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질문은 TF지식인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자유게시판

Hot 게시글은 조회수1000 or 추천수10 or 댓글25 이상 게시물을 최근순으로 최대4개까지 출력됩니다. (타 게시판 동일)




작년까진 나름대로 자주 타임포럼을 매일 한번이상은 꼭 들러서 댓글을 달던지 눈팅을 하던지 하면서 보낸 유령회원입니다...


(나이 40에 와이프한테 받은 용돈 모으고...담배값 아껴서 시계 업그레이드질 한다고 글 올렸던 지극히 평범한 시계쟁이 입니다...^^;;.....내 용돈이 얼마더라??? ㅠㅠㅠㅠ)



작년연말부터 지금까지  생업(자영업)상의 바쁨으로 인해 타포를 자주 못오고 있다가 최근들어 다시 가끔씩 들락날락 거리고 있는데요...


요즘 자유게시판 정말 시끌벅쩍 하죠???


어느분의 공익적 신고로 촉발된 문제를 시작으로...이중아이디 문제...회원들간의 다툼...인맥싸움...계급적 횡포(???) 논란까지....


꾸준히 자유게시판에 올라온 글들을 읽어가면서 하나 느껴지는 문제점에 대해서 의견 하나를 제시해 봅니다....




말그대로 자유게시판이라 함은 자유롭게 의견이 발현되고 또한 자유롭게 서로 토론이 오가면서 자연스레 여론(공감대)이 형성되는 과정을 거쳐나가게 됩니다....


그런데 여기 타포의 자유게시판의 흐름을 제 나름대로 읽어보면서 느낀점은(물론 지극히 개인적인 의견입니다....)


타 커뮤니티 처럼 처음 시작은 자유롭게 의견이 발현됩니다...


그리고 또한 자유롭게 서로 토론이 오가기 시작합니다...


그런데 여기서 문제점이 하나 개입하기 시작합니다...뭐냐면 자유로운 토론이 오가는 도중에 운영진(모더레이터)이 개입해 버리는거죠....


그러다 보니 회원들간의 갑론을박에 의해서 자연스레 결론이 도출될 상황이 운영진의 입깁이 들어가버리게 되서 그 자연스런 결론 도출이 안나는 상황이


생긴다는 점입니다.....



물론 여러 의견들이나 논란점에 대해서 브레이크 역활을 해야될 상황이 있긴 합니다만.....


이 게시판은 그 정도를 넘어선 너무 잦은 브레이크 작용을 하고 있지 않나??? 하는 점입니다.....


그러다 보니 이리저리 논란도 많이 생기고 자연스런 토론에 의해서 결론이 도출되지 못하다 보니 그 결론또한 의구심을 낳아버리는 결과를 만들어 버리구요....


지금 당장만 보더라도 한 페이지에 운영진의 글 게시가 엄청 많습니다....


여기서 더 들여다 보면 약간의 논란의 소지만 있다 하는 글들에 보면 댓글들에 운영진의 개입이 엄청 많습니다....


막강한 권력과 인맥을 가진 초월적인 지위에 있는 운영진이 이렇게 수시로 글을 게시하고 댓글들에 관여를 하게 되면 자연스런 공감대 형성이 과연 이뤄질수


있을까요????...........



그래서 제가 생각하고 있는 점은......


이제는 타임포럼도 어느정도 운영진이 게시판에 글을 올리는 행위를 자제하면 어떨까??? 합니다.....


타 커뮤니티를 보면 운영진은 존재하는지 조차 모릅니다....그냥 뒤에서 차단할꺼 차단하고 경고줄꺼 경고주면서 활동들을 하시지요....


자유게시판의 활성화와 올바른 방향성을 위해서 의견을 제시해 주는것 또한 좋다고 생각은 하지만...그 올바른 방향성 마저도 권력이 될수 있는 이면을


가지고 있다는 점을 알아야 되지 않을까요??????







한줄 요약 : 운영진(모더레이터)의 게시판 글 작성(댓글작성)을 없애자....


               운영진은 타임포럼의 방향제시나 정책변경등의 의견를 게시할시 위의 공지란을 통해 게시할수 있도록 하자......


(물론 기타 차단이나 경고 / 강퇴등의 운영진 고유권한으로서의 역할은 음지에서 쪽지를 통해서 이뤄지도록 한다....)



---------  덧불이는 말 -----------


글작성하고 100번 정도 곱씹으면서 다시 정독을 했던거 같습니다....


글을 읽다보니 제 글이 자칫하면 운영진(모더레이터)들의 그간의 노력들을 비하하거나 비난하는 글일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번뜩 들더군요...


그간의 운영진들의 노력으로 인해서 다른 커뮤니티와는 다른 어떻게 보면 상당히 쾌적하고 청정한 환경하에서 활동할수 있게 만드셨지요...


그런데 이제 이 시점에서 다른측면으로 바라보면 타임포럼이 상당히 정체되어 있고 너무 조용하게 흘러 가는게 아닌가??? 하는 의문이 들기도 합니다...


모더레이터 분들은 정말 중립적이고 올바른 방향제시 차원에서 글을 작성하고 댓글을 다신다고 하시겠지만....


감투(권력)의 특성상 그 글이나 댓글들은 더 이상 평범할수가 없습니다...모더레이터 분들이 글이나 댓글을 다는 순간 그 글과 댓글들은 영향력을


발휘하게 되는거죠...(모더레이터 분들의 의도와는 전혀 상관없는 자연스런 현상이지요....)


이러다 보니 자연스런 토론에 의해서 결과가 나올수 있는 논점들이 이런 영향력이 발휘되는 상황하에서 결과들이 도출되다 보니 문제가 생기는거


같습니다....


모더레이터 분들의 노고나 노력들이 변질될 우려가 있는 만큼...음지에서 활동하시는게 더 모터레이터 분들께도 더 좋지 않나?? 하는 생각입니다...


시끄러운 권력보다는 조용한 권력이 더 무서운 법이니...조용히 공지를 통해서 의견을 피력하시고 쪽지 활용을 통해서 제재를 하는게 모더레이터분들의


권위도 더 서는 길이 아닌가 합니다....


(그냥 간단히 제 생각을 적는다고 적었는데 적다 보니 장문의 글이 되서 글내용이 장황하고 오해를 불러 일으킬수도 있겠지만...제 글의 큰 줄기는


어느정도 이해하실꺼라 생각하니...큰 오해는 없었으면 좋겠습니다...글을 좀 더 논리적으로 못적은거 같아 부끄러울 따름이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공감 수 조회 수 날짜
공지 최근 이벤트 영상이 계속 올라오고 있군요.. [13] 토리노 5 900 2023.06.02
공지 글쓰기 에디터 수정 및 새로운 기능 안내 [8] 타임포럼 9 2284 2022.03.21
공지 추천, 비추천 시스템 개편에 관한 공지 [13] 타임포럼 21 2435 2021.06.28
공지 장터게시판(회원 및 셀러 장터게시판) 운영원칙 (2021.9.3 업데이트) [94] 타임포럼 24 23561 2019.05.13
공지 사이트 기능 및 이용가이드 (장터, 이미지삽입, 등업, 포인트 취득 및 가감, 비디오삽입, 알람 등) [11] TF테스터 380 590324 2015.02.02
공지 파일업로드 방법 (글쓰기, 댓글 공통) [5] 게시판관리자 34 538522 2015.01.12
Hot 크로노그래프 다이브 워치의 필수 조건 [14] 클래식컬 10 523 2024.01.20
Hot 오랜만의 타임포럼 벙개 후기 (시계편) [16] Tic Toc 12 606 2024.01.19
Hot [신청마감완료] -1월 18일(목), 타임포럼이 2024년 첫 번째 모임을 합니다. [40] 타임포럼 4 778 2024.01.09
Hot IWC 분실 사태 [9] leohoon 3 2888 2023.12.10
32704 타임포럼은 모더가 일진놀이 하는 곳인가요? [120] file 일링 202 13269 2015.09.13
32703 2013년 타임포럼 장터 트렌드 [180] file 바조개 182 13709 2013.06.28
32702 달려 봅시다......포인트 고지를 향해서!!!!!!!!!!!!!!!!! [168] file Pam Pan 149 10223 2013.09.27
32701 [신입회원필독] 타포를 좀더 쉽게 이용해봅시다. [363] ☆OreHeel™ 142 26676 2011.01.11
32700 장터에서 구매할 때 최소한의 노력 [224] file 천사아빠 120 17322 2015.06.08
32699 정리해고 통보 후 지금의 심정 [106] 다겸아빠 112 11534 2015.03.23
32698 불만제로!!! (스트랩제작자들의 꼼수2) EARL님에 대한 답변 [41] file 르브론 110 17085 2015.04.02
32697 문페이즈란 무엇인가? [190] file 로키 108 79504 2011.04.15
32696 불만제로!!! (스트랩제작자들의 꼼수3) 제작자분들에게 드리는 마지막 글 [56] file 르브론 101 18564 2015.04.03
32695 비추천 때문에... [135] 사이공 조 98 13795 2015.04.16
32694 스트랩제작자에게 재미난 쪽지가 와있었군요 [24] file 르브론 96 13681 2015.04.05
32693 부탁합니다..같이 기도드려주세요 [216] 마리눈 81 10231 2013.07.09
32692 타임포럼에 로렉스동 IWC동에 열심히 시계 인증사진 올리는STARK 님 보세요. ^^ [73] file catism 75 12427 2016.07.01
32691 기네스북에 기록된 전쟁 [72] 멋진폭탄 73 9413 2013.05.03
32690 [ 시계구입을 앞두고 계신 여러분들께 ] [138] 폭풍남자 70 10917 2012.05.21
32689 [공지] 타임포럼 이용에 관한 가이드 Ver 1.1 [97] file Pam Pan 67 199611 2013.08.30
32688 제가 느낀 타임포럼 [25] 안전관리체제 65 7508 2015.06.21
32687 '다토'님이 보내주신 팩트자료 검토 결과를 알려드립니다. [27] 토리노 65 11434 2015.02.23
32686 오늘의 사진 - 50 (5/3) [127] file 한변 63 11475 2013.05.03
32685 경영자와 모더레이터의 차이는 무엇인가요?? [15] file 폭부마신 로렉교주 62 8039 2015.04.09
32684 늦게 오셔서 상황파악 안되는 분들을 위한 정리 [44] 천사아빠 61 8459 2015.02.24
32683 불만제로!!! (스트랩제작자들의 꼼수) [57] file 르브론 57 17355 2015.04.01
32682 아이고 백엄선생님.. 피파에서나 뵙던 분을.. [36] file 몽블랑4810 57 19536 2014.07.16
32681 [힐링포토] No.23 (1주년특집 :: 스페셜) [66] file justen 56 22234 2014.11.14
32680 우주의 크기와 우주소재 영화 [83] file mahavishnu 56 24123 2014.01.25
32679 타임포럼 포인트를 어떻게 얻는거죠? [52] 뽀라 54 4387 2017.07.09
32678 [불금포토] No.07 연말특집! [66] file justen 53 15714 2013.12.27
32677 활동하는 커뮤니티의 종류로 일반화를 시키는 분들이 이해가 안되는군요. [39] 천사아빠 52 7664 2015.06.22
32676 타임포럼이 진짜 커졌다고 생각되는 이유 [26] 반가이 52 8710 2015.04.09
32675 하나하나 댓글 다는게 보기 불편하신가요? ㅜㅜ [44] 천사아빠 50 16370 2015.04.25
32674 한 승객이 아고라에 올린 아시아나 승무원 이야기 [79] 딜기의 봄 50 9839 2014.10.20
32673 [업데이트] 법적 근거로 보는 해외 수리 후 재반입 세금 이야기 [63] file m.kris 49 17857 2018.05.17
32672 타임포럼 형님들 한번만 도와주세요 ㅠㅠ [47] lucid 49 21118 2015.12.05
» 모처럼 손가락이 풀린김에 타포 자유게시판의 문제점에 대해서 의견올립니다 [15] Cacao99% 49 7673 2015.04.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