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질문은 TF지식인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자유게시판

Hot 게시글은 조회수1000 or 추천수10 or 댓글25 이상 게시물을 최근순으로 최대4개까지 출력됩니다. (타 게시판 동일)
클래식컬 1784  공감:10 2023.06.26 21:27

 인생을 살다 보면 여러 딜레마에 직면하게 됩니다.

시계 생활이라고 예외가 아니지요.

 

 당연한 이야기지만 어떤 제품의 스펙이 높아질수록 그 가격도 비례하게 됩니다.

이유는 그 제품을 양산하기 위해서 많은 비용이 들기 때문입니다. 비용에는 개발비, 그 제품의 성능을 평가하는 장비나 인증 비용, 그리고 검수하는 비용 등 많은 것이 들어갑니다.

그래서 제품의 성능이 높아질 때마다 비용 또한 비례하여 증가하고 제품의 가격 또한 비싸집니다.

 

 저는 손목시계를 매우 좋아합니다. 그중 다이브 워치를 특히 좋아합니다.(손목시계는 종류가 많지만 굳이 열거하지는 않겠습니다.)

다이브 워치는 일반적으로 방수 및 항자성, 충격에 대한 성능이 보편적인 손목시계보다 높습니다.

(단체나 팀마다 다르겠지만 스쿠버 다이빙 시 많은 전자 장비를 착용하기에 센서가 고장 나는 것을 대비해 아날로그 나침반, 다이브 워치 등 백업 장치를 필요로 합니다.)

 

 제가 가끔 다이브 워치를 스펙 내에 착용하고 즐길 때, 혹은 포스팅을 할 때,

물어보시거나 조언하시는 분들이 계십니다.

(18세기나 19세기부터 우리나라에서 시계를 즐겨오셨던 분들의 조언은 차치하도록 하겠습니다. 그때는 우리나라의 평균적인 기술력이 썩 좋지 않았거든요. 장비를 갖춘 정식 서비스센터가 없다던가 해서 동네 시곗방에서 구전된 이야기를 많이들 전파하십니다. 그래서 한 귀로 듣고 한 귀로 흘립니다. )

 

 그 비싼 시계를 가지고 왜 물놀이를 하냐, 다이빙을 하냐?

 

 저는 반대로 묻고 싶습니다.

그 좋은 스펙의 비싼 시계를 왜 사가지고 애지중지하고 있냐? 그러려고 비싸게 주고 스펙 높은 제품을 구매했냐?

나는 스펙이 좋은 시계를 구매했기 때문에 스펙 내에서 누리는 것이다.

 

 제 개인적은 생각은 스펙 높은 제품을 구매했으면 그에 맞는 환경 내에서 사용하셔야 합니다.

제품이 그 환경을 수용하지 못한다고 생각하시면 낮은 스펙의 제품 구매하시면 됩니다.

스펙 낭비입니다. 오버 스펙입니다.

 

 제품을 구매하실 때 설명서와 보증서를 참고하세요.

그것들을 참고하시면 제품에 대한 내용이 거의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것은 거의 제품에 대한 계약서와 같습니다.

 

 예를 들어 "제품의 스펙은 이러하나, 그 스펙은 정기적인 점검을 통해 유지해야 한다."라는 내용이 있습니다.

제품의 스펙은 제조사가 보증하지만 정기적인 점검에 대한 책임은 오너에게 있습니다.

정식 센터에서 케이스 여는 것 두려워하지 마세요. 그 과정이 방수 능력을 보장하게 만들어 줍니다.

 

 오너가 점검도 잘하고 관리도 잘했는데 문제가 발생하면 제조사의 책임입니다. 제조사에서 권장하는 제품의 관리법을 잘 따랐는데 문제가 생긴다면 제조사에서 제품에 대한 보상을 해야 합니다.

 

 방금 구매하신 다이브 워치(최소 200m 방수)를 가지고 아무 조작 없이 수심 30m 다이빙을 나갔는데 침수가 됐다면 제조사가 책임져야 합니다. 만약에 이걸 소비자 책임으로 돌리면 과장 광고를 한 것입니다. 오너가 좀 짜증 나겠지만 언론 보도에 민사 걸면 100% 보상받습니다. 대신 무작정 까면 안되고 소비자 조작이 없었다는 것에 대한 증명은 스스로 잘 하셔야 합니다.

 

 말이 길어졌는데 현 시즌에 맞게 네 줄 요약하자면,

1. 21세기, 장마에 다이버는 오버 스펙인데,

2. 침수됐을 때, 점검 기간이 지났다면 오너의 잘못이고요,

3. 침수됐을 때, 점검 기간을 잘 지켰다면 제조사의 책임입니다.

4. 우려하시는 분들은 굳이 스펙 좋은 것 비싸게 구매하시지 마시고 그냥 저렴한 것 구매하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공감 수 조회 수 날짜
공지 타임포럼 회원분들을 위한 신라면세점의 특별한 혜택 [7] 타임포럼 4 341 2024.06.10
공지 글쓰기 에디터 수정 및 새로운 기능 안내 [10] 타임포럼 9 2825 2022.03.21
공지 추천, 비추천 시스템 개편에 관한 공지 [13] 타임포럼 21 2524 2021.06.28
공지 사이트 기능 및 이용가이드 (장터, 이미지삽입, 등업, 포인트 취득 및 가감, 비디오삽입, 알람 등) [11] TF테스터 381 594403 2015.02.02
Hot 2024년 2분기 타임포럼 정기 모임 포토 리포트 [29] 타치코마 14 502 2024.05.16
Hot 타임포럼 2024년 2분기 정기모임 참석 및 경품 추첨 후기 [21] 오메가이거 12 560 2024.05.15
Hot [신청 마감] 5월 14일(화), 타임포럼이 2024년 2번째 정기 모임을 진행합니다! [51] 타임포럼 4 964 2024.05.02
Hot 소더비 시계 경매 (홍콩) [5] Energico 1 1416 2024.03.28
32481 한국 옛날 태권도 대회를 보고 놀란 외국인들 ㅋㅋ [10] dpcnl1 1 451 2023.04.03
32480 일본을 자주 가는 이유 [20] file 금금 3 657 2023.04.03
32479 WW 왔습니다. 사람 많네요. [17] file 수퍼오션.H 4 475 2023.04.02
32478 남자의 취미 (2) [17] file 금금 2 525 2023.04.01
32477 남자의 취미 [21] file 금금 6 467 2023.04.01
32476 WW2023 개인적인 소감 [23] file 현승시계 4 666 2023.03.29
32475 필리핀 파텍 매장에 들러봤습니다. 2022년12월. [16] file kadd 2 779 2023.03.28
32474 롤렉스도 드디어 뚜껑땃군요 ㄷㄷ [63] file 토리노 7 3292 2023.03.28
32473 진정한 매뉴팩처 워치메이커와 천재 1인 워치메이커의 기준 [7] 오후네시랑 6 512 2023.03.26
32472 애플워치란놈… [23] Mario 1 419 2023.03.22
32471 나이가 들수록 애인이 필요한 이유 [49] file 또꽝 5 1994 2023.03.21
32470 적정 시계수에 대한 고민 [32] 시계홀릭쓰 1 875 2023.03.19
32469 안녕하세요. [13] 불량이 2 151 2023.03.17
32468 최근 마블영화의 몰락과 시계시장의 비교 [10] 토리노 5 2993 2023.03.14
32467 초짜 시계성애자의 착각 [11] file 오후네시랑 6 5763 2023.03.13
32466 요즘 시계 슬슬 올라가는거 같아 기분이 좋네요 [16] 오데마사고 1 678 2023.03.12
32465 주관적인 타포 유튜브 후기▶[언박싱&리뷰] 오메가 스피드마스터 칼리버 321(Omega Speedmaster Calibre 321) [5] file 토리노 5 381 2023.03.10
32464 흥미로운 마이크로 브랜드 와치메이커를 발견했습니다~ [18] file 오후네시랑 0 850 2023.03.06
32463 순대국밥 가격 [24] file 토리노 2 900 2023.03.03
32462 2023 상반기 소더비 시계 경매 [15] Energico 4 675 2023.02.24
32461 환율 [10] 50가지그림자 0 329 2023.02.22
32460 타임포럼 [12] file 노프라브럼 4 331 2023.02.22
32459 주관적인 타포 유튜브 후기▶[시계 리뷰] 리차드 밀 RM 07-01 인터걸랙틱(Richard Mille RM 07-01 Intergalactic) [10] file 토리노 3 305 2023.02.17
32458 중고 시계 매물을 한 번 올려봤습니다. [47] DOM3 7 1662 2023.02.12
32457 고급차 차주들의 직업 [36] file 토리노 8 1672 2023.02.07
32456 가입했어요 [31] creature112 1 148 2023.02.06
32455 가입인사드립니다!! [17] 링고링고 1 134 2023.02.03
32454 [기사]오메가·롤렉스·세이코까지…북한 최고지도자의 '시계 통치술' [17] file 토리노 2 766 2023.02.02
32453 [기사]"아파트 한 채 값"...딸 추사랑도 못말린 추성훈, 보유한 시계 모두 공개하자 다들 뒤집어졌다 [25] file 토리노 2 1165 2023.02.02
32452 [잡설] 내 시계가 싸게 팔릴때 우울함. [38] 타킨 4 912 2023.02.01
32451 타임포럼 가입후 10년이 지나 첫글 [19] file Houston 3 414 2023.02.01
32450 주관적인 타포 유튜브 후기▶[4K 시계 리뷰] 오리스 빅 크라운 칼리버 473(ORIS Big Crown Calibre 473) [7] file 토리노 4 386 2023.01.27
32449 중고장터 본인인증이 안되네요 [8] 브라운레드 2 223 2023.01.23
32448 [슬기로운 줄질생활] 오늘은 손님이 세분입니다. 그래서 글이 깁니다 ㅎ [36] file 나츠키 10 795 2023.01.22
32447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0] file 브라운레드 4 115 2023.0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