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질문은 TF지식인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자유게시판

Hot 게시글은 조회수1000 or 추천수10 or 댓글25 이상 게시물을 최근순으로 최대4개까지 출력됩니다. (타 게시판 동일)



시노빅 799  추천:18 2020.06.27 19:57

살면서 직업을 몇번 바꿨는데

영화관에서 영사기사로 근무를 했던 경험을

써봅니다


20181122_094100.jpg


요것은 영사기입니다.

SONY 영사기를 쓰는 곳도 있고 바코나 크리스티 영사기를 쓰는 곳도 있습니다.

각각 장단점이 있습니다. 


영사기 자체가 내는 열이 상당해서 위에 배기장치가 달려있습니다.

필름 사용 안 한지는 8~9년 되었다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필름 상영 시절에 비해 영사기사가 할 일이 많이 줄었지요.

요즘은 영사기사가 없는 영화관도 많습니다.


20190131_101055.jpg


이것은 영사기에 들어가는 램프입니다.

수명은 대략 3~4개월 가는 것 같고

하나에 백만원가량 합니다.

램프교체할땐 저렇게 리트릴 장갑을 끼고 교체를 해야합니다

지문자국이 나면 안 된다고 하더군요. 폭발 위험이 있다나

난생 처음으로 램프 교체할때 핵폭탄 해체하듯 덜덜 떨면서 교체하던 생각이 나네요

사진상의 램프를 보면 위쪽이 시커멓게 그을린 것이 보이는데

교체할 때가 되어서 저렇습니다.

저상태로 상영을 하면 화면이 어둡게 나옵니다.


20181121_233221.jpg


램프를 장착한 모습

영사기 내부열을 좀 식혀준 다음에 교체를 합니다. 

새램프를 장착하고 영사기에서 세팅을 하는 과정이 처음엔

너무 복잡하게 느껴져서 애먹은 기억이 납니다.


영사기 대 여섯대가 돌아가는 소음이 꽤 있습니다.

처음 영사실에 들어 갔을때 내가 여기서 하루 종일 이 소음을  견딜 수 있을까했는데

적응되니까 의외로 크게 신경쓰이진 않더라구요.



20180722_113749.jpg


영화관 화면이 저렇게 보입니다

소리는 들리지 않아요.

앤트맨 상영중이네요


왼쪽의 기계는 더 이상 사용하지 않습니다.

창문 오른쪽으로 보이는 버튼은 천막을 넓혔다 좁혔다 하는 버튼인데

이걸 마스킹이라고 합니다.

마스킹을 해주면 스크린 아래위로 회색 여백(일명 래터박스)같은 게 안 보여서

영화볼때 집중이 잘 된다고 하더라구요.

모든 영화관이 마스킹을 다 하는 건 아닙니다.

해주면 좋은데 비용문제(?)로 안 하는 곳도 많다더군요.

제가 근무하던 영화관도 3,5관만 마스킹을 했었습니다.


s.jpg

이 둥근 원반은 플래터라고 하는데 필름을 얹어 놓는 장치입니다.

지금은 디지털 방식이라 실수로 엉뚱한 영화를 틀었을 때 바로 바꿀 수 있지만

필름 상영시절에는 그게 불가능했다고 하더라구요.

그냥 그대로 상영 ㅋㅋ


ss.jpg


이 프레임 카운터도 플래터와 함께 유물처럼 남아 있네용

잘 보존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11.jpg

                                   < 화면 아래위로 보이는 회색 여백 부분이 래터박스입니다 >


보통 개봉 전날에 모든 영화 상영을 마치고

혼자 남아서 개봉할 영화 확인 작업을 합니다

화면이 잘 나오는지  확인도 하고

볼륨설정도 해야하죠.

혼자서 듣는거랑 사람이 꽉찼을때 듣는거랑 차이가 있어서

그것도 고려해야합니다.

공포영화를 혼자 작업할 땐 좀 무섭기도 해요.


영화는 외장하드로 해서 택배로 오거나

아니면 배급사에서 온라인으로 쏴주기도 합니다.

당장 내일 개봉인데 외장하드가 인식이 안 되어서

배급사에 긴급하게 전화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영사기에 영화를 넣어도 대부분은 곧바로 틀어볼 수가 없습니다.

암호가 걸려있기 때문이죠. 이걸 KDM이라고 합니다.


KDM

(Key Delivery Message, 케이디엠)

암호화된 정보를 포함하고 있는 DCP를 해독하기 위한 키 정보와 상영기간을 포함하고 있는 권리 허락 정보이다.


이 KDM은 개봉이 임박하면 그때 따로 옵니다.

그걸 넣어서 풀어줘야 영화를 틀어볼 수가 있죠.

모든 영화에 KDM이 있는 건 아니고

사람들이 많이 안 볼 것 같은 영화(?)는 KDM이 없는편이더라구요.


아주 드물게 정전이 나거나 영사기 고장이 나면

멘붕입니다.

특히 관객이 많을 때 사고가 나면 아찔하죠.

사과방송도 해야하고.. 일년에 한 두번 정도 이런 일을 겪은 것 같네요.


어벤져스 앤드게임땐 사람들이 얼마나 많이 오는지

영화관이 터져나가는 줄 알았습니다.

그때 긴장을 하고 근무했던 기억이 납니다.


영화관 스크린을 가까이서 보면 작은 구멍들이 무수히 나있습니다.

스크린 뒤에 거대 스피커가 있는데 이 소리가 밖으로 잘 나오기 위함입니다.



영사실 근무는 교대 근무이고

하루종일 혼자 있어야합니다.

원래 혼자있는거 좋아하는 편이라

저는 좋더라구요. 등대지기 느낌이랄까


지금은 다른 직업으로 살고 있지만


가끔 저때가 그립기도 하네요

같이 근무했던 영사기사님도 매니저님도 참 좋았고

다른 직원들도 너무 좋았죠.


언제 시간나면 한번 가볼까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조회 수 날짜
공지 장터게시판(회원 및 셀러 장터게시판) 운영원칙 [38] 타임포럼 13 19599 2019.05.13
공지 사이트 기능 및 이용가이드 (장터, 이미지삽입, 등업, 포인트 취득 및 가감, 비디오삽입, 알람 등) [11] TF테스터 289 568471 2015.02.02
공지 파일업로드 방법 (글쓰기, 댓글 공통) [5] 게시판관리자 28 531103 2015.01.12
Hot 시계 눈이 계속 올라가네요 [25] 샵신 0 382 2020.07.24
Hot 갈수록 롤은 구하기 힘들어지는거 같네요 [25] 04월08일 0 743 2020.07.20
Hot 예물시계로 로렉스는 씨가 말랐네요 [30] 데이져스트77 3 1078 2020.07.20
Hot 갑자기 의미없는 게시글과 댓글들이 많아지는 느낌이네요 [28] 클래식컬 10 698 2020.07.20
31284 시계에 빠지면 차에빠지는것보다 중독인듯.ㅠ [34] 대구나그네 1 849 2020.02.16
31283 코로나 발생한 이후로 [16] 론지인 0 542 2020.02.15
31282 코로나 때문에 발생된 새로운 문제! [14] elkise 2 705 2020.02.14
31281 시계외에 저의 또 다른 취미생활은 건프라 만들기와 수집입니다. [23] wkek 0 505 2020.02.14
31280 파이널판타지7 리메이크 예구 했네요 [8] session0 1 508 2020.02.13
31279 경기가 너무 안좋네요... [26] emeraldsky 3 792 2020.02.12
31278 미국 5대 피자... [52] file 토리노 8 1364 2020.02.12
31277 또 살만하니 포럼에서 헤엄치고있네요 [18] 부마왕 1 577 2020.02.11
31276 코로나가 이제 점 잠잠해지는가요 [14] 티티움 2 453 2020.02.11
31275 마음이 차분해지는 책 추천받습니다 [13] aleera 0 407 2020.02.11
31274 기생충 대단하네요. [22] 파파시토ㅔ 1 435 2020.02.10
31273 기생충 아카데미 4관왕 [11] file 후라이팬님 4 489 2020.02.10
31272 코로나 정말....ㅠㅠ [6] 광주시계초보 2 496 2020.02.09
31271 자영업 하시는 분들 힘내세요 [23] 일루왕왕 2 655 2020.02.09
31270 여러분 코로나 조심하세여 [10] file 파파시토ㅔ 0 595 2020.02.09
31269 매장에 사람이 많네요(코로나랑상관없든듯요) [16] 티에스티피 1 697 2020.02.08
31268 코로나 떄문에... [20] jamesyoon01 3 672 2020.02.06
31267 스x치 센터 후기입니다. [46] file 언더독 5 1425 2020.02.05
31266 임신..? [22] 롤리맘 0 871 2020.02.04
31265 타임포럼? [16] file Amadeus. 3 702 2020.02.04
31264 시계라는 취미가 참 무서운것 같습니다 [41] update SAUDERMAN 1 2330 2020.02.03
31263 중국 유학중인친구가...연락이왔어요 [33] 여언봉 1 1949 2020.01.30
31262 중국에서 온 친구가 만나자는데... [20] 낮의촛불 3 939 2020.01.30
31261 신종 코로나 때문에 매출도 떨어지고 큰일이네요ㅠ [28] 빈디지파파 3 1067 2020.01.29
31260 우문현답 [16] file 토리노 1 918 2020.01.29
31259 브랜드 등급은 누가 정한걸까요.. [42] 대구바보 4 2180 2020.01.28
31258 연휴에 시계 매장 몇군데 다녀온 후기입니다 [21] 머리심는의사 3 1504 2020.01.28
31257 로렉스 예상 중 가장 땡기는-바셀2020 [35] file XXIV 1 2560 2020.01.28
31256 연휴가 이렇게 끝나가네요 [10] 불타는감자 2 300 2020.01.27
31255 태그호이어 아쿠아레이서 무브먼트의 반전 !! [4] file Tag-Heuer 1 1787 2020.01.26
31254 로렉스 데이저스트 택시에서 분실했네요 [53] 여우놈 2 1739 2020.01.26
31253 후쿠오카 빈티지 워치샵 Discovery watch [28] file 광주시계초보 6 1421 2020.01.26
31252 역시 시계는 맘에드는거 한방에 가야...ㅠ [28] 브랄당원 3 1155 2020.01.25
31251 기변을 멈추게한 라인업 [27] file 타임킹 0 1293 2020.01.24
31250 롯데 본점 해밀턴 매장 방문 후기 (이런게 브랜드의 차이인가요?) [25] file 키치제작소 7 1860 2020.0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