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질문은 TF지식인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자유게시판

Hot 게시글은 조회수1000 or 추천수10 or 댓글25 이상 게시물을 최근순으로 최대4개까지 출력됩니다. (타 게시판 동일)
Br.kim 431  공감:4  비공감:-1 2020.11.18 10:20

저만의 시계 역사는 좀 짧습니다.


지방의 소도시에서 태어난 저는 고등학교때부터 잡다한 곳에 관심을 두기 시작했어요.  (스포츠/ 카메라/ 이성(?)) 


돈이 없었기에 항상 가난한 취미생활을 강요당했습니다. ㅋㅋ 


서점에서 관련잡지를 보면 종종 빈티지 필름카메라와 가끔 시계를 묶어서 주제를 다루기도 했었던 걸로 기억을 합니다.


그 당시(1995년)에 야시카 카메라 하나 얻어서는 네거티브 필름 하나 넣고 돌아댕기는 것이 몇 안되는 즐거움이었는데


주변에 사진을 찍는 일명 찍사 아자씨들 손목에 항상 멋진 손목시계들이 있던것이 참 부러웠습니다.


당시 시계에 대해서는 아는것이 하나 없는 문외한 이기에 그냥 내 손목에 멋진 크로노 시계정도면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렇게 시작된 저의 시계 여행은 2001년 처음 세이코 쿼츠 크로노를 만나게됩니다. 가난한자의 하이엔드 오리엔트/세이코/부로바 아니던가요


옥션에서 경매로 나온 18만원짜리 세이코 스틸 쿼츠 단순개봉 신품을 새벽까지 눈치싸움을 통하여얻게 되었습니다.



일주일만에 받고나서 실물을 바라보니 작고 얇은 기계덩어리에서 초침이 착착착 쌓여가는 모습이 참 신기했습니다. 만족도도 좋았죠. 


지금은 장농속에 잠들어 있지만 가끔씩 차보곤 해요. 저의 첫경험이자 자산 1호였으니(제 용돈으로 구매한 첫 자산)... 


첫째아들이 초등학교 4학년인데 곧 차는 날이 오겠죠 뭐


그리고 2005년 졸업 후 취직을 하게 되고, 당시에 제주변에는 비싼 시계를 차고다니는 사람도 없었습니다. 아버지가 차고 다니시는 롤렉스 콤비가 유일했네요


제가 사는 지역이 지방 소도시였기에 크지않은 백화점에는 시계총판점이 있었더랬죠. 


거기서 처음본 시계들이 잘 기억은 나지 않지만 태그호이어 링크 시리즈들이었던 걸로 기억이 납니다. 물론 너무 비싸서 살 생각은 없었기에 구경만 하고 있었는데


총판 사장님이 세이코프리미어를 추천해주셨습니다. 퍼페츄얼 snp003이던가 그랬을겁니다. 


2100년까지 날짜창을 건드리지 않아도 되고, 윤년도 당연히 인식하며, 심지어 시계 건전지자 자동 충전이 된다라는 말에 어찌나 설레이던지 


그때부터 다시 저는 시계에 대한 목표가 생겼더랬죠. 당시 가격은 120만원 정도였습니다. 


그리고는 1년 정도 지나서 시내의 시계점에서 삼정점품의 snp001을 구매하게 됩니다. 아마 가격은 100만원 정도였던걸로 기억합니다. 

[Seiko premier] 세이코프리미어 snp001 분석 *snp001j,스누피,세이코시계추천,키네틱,국민시계,snp003,세이코프리미어추천,삼정시계


그렇게 세이코만 2점을 소유하게 됩니다. 제가 일본을 좋아하지 않지만 참 그 당시 가난했던 저로서는 대체재가 없었어요. 블링블링 유광의 세이코 퍼페츄얼을 만나면서


한동안 얼마나 행복했었는지 모릅니다. 오토매틱이라는 무부먼트를...알게되기까지는 말이죠... (1부 ...  일을 해야돼서...^^;;끝)






번호 제목 글쓴이 공감 수 조회 수 날짜
공지 추천, 비추천 시스템 개편에 관한 공지 [5] 타임포럼 9 349 2021.06.28
공지 글로벌 시계전문지 GMT와 기사공급 제휴의 안내 [2] 타임포럼 1 2459 2020.09.10
공지 장터게시판(회원 및 셀러 장터게시판) 운영원칙 (2021.9.3 업데이트) [68] 타임포럼 19 21053 2019.05.13
공지 사이트 기능 및 이용가이드 (장터, 이미지삽입, 등업, 포인트 취득 및 가감, 비디오삽입, 알람 등) [11] TF테스터 324 581174 2015.02.02
공지 파일업로드 방법 (글쓰기, 댓글 공통) [5] 게시판관리자 31 536197 2015.01.12
Hot 제작한 시계를 전시하게 되어 글을 올립니다. [29] minhoonyoo 19 486 2021.10.23
Hot 오메가 신형 문워치를 눈앞에서 절도 당하였습니다 [36] midnightcity 9 795 2021.10.21
Hot 고맙습니다~^^ [15] ClaudioKim 14 497 2021.10.01
Hot 아내가 본 제 시계랭킹. [46] 창경 8 1363 2021.09.14
31637 다들 건강하시지요? [14] file 불쟁반 1 271 2020.12.09
31636 안녀아세요. 시린입니다. [29] file Musigny 2 576 2020.12.08
31635 현대 시계인의 다이버 베젤 활용법 [11] ceepat 5 591 2020.12.08
31634 주말을 마무리하면서 [9] file 빈이아빠 1 233 2020.12.06
31633 [주관적인 타포 유튜브 후기]IWC 포르투기저 퍼페추얼 캘린더 부티크 에디션(IWC Portugieser Perpetual Calendar Boutique Edition) [5] file 토리노 5 345 2020.12.05
31632 헤리티지 밀리터리 마린 폴폴폴 1 240 2020.12.05
31631 회원 분류 궁금증 [17] file 클래식컬 2 440 2020.12.04
31630 코로나 백신이 나오면 마스크는 언제쯤 ... [36] 서킷 1 547 2020.12.02
31629 이제막 눈팅만 하다가 시계 제대로 관심가져보려해요~!!! [16] Dewpooro 1 240 2020.12.01
31628 [기사]한국서 외면 받고 일본 건너가 8억짜리 명품 손목시계 만든 한국의 수공예 장인 [11] 토리노 3 678 2020.12.01
31627 [주관적인 타포 유튜브 후기]바쉐론 콘스탄틴 오버시즈 셀프 와인딩(Vacheron Constantin Overseas Self-winding) [14] file 토리노 7 458 2020.11.28
31626 2014년 호딩키 좌담 [8] Energico 2 436 2020.11.27
31625 2002 월드컵이 생각나네요 [24] file 부랄이트닝 0 508 2020.11.25
31624 무등산 정상입니다2 [36] file 소진아빠 4 555 2020.11.24
31623 좋은 하루 마감 되시길.. [10] file 오마마 1 253 2020.11.23
31622 간만에 산책나왔네요.. [20] file 오마마 1 292 2020.11.22
31621 [주관적인 타포 유튜브 후기]예거 르쿨트르 폴라리스 마리너 메모복스(Jaeger-LeCoultre Polaris Mariner Memovox) [7] 토리노 2 388 2020.11.21
31620 5일전에 새차했는데 비가오네 ㅠㅠ [28] Droz 2 321 2020.11.19
» 나만의 역사 [18] Br.kim 4 431 2020.11.18
31618 2년동안 눈팅만했네요 [32] bboru 1 380 2020.11.18
31617 대구 공*사에 다녀와서. [8] 평강 1 509 2020.11.17
31616 오메가 시계는 감가가 어마어마 하네요.. [44] 검을현 2 2731 2020.11.16
31615 [주관적인 타포 유튜브 후기]에르메스 아쏘 레흐 드라룬 루나(The Hermès Arceau L’Heure De La Lune Lunar) [1] 토리노 1 302 2020.11.14
31614 역시 배트맨은 더러운것도 깨끗하게 만드는 [28] file 마스터풀 0 710 2020.11.13
31613 금요일이네요.. [11] 백원만 0 164 2020.11.13
31612 수리 맡긴 시계를 기다리며... 초조... [24] 김승모 1 634 2020.11.08
31611 [주관적인 타포 유튜브 후기]불가리 알루미늄 워치(Bvlgari Aluminium watch) [7] 토리노 3 393 2020.11.07
31610 필립스 (시계경매회사) 시계 다큐멘터리 [18] Energico 2 510 2020.11.06
31609 어서 빨리 코로나가 없어졌으면 좋겠네요 [26] GT3RS 0 283 2020.11.05
31608 노모스로 입문했어요 + 사진 찍어봤어요! [26] 블블 6 692 2020.11.05
31607 무등산 정상입니다 [23] file 소진아빠 5 453 2020.11.01
31606 송정 서퍼 [18] file soolee 2 474 2020.10.31
31605 [주관적인 타포 유튜브 후기]브라이틀링 인듀어런스 프로(Breitling Endurance Pro) [5] file 토리노 5 416 2020.10.31
31604 이번 오리스 칼리버 400 제품 가격과 제품이 벌써 스포 되버렸네요 [16] 둘스~ 3 842 2020.10.28
31603 아이들이 참 금방크네요 [37] file 북신 10 734 2020.1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