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F컬럼
댓글작성 +2 Points

앞서 <Watch It> 컬럼을 통해 SIHH에서 선보인 다양한 톤의 블루 시계를 소개한 바 있습니다. 이번에는 반짝이는블루 시계입니다. 어벤추린은 특유의 반짝임 덕분에 우주를 주제로 하는 천체 시계 혹은 여성 시계에서 자주 사용되어 왔습니다. 그런데 올해는 우연인지 모르겠지만 SIHH에서 이 어벤추린 소재 시계가 유난히 눈에 띄었습니다. 시계 다이얼 전면에 사용되기도 하고, 다이얼 일부를 차지하기도 했으며, 문페이즈의 밤하늘을 차지하면서 포인트 역할을 하기도 했습니다. 이번 <VS> 컬럼에서는 화려함을 더욱 부각시키는 어벤추린, 그리고 미니멀함 속에서 고고하게 빛나고 있는 어벤추린(, 이 어벤추린은 엄밀히 말하면 어벤추린 글라스이긴 합니다)을 살펴봅니다.    

 

GIRARD PERREGAUX, Cat’s Eye Night & Day

고양이 눈의 모양을 연상시킨다 하여 이름 붙인 지라드 페리고의 섹시한(!) 캣츠 아이 시계가 올해 처음으로 하이 주얼리 버전으로 소개되었습니다. 일명 이상한 나라의 캣츠 아이(The Cat’s Eye in wonderland)’라는 별칭을 지니고 있습니다.

 

사실 SIHH에서 이 시계를 제일 처음 본 순간 눈길이 닿은 곳은 반짝이는 어벤추린 다이얼이었습니다(SIHH에서 가장 먼저 발견한 어벤추린 시계이기도 했습니다). 다크 블루 컬러의 어벤추린이 베젤에 세팅되어 있는 다이아몬드와 어우러져 더욱 강렬한 화려함을 발산하는데, 특히 다양한 사이즈의 다이아몬드가 오벌 형태 다이얼 바깥쪽과 베젤, 러그, 그리고 크라운으로 이어지며 빛을 반사해 눈부심을 극대화하는 것이 특징입니다. 참고로 시계 전체적으로 자그마치 3캐럿에 육박하는 다이아몬드가 사용되었습니다.

11.jpg

6시 방향에 있는 화이트 골드 디스크는 24시간에 한 바퀴 회전하며 밤/낮을 알려주는 역할을 합니다. 디스크 한쪽에는 태양, 또 한쪽에는 신비로운 달이 자리하고 있는데 매우 섬세한 피니싱이 눈길을 끕니다. 이 태양과 달이 시간이 흐르면서 다이아몬드 부채꼴 뒤로 모습을 감췄다가 드러내며 회전합니다. 이 기능은 시, 분과 함께 연동되어 있기 때문에 따로 조정이 필요 없습니다.


22.jpg

 

시계 안에는 자동 무브먼트 GP330-00900이 탑재되어 있습니다. 218개 부품으로 이뤄진 이 무브먼트를 살펴보면 브리지와 메인플레이트는 스트레이트 그레인 처리, 챔퍼링, 서큘러 그레인 처리, 코트 드 제네브 모티브로 피니싱 처리해 정교한 디테일을 강조합니다. 그리고 골드 소재의 로터에는 “GP” 태피스트리 모티브를 접목했습니다. 투명한 케이스백을 통해 하이 주얼리 시계답게 화려한 겉모습 못지않게 아름다운 속살(!)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보통의 블루 시계가 그렇듯 캣츠 아이 나잇 & 데이 역시 다크 블루 악어 가죽 스트랩을 매치했습니다      

 

VS

 

A. LANGE & SÖHNE, Saxonia Thin Copper Blue

랑에 운트 죄네가 선보이는 가장 얇은 시계이자 ‘Less is More’의 진면목을 보여주는 삭소니아 씬에서 별이 총총 빛나는 밤하늘을 연상시키는 다이얼의 코퍼 블루 모델을 선보였습니다. 미니멀함을 극대화하는 화이트 골드 케이스는 지름 39mm에 두께 6.2mm입니다. 슬림하고 우아한 자태의 시침과 분침, 그리고 로듐 도금 처리한 12개의 아워 마커도 화이트 골드 빛을 띠고 있어 다이얼의 짙푸른 빛을 더욱 대조적으로 부각시켜주고 있습니다.


ALS_205_086_F_1641678.jpg

 


사실 이 시계를 처음 봤을 때 다이얼의 반짝이는 모습을 보고 어벤추린일거라고 짐작 했는데, 실은 이 다이얼이 솔리드 실버 소재라는 점이 흥미로웠습니다. 실버 소재 위에 일명 사금석이라고 불리는 골드 스톤(gold stone, 공교롭게도 이 골드 스톤이 어벤추린 글라스라는 이름을 지니고 있습니다)을 아주 얇게 코팅해 은은하게 반짝이는 효과를 만들어낸 것입니다. 17세기 베니스에서부터 시작되었다는 이 독특한 기법은 다이얼에서 볼 수 있듯 오묘하게 빛나는 효과를 만들어냅니다. 현미경으로 들여다 보아야만 확인할 수 있을 정도로 미세한 산화 크리스털 덕분에 별이 반짝이는 듯한 푸른 밤하늘의 아름다운 광경이 펼쳐지는 것이죠.

 ALS_Saxonia_Thin_Sparkle_.jpg

 

시계에 동력을 제공하는 것은 두께 2.9mm의 매뉴팩처 칼리버 L093.1로 얇은 두께에도 불구하고 72시간 파워리저브 가능한 플랫 메인스프링 배럴을 갖추고 있습니다. 또한 독일 작센 지역 워치메이킹에서 엿볼 수 있는 까다롭고 섬세한 피니싱 기법을 적용해 정교하고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줍니다. 스트랩 역시 다크 블루 컬러의 핸드 스티칭한 악어 가죽 스트랩을 매치해 우아함을 더합니다.  

 


타임포럼 SNS :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네이버 카페
Copyright ⓒ 2020 by TIMEFORUM All Rights Reserved.
게시물 저작권은 타임포럼에 있습니다. 허가없이 사진과 원고의 복제나 도용할 경우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