 반복하기를 여러번... 결국 두명의 스튜어디스가 손님들 serving을 하면서 아이를 본격적으로 돌보았습니다. 싫은 표정없이 돌보는 모습을 보고 감동해서 "힘들지 않으세요?"하고 묻자 밝게 웃으며 대답하시더군요. "이번에 입양된 아이인데, 처음으로 미국인을 보아서 낯가림이 심한 것 같아요. 한국 사람인 저희에게는 애가 편하게 오는데, 처음 보는 미국 엄마인지라... 너무나 또렷하게 "엄마. 엄마" 하는데 마음이 안되어서요." 그러면서 "손이 덜덜 떨리네요." 하고 웃는 모습이 너무 보기에 좋았습니다.


몇 시간이 지나고 모두가 잠든 시간... 저도 한숨 자고 화장실을 가기 위해 일어났는데, 아이 울음 소리가 들리지 않더군요. 가다가 보니 미국인 부부는 지쳐 잠이 들었고, 아이가 보이지 않았습니다. 화장실을 찾아 스튜어디스들이 있는 곳으로 가니 놀랍게도 스튜어디스가 그 아기를 업고 재우고 있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옆에서 살짝 보니 아이도 어느새 조금씩 잠이 들기 시작했구요... 그 잠든 아기 모습과 헌신적인 스튜어디스의 너무 아름다운 모습에 제가 눈 시울이 살짝.. 했습니다. 이 순간이 기억도 안날 아이... 그저 한국에 대한 기억이라고는 앞으로 거의 갖지 못할 아이지만, 그렇게 정성으로 돌봐주는 모습이 너무 참 좋았습니다. 다들 잠든 시간, 그분들도 쉬는 시간일텐데... 그렇게 돌보는 모습이 얼마나 고마웠는지 모릅니다.

LA 에 도착하고 애기 아빠에게 물어보았습니다. 너무 감사해 하더군요. 한국 사람들이 친구로 여겨지고, 앞으로 많은 한국 친구들을 사귀고 싶다고 했습니다. 어쩌면 이 정성이 앞으로 그 아이에게 한국이란 것을 심어주는 계기가 될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모두가 잠든 밤... 아이를 업고 있던 모습... 어둠속에서 살짝 찍었습니다. 링크를 겁니다. http://twitpic.com/44yczk 자폐아인 막내 아들을 데리고 비행기를 타면서 거의 10시간을 서서 왔던 그 심정을 제가 아는지라, 부모 입장으로서도 얼마나 고마웠는지 모릅니다. 이런 아름다운 사람들이 많아서 우리 사는 세상이 더 훈훈해지길 기대해봅니다. 10시간 비행기로 인해 피곤한 여정이었지만, 그분들로 인해 너무 좋았습니다.
2/25 아시아나 OZ 204 인천 LA 구간의 2명의 아름다운 스튜어디스들을 정말 소개하고 싶습니다. 몰래 이름표를 살짝 봤습니다. 심은정, 이승희님 두분에게 정말 감사드립니다.





정말 훈훈한 이야기 입니다.^^

읽는 저도 살짝 눈시울이...^^;;

아직까지는 이 사회에 아름다움이 남아 있는것 같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공감 수 조회 수 날짜
공지 글쓰기 에디터 수정 및 새로운 기능 안내 [5] 타임포럼 6 1562 2022.03.21
공지 추천, 비추천 시스템 개편에 관한 공지 [10] 타임포럼 16 1819 2021.06.28
공지 장터게시판(회원 및 셀러 장터게시판) 운영원칙 (2021.9.3 업데이트) [78] 타임포럼 21 22741 2019.05.13
공지 사이트 기능 및 이용가이드 (장터, 이미지삽입, 등업, 포인트 취득 및 가감, 비디오삽입, 알람 등) [11] TF테스터 345 585343 2015.02.02
공지 파일업로드 방법 (글쓰기, 댓글 공통) [5] 게시판관리자 31 537745 2015.01.12
Hot 이번에소리소문 없이 은근 슬쩍 나온 주목할만한 시계... [34] 광주시계초보 3 935 2022.07.08
Hot 시계 대한 관심이 점점 떨어지고 있습니다. [33] Energico 1 935 2022.06.27
Hot 오늘 롤렉스 서비스센터에서 있었던일~ [33] 네버루즈 7 1002 2022.06.03
Hot 저도 시계 보관함 새로 들였습니다 ㅎㅎ [38] J. 4 842 2022.05.25
32474 타임포럼은 모더가 일진놀이 하는 곳인가요? [120] file 일링 202 13231 2015.09.13
32473 2013년 타임포럼 장터 트렌드 [180] file 바조개 182 13690 2013.06.28
32472 달려 봅시다......포인트 고지를 향해서!!!!!!!!!!!!!!!!! [167] file Pam Pan 148 10206 2013.09.27
32471 [신입회원필독] 타포를 좀더 쉽게 이용해봅시다. [363] ☆OreHeel™ 142 26636 2011.01.11
32470 장터에서 구매할 때 최소한의 노력 [221] file 천사아빠 117 17224 2015.06.08
32469 정리해고 통보 후 지금의 심정 [106] 다겸아빠 112 11510 2015.03.23
32468 불만제로!!! (스트랩제작자들의 꼼수2) EARL님에 대한 답변 [41] file 르브론 110 17045 2015.04.02
32467 문페이즈란 무엇인가? [189] file 로키 108 74934 2011.04.15
32466 불만제로!!! (스트랩제작자들의 꼼수3) 제작자분들에게 드리는 마지막 글 [56] file 르브론 101 18524 2015.04.03
32465 비추천 때문에... [135] 사이공 조 98 13784 2015.04.16
32464 스트랩제작자에게 재미난 쪽지가 와있었군요 [24] file 르브론 96 13655 2015.04.05
32463 부탁합니다..같이 기도드려주세요 [216] 마리눈 81 10197 2013.07.09
32462 타임포럼에 로렉스동 IWC동에 열심히 시계 인증사진 올리는STARK 님 보세요. ^^ [72] file catism 75 12383 2016.07.01
32461 기네스북에 기록된 전쟁 [72] 멋진폭탄 73 9403 2013.05.03
32460 [ 시계구입을 앞두고 계신 여러분들께 ] [138] 폭풍남자 70 10841 2012.05.21
32459 [공지] 타임포럼 이용에 관한 가이드 Ver 1.1 [97] file Pam Pan 67 199594 2013.08.30
32458 제가 느낀 타임포럼 [25] 안전관리체제 65 7496 2015.06.21
32457 '다토'님이 보내주신 팩트자료 검토 결과를 알려드립니다. [27] 토리노 65 11415 2015.02.23
32456 오늘의 사진 - 50 (5/3) [127] file 한변 63 11444 2013.05.03
32455 경영자와 모더레이터의 차이는 무엇인가요?? [15] file 폭부마신 로렉교주 62 8019 2015.04.09
32454 늦게 오셔서 상황파악 안되는 분들을 위한 정리 [44] 천사아빠 61 8444 2015.02.24
32453 불만제로!!! (스트랩제작자들의 꼼수) [57] file 르브론 57 17262 2015.04.01
32452 [힐링포토] No.23 (1주년특집 :: 스페셜) [66] file justen 56 22184 2014.11.14
32451 아이고 백엄선생님.. 피파에서나 뵙던 분을.. [35] file 몽블랑4810 56 18916 2014.07.16
32450 우주의 크기와 우주소재 영화 [83] file mahavishnu 56 24023 2014.01.25
32449 타임포럼 포인트를 어떻게 얻는거죠? [47] 뽀라 53 4263 2017.07.09
32448 [불금포토] No.07 연말특집! [66] file justen 53 15693 2013.12.27
32447 활동하는 커뮤니티의 종류로 일반화를 시키는 분들이 이해가 안되는군요. [39] 천사아빠 52 7639 2015.06.22
32446 타임포럼이 진짜 커졌다고 생각되는 이유 [26] 반가이 52 8688 2015.04.09
» 한 승객이 아고라에 올린 아시아나 승무원 이야기 [79] 딜기의 봄 50 9810 2014.10.20
32444 타임포럼 형님들 한번만 도와주세요 ㅠㅠ [46] lucid 49 21097 2015.12.05
32443 하나하나 댓글 다는게 보기 불편하신가요? ㅜㅜ [43] 천사아빠 49 16341 2015.04.25
32442 모처럼 손가락이 풀린김에 타포 자유게시판의 문제점에 대해서 의견올립니다 [15] Cacao99% 49 7656 2015.04.13
32441 다토님께 한마디드리겠습니다. [15] 아라미스훈 49 6945 2015.0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