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질문은 TF지식인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자유게시판

Hot 게시글은 조회수1000 or 추천수10 or 댓글25 이상 게시물을 최근순으로 최대4개까지 출력됩니다. (타 게시판 동일)
클래식컬 796  공감:7 2022.08.14 01:58

 가끔 오버홀 관련 포스팅을 보면,

누구는 "윤활유가 마르지 않는다", 누구는 "윤활유가 마른다."

라는 글을 본 적이 있습니다.

 

"마른다"의 의미가 조금 오해가 있는 것 같아서 한번 포스팅해봅니다.

 

우선 윤활유라는 것에 정의를 봐야 할 것 같아서 저명한 나무위키에서 그 의미를 찾아봅니다.

 

▶ 윤활유 潤滑油 / Lubricant

넓은 의미에서의 윤활유는 마찰을 줄이기 위해 기계요소 사이에 도포하는 기름으로 공급원이 무엇인지는 따지지 않으며, 산업 혁명 이래 19세기 중후반까지는 공업용 윤활유로서 포경업으로 조달되는 고래기름 등이 많이 사용되었다. 물론 우지 같은 다른 동물성 기름은 물론 올리브유 같은 식물성 기름도 사용되곤 했다. 고래 남획에 따른 개체수 격감이 문제가 되자 식물유, 석유 등의 대체물질이 제안되었고, 20세기 이후부터는 사실상 석유를 주원료로 한 윤활유가 대세가 되었다. 따라서 오늘날에는 윤활유라고 하면 대략 석유를 주원료로 하여 제조된 것을 지칭한다.

특히 점도가 높은 것은 그리스라고도 한다.

 

출처 : 나무위키 https://namu.wiki/w/윤활유

 

 

윤활유는 마찰을 줄이기 위해 기계요소 사이에 도포하는 기름입니다.

 

그럼 그 윤활유의 종류는 다음과 같습니다.

 

▶ 지방성유

- 위에서 설명되었듯이 동식물유에서 제조한 것입니다. 현재는 안 쓴다고 보는 게 맞습니다.

 

▶ 광유(Mineral oil)

- 순수 원유를 정제해서 만든 것이기 때문에 황 성분의 소량의 불순물이 완전히 제거되지 않은 것입니다. 가장 널리 사용되고 기본적인 윤활유이며 가격이 가장 저렴하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반면에 고온에서 점도가 떨어지고 침전물이 합성유에 비해 더 자주 발생한다는 단점도 가지고 있습니다. 광유 윤활유을 사용할 경우 합성유에 비해서 엔진 오일의 교환 주기가 짧아질 수 있지만 그만큼 가격이 저렴합니다.

 

▶ 합성유(Synthetic oil)

- 광유의 약점이라 할 수 있는 열적, 화학적 불안정성을 보완하여 만든 윤활유입니다. 광유에 비해 침전물의 생성이 적기 때문에 기계을 더 잘 보호하고 윤활유의 교환 주기가 더 길다는 장점이 있지만 그만큼 광유에 비해서 가격이 더 비싸다는 단점도 있습니다. 또한 광유에 비해서 용해도가 떨어진다는 단점이 있으나, 이러한 단점은 윤활유에 다양한 종류의 첨가제를 사용해서 극복하고 있습니다.

 

 지방성유가 아니면 석유에서 추출한 윤활유인데 산화 방지, 마모 방지, 마찰 방지 등의 효과를 갖춘 각종 첨가제가 섞인 혼합물입니다. 그리고 이 혼합물의 첨가 여부에 따라 광유와 합성유로 구분됩니다. 또 광유와 합성유를 구분하는 정확한 기준은 첨가제의 사용 유무가 아니라 윤활유의 80% ~ 90%를 차지하는 기유를 광유로 사용했는지 합성유로 사용했는지에 따라 구분됩니다.

 

 윤활유는 사용을 함으로써 열화가 되거나 열산화가 되어 점도가 떨어지며 부가적인 반응 물질들이 생성됩니다.

그 물질들에는 산화반응물질 및 금속의 마모나 마찰로 발생된 금속 파편들도 섞여있게 됩니다.

 

 이런 산화등의 화학반응과 부가적인 반응 물질로 인해서 점도가 깨지고 경화가 되게 됩니다.(화학식이 있었는데 찾기 귀찮네요.)

점도는 액체를 유동시킬 때 나타나는 액체의 내부 저항 또는 내부 마찰을 의미합니다. 일반적으로 액체에서 흐름을 일으키는 외부의 힘(F)과 이것에 의해 발생하는 액체의 속도 구배 사이에는 비례 관계가 있다는데........

F = μ(dv/dz)

....... 어쨌든 모든 윤활유는 점도가 권장 이하로 떨어지게 되면 경화가 되기 때문에 첨가를 해주거나 교체하는 작업이 필요합니다.

 

그래서, 앞에서 말씀드린 "마른다"의 표현보다는 "점도가 떨어졌다, 경화가 되었다"가 맞는 표현입니다.

 

제가 알기론 현재 시판되는 모든 윤활유는 경화를 피할 수 없습니다.

경화되지 않는 윤활유를 개발하거나 발견하면 아마 노벨상을 받을 수 있다는..

 

현재 손목시계에 무브먼트에 사용되는 윤활유의 종류는 부위별, 기능별로 다릅니다만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윤활유의 shelf life을 보니 3~6년입니다. shelf life가 소비전 가능한 유통 기간이라고 생각하면 되니 미개봉 상태에서 제조일보다 6년 지나면 제 기능을 하지 못하니 버리라는 뜻입니다. 개봉후 진공 상태가 아니라면 가만히 놔두어도 산화가 시작되기 때문에 보통 제조사 매뉴얼에서 권장하는 오버홀 기한이 유통기한이라 보시면 됩니다.

asdf.jpg

Moebius Synt-A-Lube 9010 오일

 

 

 요즘은 윤활유 제조기술도 점점 발전해서 경화시기도 점점 늦춰지고 있지만 지방성유 사용할 때처럼 바로 멈추지 않고 부품에 마모가 조금씩 일어나도 당장 큰 차이가 없다고 합니다. 늦은 오버홀에서 부품의 편마모 등이 발견되어 교환할 수도 있다고 하니 본인의 시계 ROI 잘 따져보시고 부품비용 비싼 제품이라면 점검 잘 받으시면서 시계 생활하시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한 줄 요약, 모든 윤활유는 "경화"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공감 수 조회 수 날짜
공지 타임포럼 회원분들을 위한 신라면세점의 특별한 혜택 [8] 타임포럼 4 444 2024.06.10
공지 글쓰기 에디터 수정 및 새로운 기능 안내 [10] 타임포럼 9 2876 2022.03.21
공지 추천, 비추천 시스템 개편에 관한 공지 [13] 타임포럼 22 2584 2021.06.28
공지 사이트 기능 및 이용가이드 (장터, 이미지삽입, 등업, 포인트 취득 및 가감, 비디오삽입, 알람 등) [11] TF테스터 381 595115 2015.02.02
Hot 2024년 2분기 타임포럼 정기 모임 포토 리포트 [29] 타치코마 14 584 2024.05.16
Hot 타임포럼 2024년 2분기 정기모임 참석 및 경품 추첨 후기 [22] 오메가이거 13 625 2024.05.15
Hot [신청 마감] 5월 14일(화), 타임포럼이 2024년 2번째 정기 모임을 진행합니다! [52] 타임포럼 4 1025 2024.05.02
Hot 소더비 시계 경매 (홍콩) [6] Energico 1 1486 2024.03.28
32488 순대는 oo에 찍어먹는다 [45] file 토리노 3 1191 2023.04.07
32487 비오고 나니 날씨가 상당히 좋아졌네요 [7] 이현수 3 172 2023.04.06
32486 비오는데 운전들조심하세요 [5] 갓민재 1 104 2023.04.06
32485 (가입인사)봄비가 촉촉한 날 [9] 코메리칸스나잎 2 129 2023.04.05
32484 남자의 취미 (3) [27] file 금금 2 689 2023.04.04
32483 요즘 날씨 너무 좋네요 [6] 이현수 0 120 2023.04.04
32482 제네시스 GV80 쿠페 이쁘네요! [24] file 며르치보끔 0 624 2023.04.04
32481 한국 옛날 태권도 대회를 보고 놀란 외국인들 ㅋㅋ [10] dpcnl1 1 453 2023.04.03
32480 일본을 자주 가는 이유 [20] file 금금 3 664 2023.04.03
32479 WW 왔습니다. 사람 많네요. [17] file 수퍼오션.H 4 476 2023.04.02
32478 남자의 취미 (2) [17] file 금금 2 526 2023.04.01
32477 남자의 취미 [21] file 금금 6 468 2023.04.01
32476 WW2023 개인적인 소감 [23] file 현승시계 4 672 2023.03.29
32475 필리핀 파텍 매장에 들러봤습니다. 2022년12월. [16] file kadd 2 785 2023.03.28
32474 롤렉스도 드디어 뚜껑땃군요 ㄷㄷ [63] file 토리노 7 3320 2023.03.28
32473 진정한 매뉴팩처 워치메이커와 천재 1인 워치메이커의 기준 [7] 오후네시랑 6 514 2023.03.26
32472 애플워치란놈… [23] Mario 1 427 2023.03.22
32471 나이가 들수록 애인이 필요한 이유 [49] file 또꽝 5 2005 2023.03.21
32470 적정 시계수에 대한 고민 [32] 시계홀릭쓰 1 883 2023.03.19
32469 안녕하세요. [13] 불량이 2 154 2023.03.17
32468 최근 마블영화의 몰락과 시계시장의 비교 [10] 토리노 5 2995 2023.03.14
32467 초짜 시계성애자의 착각 [11] file 오후네시랑 6 5766 2023.03.13
32466 요즘 시계 슬슬 올라가는거 같아 기분이 좋네요 [16] 오데마사고 1 679 2023.03.12
32465 주관적인 타포 유튜브 후기▶[언박싱&리뷰] 오메가 스피드마스터 칼리버 321(Omega Speedmaster Calibre 321) [5] file 토리노 5 383 2023.03.10
32464 흥미로운 마이크로 브랜드 와치메이커를 발견했습니다~ [18] file 오후네시랑 0 855 2023.03.06
32463 순대국밥 가격 [24] file 토리노 2 915 2023.03.03
32462 2023 상반기 소더비 시계 경매 [15] Energico 4 677 2023.02.24
32461 환율 [10] 50가지그림자 0 329 2023.02.22
32460 타임포럼 [12] file 노프라브럼 4 332 2023.02.22
32459 주관적인 타포 유튜브 후기▶[시계 리뷰] 리차드 밀 RM 07-01 인터걸랙틱(Richard Mille RM 07-01 Intergalactic) [10] file 토리노 3 310 2023.02.17
32458 중고 시계 매물을 한 번 올려봤습니다. [47] DOM3 7 1664 2023.02.12
32457 고급차 차주들의 직업 [36] file 토리노 8 1676 2023.02.07
32456 가입했어요 [31] creature112 1 149 2023.02.06
32455 가입인사드립니다!! [17] 링고링고 1 136 2023.02.03
32454 [기사]오메가·롤렉스·세이코까지…북한 최고지도자의 '시계 통치술' [17] file 토리노 2 770 2023.02.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