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질문은 TF지식인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자유게시판

Hot 게시글은 조회수1000 or 추천수10 or 댓글25 이상 게시물을 최근순으로 최대4개까지 출력됩니다. (타 게시판 동일)
HELL 2967  공감:1 2013.03.08 19:04

오늘 페이스북에 계속 올라오던데..

노래 가사를 풀어놓은건가;;

어쨌든 김디지, 이비아를 찾아 노래 듣고 있어요. 뭉클해요ㅜ




미팅에 나갔습니다
그리 이쁘지도 않은 여자가 내 곁으로와 앉았습니다
나는 사귀자고 했습니다
그러자, 그녀의 얼굴이 붉어졌습니다
나는 그냥 친구에게 자랑한번 하려고 그런건데..

만난지 100일이었습니다 난 모르고 있었습니다
그런대 저녁에 전화가 왔습니다
오늘 100일이라고..
난 그냥 아프다고 했습니다
그녀는 진심으로 나의 안부를 물었습니다
나는 그냥 돈이 들기 싫어서 그런건데..


그녀를 만나 프로포즈를 했습니다
그녀는 얼굴을 숙였지만 빨간볼을 보이며
얼굴을 끄덕거렸습니다
난 노총각이 되기 싫어서 그런건데..


결혼을 하고 한달도 안되서 도박을 했습니다
돈도 다 잃었습니다
나는 부인에게 그냥 오다가 강도를 만났다고 했습니다
그녀는 놀란 모습으로 내 옷을 털어주며
진심으로 걱정을 해 주었습니다
난 그냥 둘러댄 건데..


부인이 둘째 아이를 가졌을 때 난 바람을 피웠습니다
바람을 피며 이리저리 돌아다니다 보니 꾼돈이 많았습니다
일년정도 되었을때 부인이 알아 버렸습니다
난 그냥 회사 비서라고 둘러댔습니다
부인은 금방이라도 울 것같은 눈으로 웃어주며
괜찮다고 했습니다
난 그냥 부인보다 매력을 느껴서 그랬는데..


부인은 내 빚 때문에 임신한 몸으로
파출부를 했습니다
나는 그냥 회사를 다니면서 있는 돈으로
술을 마시다가 파출부를 끝내고 돌아오는 부인에게 들켰습니다
그래서 난 동창회라고 둘려댔습니다
부인은 더 마시고 오라며 얼른 자리를 피해주었습니다
그곳엔 나밖에 없었는데..


얼마전 부인의 암 소식을 들었습니다
한달 후면 죽는다고 합니다
눈앞이 깜깜했습니다
결혼하고 나서 한번도, 아니 결혼하기 전부터 쭉
사랑한다는 말 한번도 안해 줬는데..
부인은 괜찮다고 했습니다
부인의 등을 보자니 눈물이 나왔습니다
나는 부인의 등 뒤에서 울었습니다
부인은 괜찮다고 했습니다


이제 하루 전날입니다..
부인은 병실에 누워 있습니다
나는 눈물을 흘리며 부인의 두손을 꼭 잡고 말했습니다
사랑한다고 그녀는 눈물 한 방울도 안 흘리며 말했습니다
괜찮다고 애들기다리니깐 집에 가라고..
난 집에 돌아오자마자 병원에서온 전화를 받았습니다
죽었다고..그리고 전해주라는 말도 있었다고 합니다
`나도..`
정말 그녀는 바보입니다



*



미팅을 나갔습니다
별로 멋잇지도 않은 남자가 있었습니다
나는 말을 걸었습니다
대화를 하다가 나에게 사귀자고 했습니다
나는 기뻤습니다


100일이 되던날,
하루종일 연락이 없어 전화를 한번 해보았습니다
아펐다고 합니다
난 그가 몰랐다는 것을 알곤
진심으로 그의 안부를 물어주었습니다


그가 나에게 프로포즈를 했습니다
나는 얼굴을 끄덕거렸습니다
그가 나를 좋아한다고 생각을 하니, 가슴이 설레였습니다


결혼을 하고 어느날 그가 빈털털이로 집에 돌아왔습니다
그는 강도를 만났다고 거짓말을 했습니다
나는 그가 다음엔 도박을 할거 같지 않아
믿고 걱정을 해 주었습니다


내가 둘째 애를 가졌을때
그가 바람을 핀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러자 그가 그저 회사 비서라며 둘러댔습니다
나는 울거 같았습니다, 그러나 울지 않고 용서해 주었습니다
그를 믿기 때문입니다


나는 한 편지를 받았습니다
그 곳엔 그이가 진 빚들이 잔뜩 써져 있었습니다
나는 그를 위해 몸을 아끼지 않고 임신한 채로
파출부일에 뛰어들었습니다
그래도 힘들지 않습니다
그를 위해서면 무엇이든 할 수있는 나였기 때문이죠..


일을 끝마치고 오다가
포장마차에서술을 마시는그를 보았습니다
그는 동창회라고 말했습니다
난 얼른 자리를 피했습니다
그가 그냥 술을 마시는 건줄 알면서도
그를 믿기 때문입니다


그와 같이 나의 암 소식을 들었습니다
눈 앞이 흐려졌습니다
내가 뒤로 돌아서자 그의 울음소리가 들렸습니다
난 괜찮다고 말해 주었습니다
사실은 더 살고 싶은데..


내가 죽는날 하루 전이라고 예상되었던 날 입니다
그는 울면서 말했습니다
생전 처음으로 말했습니다
사랑한다고, 사랑했었다고..
나는 더 살고 싶었습니다 이렇게 말하는 그이를 생각하면서..
통증을 느꼈습니다
그래서 얼른 그를 보냈습니다
마지막으로 의사에게 `나도` 라는 말을 전해주라고 말하고 나니
마음이 시원해 졌습니다
평생 내가 하고픈 말을 하고 지금 하늘에 있으니...


번호 제목 글쓴이 공감 수 조회 수 날짜
공지 타임포럼 회원분들을 위한 신라면세점의 특별한 혜택 [8] 타임포럼 4 431 2024.06.10
공지 글쓰기 에디터 수정 및 새로운 기능 안내 [10] 타임포럼 9 2868 2022.03.21
공지 추천, 비추천 시스템 개편에 관한 공지 [13] 타임포럼 22 2579 2021.06.28
공지 사이트 기능 및 이용가이드 (장터, 이미지삽입, 등업, 포인트 취득 및 가감, 비디오삽입, 알람 등) [11] TF테스터 381 595030 2015.02.02
Hot 2024년 2분기 타임포럼 정기 모임 포토 리포트 [29] 타치코마 14 569 2024.05.16
Hot 타임포럼 2024년 2분기 정기모임 참석 및 경품 추첨 후기 [22] 오메가이거 13 613 2024.05.15
Hot [신청 마감] 5월 14일(화), 타임포럼이 2024년 2번째 정기 모임을 진행합니다! [52] 타임포럼 4 1012 2024.05.02
Hot 소더비 시계 경매 (홍콩) [6] Energico 1 1474 2024.03.28
» <디지,이비아 - 나에게 거짓말을해봐> [19] HELL 1 2967 2013.03.08
21706 남녀의 색구분 [24] file 후이 0 8192 2013.03.08
21705 공자의명언 / 그리고 불금... [37] file 우헹 1 16569 2013.03.08
21704 가짜 비아그라?! [48] file BJJ 1 4570 2013.03.08
21703 [질문] 혹시 눈썹 문신하신 분 계신가요? [26] 태그허이어 0 7979 2013.03.08
21702 오늘의 사진 - 10 (3/8) [65] file 한변 19 4028 2013.03.08
21701 뚜르비용을 가슴에~! [63] file ujuj56 3 4467 2013.03.07
21700 지구가 자위를 멈추는날! [72] Cynus 4 3683 2013.03.07
21699 요즘 북한~ [29] 은는 3 2845 2013.03.07
21698 안드로이드와 같은 스마트폰 보안 [10] dennis kim 2 2796 2013.03.07
21697 넌 강동희였어의 충격.. [35] 당삼구 0 3562 2013.03.07
21696 왜 이러는 걸까요... [41] TheBosss 0 2905 2013.03.07
21695 타포회원님의 패셔니스타 벤치마킹을 위한 짤입니다. ver.7 !!!! [38] file BR PK 1 5369 2013.03.07
21694 명품시계 as에 대해 질문 [10] 금은동 0 5229 2013.03.07
21693 어느 대학생 커플의 대화,,, [31] 럭키미피 1 3415 2013.03.07
21692 운전 참 개같이 하네요 [19] 2월21일 맑음 0 2811 2013.03.07
21691 여러분의 지역은?ㅋ(각 지역별 여성스타일) [28] file 욕심많은 늑대 1 3205 2013.03.07
21690 오늘의 사진 - 9 (3/7) [56] file 한변 9 5599 2013.03.07
21689 아쿠아테라 수동감기가 되는지 질문 드려요 [2] 빠라쑝 0 3591 2013.03.07
21688 3월1일/2일 텍사스 NAWCC 마켓 [50] file AWCI 11 4829 2013.03.07
21687 마켓에 대해서 ㅋㅋ 한마디 [40] 금은동 1 2875 2013.03.06
21686 32살 백수 [71] 불큰TIGER 0 4720 2013.03.06
21685 White gril aegyo & Korean girl [34] Cynus 1 2868 2013.03.06
21684 이력서 사진 평가 좀...... [33] 불큰TIGER 0 3106 2013.03.06
21683 패션왕(군복) [30] 불큰TIGER 0 3495 2013.03.06
21682 포럼내 시계 별명들 part 2 [38] file 그레이트세이코 16 9122 2013.03.06
21681 노인이 할만한 일 없을까요? [13] samsa 0 5102 2013.03.06
21680 10억에 팝니다 / 언어학자 농락 [38] file 우헹 0 3547 2013.03.06
21679 오늘의 사진 - 8 (3/6) [51] file 한변 11 3716 2013.03.06
21678 기변증의 폐해 부제;이제는 그만 [37] 세상러브 0 2566 2013.03.06
21677 AP 15400 vs. AP 26120 [6] file 돌민석 0 5063 2013.03.06
21676 [필독] 아래글에 이어...고급브랜드는 소비자의 심리를 이용합니다. [48] 호를로스 10 3462 2013.03.06
21675 [보안 경고] 괌 관광청 사이트 www.welcometoguam.co.kr 외에 접속 마세요 [20] dennis kim 2 2711 2013.03.06
21674 [필독] 본사에서는 소비자의 서비스 개선 요구에 별 관심이 없습니다. [50] 호를로스 21 3450 2013.03.06
21673 불우한 어린이 환자 위해 기부 [9] ckddnjs 0 2625 2013.03.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