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W & W 2020

0-1.JPG



전 모델 제네바 실 인증을 받는 유일한 매뉴팩처 브랜드 로저드뷔(Roger Dubuis)의 워치스 앤 원더스(Watches & Wonders) 2015 리포트입니다. 


올해 로저드뷔는 SIHH에 이어 W&W에 이르기까지 일관되게 '아스트랄 스켈레톤(Astral Skeleton)' 테마를 강조하고 있습니다. 

'별 모양의 스켈레톤'을 뜻하는 이름처럼 로저드뷔는 스켈레톤 무브먼트 브리지 일부에 별을 형상화해 브랜드 특유의 개성을 드러내고 있는데요. 


'테크니컬, 오토매틱, 크리에이티브 스켈레톤'으로 분류된 각각의 특색 있는 신작들을 통해 로저드뷔만이 할 수 있는 현대적인 스켈레톤 시계의 높은 경지를 과시했습니다. 



1-10.JPG


- 워치스 앤 원더스 개막 첫날 로저드뷔 부스 앞에서 만난 CEO 장-마르크 퐁트루에(Jean-Marc Pontroué). 




2015년을 '아스트랄 스켈레톤의 해'로 명명한 로저드뷔의 세 가지 하부 테마 중 첫번째는 '테크니컬 스켈레톤' 입니다. 


이에 해당하는 모델로는 올초 SIHH서 첫 공개한 엑스칼리버 스파이더 더블 플라잉 스켈레톤 투르비용(Excalibur Spider Skeleton Flying Tourbillon)을 들 수 있습니다. 

이 모델에 굳이 왜 '테크니컬 스켈레톤'이라는 수식을 부여했는지는 시계를 들여다 보면 알 수 있는데요. 무브먼트 외에 케이스, 플랜지, 핸즈까지 스켈레톤화했습니다. 



88.jpg


- 베젤부에 러버를 코팅하고 바게트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엑스칼리버 스파이더 스켈레톤 플라잉 투르비용 모델(사진 좌측)과 

  기존 엑스칼리버 시계에 비해 한층 스포티한 인상을 강조한 엑스칼리버 스파이더 스켈레톤 더블 플라잉 투르비용 모델(사진 우측). 



고급 스포츠카를 연상시키는 복잡한 구조의 멀티 피스 케이스와 다이얼, 그리고 여기에 싱글 혹은 더블 플라잉 투르비용과 같은 하이 컴플리케이션 무브먼트를 더해  

여느 스켈레톤 시계들과 차별화에 성공하고 있습니다. 하이엔드 스켈레톤 시계제조사로서 미적인 요소는 물론 기술력까지 최고를 보여주겠다는 야심이 반영된 결과지요. 


또한 제네바 출신의 저명한 보석 세팅 전문가인 파스칼 뱅상 보셰(Pascal Vincent Vaucher)와의 협업으로 

업계 최초로 러버 소재 바탕에 다이아몬드를 세팅하는데 성공함으로써 한층 이색적인 모델을 완성했습니다.


- 로저드뷔의 SIHH 2015 리포트 참조: https://www.timeforum.co.kr/SIHH/12111798



2-1.jpg


- 러버가 코팅된 베젤에 60개의 바게트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엑스칼리버 스파이더 스켈레톤 플라잉 투르비용 모델. 총 88개 한정 제작되었습니다. 




엑스칼리버 스파이더 포켓 타임 인스트루먼트 

Excalibur Spider Pocket time instrument 


1-1.JPG



'테크니컬 스켈레톤' 테마의 연장선상으로 이번 워치스 앤 원더스에서 새롭게 공개한 모델은 

엑스칼리버 스파이더 포켓 타임 인스트루먼트(Excalibur Spider Pocket time instrument)입니다. 


위 사진으로 보시다시피 지난 2013년에 발표한 엑스칼리버 콰토르(Excalibur Quatuor)의 회중시계 버전이라고 볼 수 있는데요. 

흥미로운 점은 일반적인  회중시계 케이스가 아닌, 올초에 선보인 엑스칼리버 스파이더 스켈레톤의 케이스 구조를 그대로 변주한 것입니다. 


직경 60mm, 두께 19.6mm에 달하는 케이스는 전체 티타늄으로 제작되었으며, 체인까지도 티타늄 소재입니다. 

확실히 여느 회중시계들과는 소재부터 다르지요?! 또한 회중시계로는 드물게 30m 방수 사양도 갖추고 있습니다. 



2-6.jpg

2-7.jpg



크기가 어느 정도인지를 보여주기 위해 손바닥 위에 올려 봤습니다. 

큼지막한 사이즈에 비해 티타늄을 사용해 무게는 가벼운 편입니다. 


여기에 4개의 밸런스로 중력을 상쇄하는 투르비용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로저드뷔만의 독창적인 콰토르 무브먼트(RD101)를 탑재했습니다. 



RD101 Movement front.jpg



7년여의 연구 개발끝에 완성, 부품수만도 590개에 달하는 RD101 칼리버는 사중주라는 이름처럼 4개의 밸런스가 각각 4헤르츠(28,800 vph)씩 도합 16헤르츠로 진동하며 

포지션에 따른 오차 발생의 근원을 제어하고 시각적으로도 특유의 위용을 자랑합니다. 또한 4개의 밸런스가 진동하는 소리 역시 마치 방울뱀을 연상시킬 만큼 경쾌합니다.  


손목시계 버전인 엑스칼리버 콰토르를 이미 접했음에도 회중시계 버전인 엑스칼리버 스파이더 포켓 타임 인스트루먼트이 주는 임팩트는 여전히 강렬합니다. 


 

3.jpg



엑스칼리버 스파이더 포켓 타임 인스트루먼트는 총 28개 한정 제작될 예정이며, 

위 공식 이미지 보시다시피 시계 본체를 매달 수 있는 별도의 고급스러운 행어가 함께 제공됩니다. 



2-2.jpg


- 올해 신제품인 엑스칼리버 오토매틱 스켈레톤(Excalibur Automatic Skeleton) 핑크 골드 다이아몬드 세팅 버전. 



다음으로 이어지는 테마는 '오토매틱 스켈레톤' 입니다. 

올초 SIHH에서 런칭한 엑스칼리버 오토매틱 스켈레톤 제품군이 여기에 해당되고요. 


앞서 뉴스와 리포트를 통해 강조했다시피, 로저드뷔는 올해 시와 분만 표시하는 타임온리 스켈레톤 모델에 처음으로 마이크로 로터 설계의 자동 무브먼트를 탑재했습니다.


RD820SQ PR Transparent.png

- 엑스칼리버 오토매틱 스켈레톤 제품군에 탑재된 새 인하우스 자동 칼리버 RD820SQ. 

총 167개의 부품으로 구성돼 있으며, 4헤르츠 진동, 60시간 파워리저브를 보장합니다.



스켈레톤 처리되지 않은 평면적인 다이얼의 엔트리 모델 '윗 단계'의 제품군을 보다 다각화하기 위한 나름의 고심이 반영된 결과로써, 

텅스텐 소재의 마이크로 로터까지 스켈레톤 처리한 모습을 보면 작은 디테일마저도 컬렉션의 테마를 위해 통일화하는 로저드뷔 특유의 깐깐한 고집을 엿볼 수 있습니다. 


77.jpg


- 엑스칼리버 오토매틱 스켈레톤 블랙 DLC 티타늄 버전(사진 좌측)과 엑스칼리버 오토매틱 스켈레톤 핑크 골드 모델(사진 우측). 



RDDBEX0499_Front.jpg



스켈레톤 모델은 아니지만 엔트리인 엑스칼리버 오토매틱 라인업에 위와 같은 독특한 질감의 스톤(원석) 다이얼을 사용한 신제품도 출시되었습니다. 


직경 42mm 버전으로 선보이고 있으며, 위 사진 속 핑크 골드 케이스 & 화이트톤의 스톤 다이얼 버전은 총 188개 한정 제작되었습니다. 

무브먼트는 마이크로 로터를 장착한 인하우스 자동 RD622 칼리버를 탑재했으며, 여느 로저드뷔 시계들과 마찬가지로 제네바 실(제네바 홀마크) 인증을 받았습니다. 


위 화이트톤의 스톤 다이얼 외에도 차콜 그레이와 브라운톤의 다이얼 버전도 부스에서 볼 수 있었습니다만, 공식 자료에는 누락돼 있어 차후 기회가 되면 소개하겠습니다. 



엑스칼리버 브로셀리앙드

Excalibur Brocéliande



1-2.JPG



마지막 테마는 '크리에이티브 스켈레톤'으로 2종류의 메인 모델이 있습니다. 

엑스칼리버 브로셀리앙드(Excalibur Brocéliande)와 엑스칼리버 스타 오브 인피니티(Excalibur Star of Infinity)이 그것인데요. 


엑스칼리버 브로셀리앙드는 앞서 SIHH에서도 공개한 바 있습니다만, 이번 워치스 앤 원더스에서는 

핑크 골드 케이스에 핑크 컬러의 스트랩과 다이얼 디테일과 컬러가 다른 버전과 

케이스는 물론 다이얼, 플랜지, 브릿지까지 촘촘하게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하이 주얼리 버전을 추가 공개했습니다. 



99.jpg


- 워치스 앤 원더스에 새롭게 소개된 2가지 버전의 엑스칼리버 브로셀리앙드 시계. 



핑크 골드 케이스 모델에는 총 293개(2.76 캐럿)의 다이아몬드를 세팅하고, 

핑크, 퍼플 컬러를 채색한 아이비 잎사귀 형상을 스켈레톤 무브먼트에서 감상할 수 있습니다 


반면 화이트 골드 케이스 버전에는 총 523개(4.84 캐럿)의 다이아몬드를 세팅했는데, 

아이비 잎사귀며 플랜지, 브릿지까지 전체 다이아몬드를 세팅해 화려함의 정점을 보여줍니다. 


두 가지 버전 각각 28개씩 한정 제작될 예정이며, 지정된 로저드뷔 부티크에서만 판매됩니다. 


무브먼트는 인하우스 싱글 스켈레톤 플라잉 투르비용 칼리버 RD505SQ를 탑재했으며, 3헤르츠 진동 60시간 파워리저브를 갖고 있습니다. 



2-5.jpg


- 엑스칼리버 브로셀리앙드 핑크 골드 다이아몬드 세팅 케이스 & 핑크(로저드뷔는 체리 블라섬 핑크라고 명명함) 엘리게이터 가죽 스트랩 버전을 착용해 보았습니다. 



엑스칼리버 브로셀리앙드의 무브먼트는 다이아몬드가 세팅된 아이비 넝쿨과 스켈레톤 브릿지가 서로 경계 없이 조화를 이루고 있기 때문에 

제작 초반부터 주얼러와 스켈레톤 무브먼트 설계자(디자이너)가 함께 머리를 맞대고 디자인을 협의한다고 전해지는데요. 


이와 관련해 제품 디자인 부서 디렉터인 리오넬 파브르(Lionel Favre) 씨는 다음과 같이 회상합니다. 


“보석 세공사와 스켈레톤 작업 전문가의 경우 보통 함께 작업할 일이 거의 없습니다. 

아름다움과 보석만을 위해 헌신하는 세계와 100분의 1마이크론까지 정확하게 작업해야 하는 고도의 기술 세계가 만날 일은 극히 드물지요. 

하지만 우리가 이 유례 없는 협업을 하기로 했을 때 필요한 것은 고도로 복잡한 시스템과 매우 작은 요소를 다루는 꼼꼼함으로 아시다시피 굉장히 어려운 작업입니다. 

장식적인 요소는 시계 작동을 방해하지 않으면서 무브먼트에 예술적으로 얹혀져야 하는데, 이는 그처럼 작은 부품을 섬세하게 조립해야 함을 뜻합니다.”



엑스칼리버 스타 오브 인피니티

Excalibur Star of Infinity

EX45_01SQ_star_baguettes_PR.jpg


'크리에이티브 스켈레톤' 테마의 정점에 있는 또 다른 모델은 엑스칼리버 스타 오브 인피니티 모델입니다. 


'무한의 별'이라는 그 이름처럼 더블 플라잉 투르비용 상단의 별 모양 브릿지에 촘촘히 바게트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화이트 골드 케이스 전체에도 풀파베 다이아몬드를 세팅을 했는데요. 총 312개(약 14.93 캐럿 상당)에 달합니다. 


- 관련 TF 뉴스 참조: https://www.timeforum.co.kr/WATCHESandWONDERS/13078302



2-3.jpg

2-4.jpg

 


참고로 엑스칼리버 스타 오브 인피니티 모델은 단 8개만 한정 제작되었습니다. 

이중에서 이미 몇 점은 예약 주문이 완료된 상태라고 하네요.  



+ 로저드뷔 디너 파티 현장 스케치 추가 


3-2.jpg



한편, 워치스 앤 원더스 마지막 날 저녁에는 로저드뷔가 마련한 에프터 디너 파티 행사에 참여할 기회가 생겼는데요. 

작년에는 홍콩 외곽의 한 허름한 개러지풍 갤러리를 빌려 인상적인 이벤트를 보여주었는데, 올해는 또 전혀 다른 분위기의 파티가 준비되었습니다. 


이러한 행사는 기본적으로 로저드뷔의 브랜드 관계자들과 VIP 고객, 프레스들이 함께 어우러지며 친교를 나눌 수 있는 장이자, 

더불어 로저드뷔가 지향하는 브랜드의 정체성과 독특한 개성을 문화적으로 부담없이 향유할 수 있는 자리가 되기도 합니다. 


여느 하이엔드 시계제조사들과 다른 지향점을 보여주는 로저드뷔 답게 행사 하나에도 '로저드뷔다움'이 물씬 풍기는 점이 멋스럽고 보기 좋았습니다. 



3-3.0.jpg

3-3.jpg



또 파티 장소 한쪽에는 부스에서도 볼 수 없었던 오마주 밀레짐(Hommage Millésime) 회중시계를 볼 수 있었습니다. 


로저드뷔의 창립자인 Mr. 로저드뷔가 직접 수집한 19세기 말에서 20세기 초에 생산된 한 앤틱 그랜드 컴플리케이션 회중시계 무브먼트를 바탕으로 

기능 복원 작업에만 700시간, 전체 총 1,950 시간을 들여 완성한 것으로 단 한 점 선보인 유니크 피스입니다. 지난 6월 중순경 언론에 첫 공개되었고요. 


탑재된 기능은, 시간 표시 외에 모노푸셔 크로노그래프, 레트로그레이드 인디케이터를 장착한 퍼페추얼 캘린더, 문페이즈, 그리고 미닛 리피터가 있습니다. 



사진제공_로저드뷔 (4) - 복사본.jpg



그리고 이날 디너에는 특별한 게스트가 한 명 초대되었는데요. 과연 누구일까요? 


이미 소셜 미디어를 통해 접하신 분도 계시겠지만, 디너 파티에는 배우 김희선 씨가 깜짝 방문했습니다. 



사진제공_로저드뷔 (1) - 복사본.jpg

사진제공_로저드뷔 (2) - 복사본.jpg

사진제공_로저드뷔 (3) - 복사본.jpg



김희선 씨는 앞서 로저드뷔 부스에도 직접 방문해 40여 동안 다양한 시계를 살펴 보고 착용하기도 했는데요. 

국내에서 뿐만 아니라 중국, 홍콩에도 많은 팬을 거느린지라 그녀가 나타났다는 얘기가 돌자 순식간에 로저드뷔 부스에 사람들이 몰려들 정도였습니다.


참고로 그녀의 손목에 착용된 로저드뷔 시계는 전체 풀 파베 다이아몬드 세팅된 한화로 약 1억 8천만 원대에 달하는 '벨벳(Velvet) 오토매틱 하이 주얼리' 모델이었습니다.   

직경 36mm 사이즈의 화이트 골드 케이스 및 브레이슬릿에 총 1,300개(9캐럿) 다이아몬드를 세팅하고 제네바 인증을 받은 인하우스 자동 RD821 칼리버를 탑재했습니다.  



사진제공_로저드뷔 (5) - 복사본.jpg


실시간 정보 및 뉴스 공지는 타임포럼 SNS를 통해서 보실 수 있습니다. 

타임포럼 페이스북 --> https://www.facebook.com/TimeforumKorea

타임포럼 인스타그램 --> https://instagram.com/timeforum.co.kr

타임포럼 네이버 --> http://cafe.naver.com/timeforumnaver

 

Copyright ⓒ 2015 by TIMEFORUM All Rights Reserved

이 게시물은 타임포럼이 자체 제작한 것으로 모든 저작권은 타임포럼에 있습니다.

허가 없이 사진과 원고의 무단복제나 도용은 저작권법(97조5항)에 의해 금지되어 있으며

이를 위반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