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F컬럼
댓글작성 +2 Points

KIMI-7

조회 2665·댓글 33
15.jpg

시계 애호가들에게 크로노미터(chronometer)라는 단어는 마력을 지니고 있습니다. 정밀한 시계를 지칭하는 크로노미터는 한때 소수의 시계에만 허락되는 최고의 찬사였습니다. 멋짐이 폭발하는 호칭을 얻기 위해 시계 제조사는 각고의 노력을 기울여왔습니다. 오늘날 크로노미터는 일반적으로 스위스 공식 크로노미터 인증 기관(Contrôle Officiel Suisse des Chronomètres, COSC)으로부터 공인 받은 시계를 말합니다. 

과거 시계 제조사는 자사 제품의 우수성을 입증하기 위해 각 주의 연구소로 시계를 보내 성능을 가늠하거나 치열한 경쟁이 펼쳐지는 천문대 경연 대회에 참가했습니다. 전자의 경우 판매용 시계를, 후자는 대부분 경연 대회 입상을 목표로 특별 제작한 시계를 대상으로 했습니다. 1960년대말 일본 시계가 천문대 경연 대회를 휩쓸자 자존심이 상한 스위스는 천문대 경연 대회를 폐지하는 극단적인 조치를 취합니다. 이후 다섯 주와 스위스 시계 연맹(Federation of the Swiss Watch Industry, FH)은 크로노미터 인증을 명확히 규범하고 체계화하는 한편 자국의 시계 산업을 보호한다는 명목 하에 1973년 라쇼드퐁(La Chaux-de-Fonds)에서 지금의 스위스 공식 크로노미터 인증 기관을 발족시킵니다. 처음에는 7곳의 연구소에서 테스트가 진행됐지만 현재는 비엘(Biel)과 르로클(Le Locle) 그리고 상티미에(Saint-Imier)까지 총 3곳만 남아 있습니다.  

2.jpg

COSC 인증을 획득하기 위해서는 몇 가지 전제 조건을 충족해야 합니다. 가장 먼저 스위스 메이드(Swiss Made)여야 합니다. 시계를 구성하는 요소의 50% 이상이 스위스에서 생산되어야 하며, 총 생산 비용의 60% 이상이 스위스에서 발생해야 합니다. 위 조건을 모두 만족하면 비로소 본선에 참가할 자격을 얻습니다. 본격적인 시합은 이제부터 시작입니다. 스위스 공식 크로노미터 인증 기관의 연구소로 보내진 (손목 시계용 기계식)무브먼트는 15일에 걸쳐 자세(5개)와 온도(8°, 23°, 38°)가 다른 환경에서 얼마나 안정적으로 작동하는지를 검사 받습니다(주 : COSC 카테고리는 손목시계용 기계식 무브먼트, 회중시계용 무브먼트, 휴대 및 탁상시계용 무브먼트, 쿼츠 무트먼트까지 총 4개입니다). COSC 인증이 규정한 손목 시계용 기계식 무브먼트의 하루 평균 오차는 -4~+6초를 넘지 않아야 합니다. 테스트를 통과하면 COSC 인증서가 발급되고, 해당 무브먼트를 탑재한 시계에는 크로노미터라는 단어를 표기할 수 있는 권리가 주어집니다. 연간 2백만 개 이상의 무브먼트가 COSC 인증을 받는데, 이는 스위스에서 수출하는 시계의 약 6%에 해당합니다.   

18.jpg
- 스위스 공식 크로노미터 인증 기관이 발급한 크로노미터 인증서

대략 반 세기에 걸쳐 COSC 인증은 스위스 시계의 우수성을 알리는 파수꾼으로 활약했고, 지금도 무시할 수 없는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습니다. 헌데 시계 제조 기술이 급속도로 발전하고, 시계의 성능이 크게 향상되는 와중에도 COSC 인증은 제자리에 머물러 있습니다. 여러 브랜드는 시계를 출하하기 전에 자체적으로 퀄리티 컨트롤을 시행하는데 COSC 인증보다 엄격한 기준을 적용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또한, COSC 인증은 브랜드가 따로 요청하는 경우를 제외하면 단순히 무브먼트만을 검사합니다. 그 결과 일상에서 시계를 착용했을 때 왜곡된 결과를 초래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들이 기대하는 종합적인 성능(방수, 파워리저브, 항자성 등)은 보장하지 않는다는 맹점도 있습니다. 그저 시계가 정확하다는 것만으로는 더 이상 충분한 경쟁력을 확보하기 어렵습니다. 크로노미터라는 단어의 무게가 예전처럼 무겁게 느껴지지 않는 이유입니다. 

11.jpg
13.jpg

그리하여 일부는 COSC 인증을 뛰어넘는 보다 깊이 있고 포괄적인 인증 제도를 도입합니다. 대표적인 브랜드가 오메가(Omega)입니다. 지난 2014년 스위스 계측학 연방학회(Swiss Federal Institute of Metrology, METAS)와의 협업을 통해 마스터 크로노미터(Master Chronometer)라는 새로운 인증 제도를 받아들인 오메가는 코-액시얼 무브먼트가 탑재된 시계를 위주로 마스터 크로노미터 인증을 받고 있습니다. 마스터 크로노미터 인증을 획득하기 위해서는 우선 COSC 인증을 받아야 합니다. 기초 체력을 점검 받은 무브먼트는 케이스에 조립된 뒤 다시 10일 동안 방수와 온도 변화 등 8가지 테스트를 받습니다. 파워리저브 상태에 따른 오차 테스트도 이루어집니다. 뿐만 아니라 시계는 15,000 가우스의 자기장에 노출됩니다. 한술 더 떠 마스터 크로노미터는 더욱 엄격한 잣대를 들이댑니다. COSC 인증보다 하나 더 늘어난 6개의 자세에서 검사가 진행되며, 하루 평균 오차는 0~+5초 이내여야 합니다. 

8.jpg
7.jpg

오메가는 마스터 크로노미터를 전면에 내세우며 스위스 메이드의 가치는 물론이고 자사 제품의 경쟁력을 제고하는데 힘을 쏟았습니다. 공정하고 투명한 과정을 통해 품질을 인정 받은 오메가의 시계는 소비자에게 신뢰를 주었습니다. 하지만 마스터 크로노미터에 관심을 보이는 브랜드는 좀처럼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이유는 무엇일까요? 마스터 크로노미터는 스위스 크로노미터 공식 인증 기관의 연구소가 아닌 브랜드의 공방에서 진행됩니다. 브랜드는 마스터 크로노미터를 위한 연구소를 별도로 마련해야 합니다. 이곳에는 스위스 계측학 연방학회에서 파견된 인원이 상주합니다. 이들은 브랜드의 시설과 데이터에 접근할 수 있는 권리를 가집니다. COSC 인증과 비교하면 절차와 과정이 까다롭고 불편합니다. 이것이 진입 장벽을 높이는 첫 번째 요인입니다. 두 번째는 항자성과 관련이 있습니다. 앞서 언급했듯이 마스터 크로노미터 인증을 받기 위해 시계는 15,000 가우스의 자기장에 노출됩니다. 이 정도의 자성을 견뎌내려면 특수한 부품을 사용해야 합니다. 다시 말해, 자성에 가장 취약한 밸런스 스프링이나 주요 부품을 실리콘 또는 자성의 영향을 받지 않는 물질로 제작해야 한다는 겁니다. 실리콘 밸런스 스프링을 사용하는 브랜드는 제법 많아졌지만 여전히 대부분은 니바록스의 금속제 밸런스 스프링을 쓰고 있습니다. 실리콘 부품을 사용하려면 무브먼트를 다시 설계하고 만들어야 합니다. 많은 비용이 수반되는 것은 자명한 일입니다. 마스터 크로노미터 채택을 어렵게 만드는 또 다른 이유입니다. 

16.jpg
12.jpg
- 마스터 크로노미터 인증을 받은 튜더의 블랙 베이 세라믹과 칼리버 MT5602-1U. 여기서 U는 자석을 뜻한다고 합니다. 자석처럼 생겨서...

그리하여 마스터 크로노미터는 마치 오메가의 전유물처럼 여겨지고 맙니다. 스위스에 적을 둔 브랜드라면 누구나 문을 두드릴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말이죠. 그렇게 몇 년이 흘렀습니다. 그리고 올해 잠잠했던 분위기를 뒤흔드는 신입이 등장했으니 바로 튜더(Tudor)입니다. 마스터 크로노미터 인증을 받은 튜더의 첫 번째 시계는 동사의 간판인 블랙 베이 컬렉션에서 나왔습니다. 검은색으로 뒤덮인 블랙 베이 세라믹의 다이얼에는 마스터 크로노미터 문구가 새겨져 있습니다. COSC 인증을 받은 기존 블랙 베이 제품과 달라진 점입니다. 변화의 중심에는 무브먼트가 있습니다. 블랙 베이에는 튜더의 인하우스 셀프와인딩 칼리버 MT5602가 탑재됩니다. 칼리버 MT5602는 실리콘 밸런스 스프링을 채택하고, COSC 인증까지 받은 무브먼트입니다. 마스터 크로노미터라는 시험에 응시하기 위한 요건을 이미 갖추고 있었습니다. 이를 토대로 튜더는 항자성 테스트를 통과하기 위해 오메가가 그랬듯이 밸런스 스태프나 피봇 및 이스케이프먼트 시스템을 교체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그렇게 탄생한 무브먼트가 블랙 베이 세라믹에 장착된 칼리버 MT5602-1U입니다. 블랙 베이 세라믹은 마스터 크로노미터가 제시하는 규정에 따라 하루 평균 오차가 0~+5초에 불과합니다. 15,000가우스의 자기장에도 정확성을 잃지 않습니다. ISO 표준 22810:2010에 의거해 200m 방수를 지원하며, 파워리저브는 70시간에 이릅니다. 국내 출시 가격은 594만원. 순수하게 성능만 따진다면 비슷한 혹은 그보다 비싼 가격대에서도 필적할 상대가 없어 보입니다. 

4.jpg

자존심 강한 두 천재, 오메가와 롤렉스(의 동생 튜더)가 마스터 크로노미터 인증을 받음으로써 COSC 인증을 손봐야 한다는 목소리에 힘이 실릴 수 있습니다. 아니면 두 브랜드를 따라 COSC 인증에서 마스터 크로노미터로 갈아타는 브랜드가 나올 수 있습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필연적으로 실리콘 부품을 사용해야 하며, 무브먼트를 제조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춰야 합니다. 마스터 크로노미터의 다음 주인공은 누가 될지, 무브먼트 마감에 치우쳐 성능을 등한시했던 제네바씰(Geneva Seal)이 시계 전체를 다루는 복합 인증 제도로 진화한 것처럼 COSC 인증도 새롭게 거듭날 수 있을지 궁금해집니다. 
타임포럼 SNS :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네이버 카페
Copyright ⓒ 2020 by TIMEFORUM All Rights Reserved.
게시물 저작권은 타임포럼에 있습니다. 허가없이 사진과 원고의 복제나 도용할 경우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