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사진을 너무 많이 첨부했더니 더이상 첨부가 안되서 챕터 A,B로 나눠서 씁니다.

 

드디어 마지막날입니다.

 

쿠바만 탈출하면 더이상 바랄게 없다라고 생각했을 정도로 쿠바가 지긋지긋 했는데,막상 떠날때가 되니 시원함보다는 아쉬운 마음이 큽니다.

 

제 와이프로 마찬가지 인지 얼굴에는 아쉬운 기색이 역력합니다.

 

마지막으로 자주가던 카페에서 모닝 카푸치노를 마십니다.

 

쿠바에 있는동안 이 카푸치노를 20잔도 넘게 마신것 같네요.그만큼 훌룡한 맛입니다.

 

지금까지 먹었던 그 어떤 카푸치노보다 강력한 맛입니다.와이프 역시 인정했구요..

 

TAFOP1064907.JPG TAFOP1064908.JPG

 

커피를 마시고 어느덧 친해진 커피숍직원들과 작별인사를 합니다.

 

그리고 까사로 돌아와서 까사 주인 할머님과도 작별인사를 합니다.

 

2주동안 저희방을 깨끗하게 정리해주시고,이것저것 많이 신경써 주신 고마운 분입니다.

 

제 아들 또래의 손자가 있어 저희들 처지를 아주 잘 이해하고 항상 뭐 도와줄거 없냐고 물어보시더라구요.

 

오래오래 건강하셨으면 좋겠습니다.

 

 

 TAFOP1064910.JPG

 

작별인사를 하고 파블로를 기다립니다.파블로가 마지막까지 수고를 해주네요.

 

공항으로 직접갈줄 알았는데 출입국 관리소에 다시 가야 한답니다.

 

 

 TAFOP1064912.JPG

 

쿠바 여성들의 80~90%는 저런 스타킹을 신습니다.모양도 참 가지가지죠...ㅎㅎ

 

이리저리 뛰어다니다가 잡혀 오는 제 아들입니다.

 

까사에서 시간 여유있게 나오길 망정이지 비행기 놓칠뻔 했습니다.

 

여기서 2시간도 넘게 기다렸습니다.

 

이유도 없이,바쁘지도 않은데 기다리게 합니다.

 

비행기 시간이 얼마 안남았다고 해도 그냥 기다리랍니다...

 

 TAFOP1064913.JPG

 

그렇게 긴 기다림끝에 드디어 출국해도 좋다는 싸인을 받고...

 

호세 마르띠 국제공항에 도착합니다.

 

 

 TAFOP1064914.JPG

 

제 유모차를 끌고가는 파블로.

 

참 고마운 사람입니다.

 

 TAFOP1064915.JPG

 

탑승수속을 마치고...

 

 TAFOP1064916.JPG

 

출국심사를 합니다.

 

이제 이 문만 통과하면 쿠바와는 끝입니다.

 

TAFOP1074919.JPG

 

출국심사를 받고 문을 나가기 전에 바깥쪽을 바라보니 파블로가 끝까지 지키고 있습니다.

 

혹시 어떤 문제라도 생기면 제일 먼저 달려와서 해결해줄 사람...

 

정말 믿음직한 친구입니다. 쿠바에 있는동안 그 누구보다 신경써주고 그 누구보다 제 맘을 이해해준 사람.

 

한번은 제 아들이 한밤중에 설사를 한적이 있는데, 전화를 하니 바로 데릴러 와서 자기집으로 같이 가자더군요.

 

그 정도로 신경을 많이 써준친굽니다.

 

올 여름에 코트라의 배려로 한국에 출장을 올수도 있다고 합니다. 그때 한국에 오게되면 제가 진 신세를 몇배로 다시 보답해줄 생각입니다.

 

 TAFOP1074918.JPG

 

 

 

 

 

자...이것으로 쿠바 여행기는 막을 내립니다.

 

이번 여행으로 저희 가족은 많은것을 보고,느끼고,배웠습니다.

 

 

제일 큰 수확은 피할수 없다면 차라리 즐기는 법도 배웠고,호랑이 굴에 들어가도 정신 차려서 사는법도 배운거네요. 

 

비록 돈은 잃어버렸지만 좋은 친구도 만났고,한국에서 계속 이어갈수있는 소중한 인연이 생겼습니다.

 

언제 다시 쿠바땅을 밟아 볼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쿠바는 저에게 안좋은 기억보다는 소중한 추억이 있는곳으로 기억 될것입니다.

 

그동안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만 물러갑니다.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1 이집트 여행기-후루가다편 [51] 민트 2009.11.07 2558
120 이집트 여행기-룩소르편 [54] 민트 2009.11.05 2739
119 이집트 여행기-카이로편 [51] 민트 2009.10.31 2716
118 이집트 여행기-바하리아 오아시스편 [71] 민트 2009.10.30 3001
117 여행 다녀왔습니다 [8] 스타일리쉬 2013.02.23 1706
116 스위스 여행 다시한번 조언 구합니다. ^^;; [30] 라니 2013.02.22 3913
115 혼자 국내에서 몇일 쉴만한 곳 추천좀 드립니다~ [15] 스타일리쉬 2013.02.20 9217
114 경주기행 [부제-맛집스캔] [39] file 민트 2013.02.19 3044
113 뉴욕 맨하탄 호텔 추천 부탁드립니다 [19] 세러데이 2013.02.18 3297
112 스위스 가족여행 조언구합니다...--; [18] 라니 2013.02.18 1899
111 가족 여행 추천 부탁드립니다!! [13] 승아대디 2013.02.18 1730
110 (엑박 수정햇씁니다 ㅠㅠ) 애리조나 모터싸이클 트립! [25] file hamburger 2013.02.16 3022
109 쿠바이야기 에필로그... [36] file 민트 2013.02.15 2537
» 시간이 멈춰버린 나라...쿠바(4부.Chapter-B) [37] file 민트 2013.02.15 2283
107 시간이 멈춰버린 나라...쿠바(4부.Chapter-A) [17] file 민트 2013.02.15 3343
106 강화도 가족펜션 추천부탁드려요 스카이러너 2013.02.14 3260
105 4인 가족 국내 여행지 추천 부탁드립니다^^ [18] 645af 2013.02.13 4357
104 아이를 데리고 갈 만한 여행지 추천 부탁드립니다....^^ [26] 라니 2013.02.13 2956
103 시간이 멈춰버린 나라...쿠바(3부) [37] file 민트 2013.02.10 3172
102 SF AT&T Park & 2013 WBC [12] file 날개찍사 2013.02.10 20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