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F뉴스
댓글작성 +2 Points
스위스 독립 시계제조사 오리스(Oris)가 빅 크라운 프로파일럿(Big Crown ProPilot) 컬렉션에 브론즈(청동) 신제품을 추가했습니다. 오리스는 지난 2016년 칼 브레이셔(Carl Brashear) 리미티드 에디션에 처음으로 브론즈 소재를 도입한 이래 비교적 다양한 제품군에 브론즈를 활용해왔습니다. 최근에는 브레이슬릿까지 브론즈 소재를 사용하는 등 흥미로운 시도를 이어가고 있는데요. 세월이 흐를수록 은은하게 파티나(녹청)가 진행되면서 고색창연한 멋을 드러내는 브론즈 케이스만의 매력에 확실히 꽂힌 것 같습니다. 

31262_980x790-ds.jpg

새롭게 선보이는 브론즈 모델은 빅 크라운 프로파일럿 빅 데이트를 기반으로 합니다. 41mm 직경의 케이스는 물론 항공기 제트 엔진의 터빈 날개에서 영감을 얻어 비스듬히 홈을 판 베젤, 오버사이즈 크라운까지 시계 전면에서 보이는 부분은 모두 브론즈 소재를 사용했습니다. 반면 케이스백은 혹시나 파티나 성분에 예민한 피부를 가진 이들을 고려해 스테인리스 스틸 소재를 사용했습니다. 매트한 블랙 다이얼에는 어두운 곳에서 푸른색으로 발광하는 슈퍼루미노바 BGW9 A등급 도료를 아라비아 숫자 형태로 굳힌 인덱스를 사용해 뛰어난 가독성을 보장합니다. 반면 미닛 트랙과 브랜드 로고 등 다른 프린트는 브론즈 케이스와도 조화로운 브론즈-골드 컬러를 사용해 빈티지한 멋을 더욱 강조합니다. 

01 751 7761 3164-07 3 20 03BRLC - Oris Big Crown ProPilot Big Date Bronze_HighRes_14368.jpg

무브먼트는 셀리타의 자동 베이스(SW 220)를 수정한 오리스 751 칼리버를 이어 탑재했습니다(진동수 4헤르츠, 파워리저브 약 38시간). 강화 미네랄글라스를 삽입한 시스루 형태의 스크류 스틸 케이스백을 통해 레드 로터를 적용한 무브먼트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케이스 방수 사양은 100m. 스트랩은 올리브 그린 컬러로 염색한 고밀도 직물 소재인 벤타일®을 사용하면서 항공기 좌석 벨트 버클에서 착안한 오리스만의 개성적인 리프트형 클래스프를 적용해 탈착이 용이합니다. 참고로 러그 투 러그 사이즈가 20mm라서 다양한 종류의 써드파티 스트랩으로도 자유롭게 교체하며 즐길 수 있습니다. 

00.jpg

빅 크라운 프로파일럿 빅 데이트 브론즈(Ref. 01 751 7761 3164-07 3 2003BRLC)는 리미티드 에디션이 아닌 일반 모델 형태로 선보이며, 국내 출시 가격은 2백 40만 원으로 책정됐습니다. 글로벌 출시를 기념해 10월 15일까지 오리스 e-샵을 통해 시계를 구입하면 독일의 필기구 제조사인 카웨코(Kaweco)사와의 협업을 통해 캡과 배럴을 브론즈 소재로 제작한 만년필 세트를 한시적으로 선물로 제공한다고 하니 관심 있는 분들은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타임포럼 SNS :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네이버 카페
Copyright ⓒ 2020 by TIMEFORUM All Rights Reserved.
게시물 저작권은 타임포럼에 있습니다. 허가없이 사진과 원고의 복제나 도용할 경우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