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질문은 TF지식인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자유게시판

Hot 게시글은 조회수1000 or 추천수10 or 댓글25 이상 게시물을 최근순으로 최대4개까지 출력됩니다. (타 게시판 동일)



UNDERTAKER 1431  추천:3  비추천:-8 2019.03.10 23:42

3월 7일 하노이 - 홍콩, 3월 9일 홍콩 - 하노이로 출장.


급하게 BUYER와 MEETING이 잡혀 출장 시 홍콩 가는 비행기는 비지니스 좌석이 없어, 이코너미석, 돌아오는 좌석은

비지니스석으로.

출장이므로 회사에서 BUSINESS석으로 끊어줍니다.


3월 7일 오전. 저는 공항에 여유 있게 도착하는 편입니다.

그러나 TICKETING 하는 곳에 줄이 엄청 길었습니다.

반대편의 비지니스 TICKETING하는 곳은 사람 없고 한산한데..


다른때 같은면 BUSINESS LOUNGE에서 쌀국수 먹고 쉬다가 비행기 탈텐데..

배도 고프고, 이커노미석 밥 솔직히 너무 맛이 없어 안먹고.


줄이 길어 오래 기다리고 급하게 비행기 타고, 홍콩 공항에 내려 중국에 가기 위해 택시를 타고

요금을 지불하기 위해 지갑을 꺼내자 먼가 이상했습니다.

지갑안에 U$ DOLLAR, HK DOLLAR, RMB, 베트남 DONG이 들어 있었는데, HK DOLLAR와 RMB 전부

없었습니다.


몇칠 전 유튜브에서 비행기 내에서 자고 있거나, 화장실 갔을 때 소매치기에 대한 내용을 본 적이 있었는데,

설마 가능할까 했는데 제가 당하고 보니, 황당했습니다.


택시 기사에게 소매치기 당해 HK DOLLAR가 없으니, US DOLLAR로 지불해도 되는지 문의해 US DOLLAR로 지불,

홍콩 홍합 역에서 중국의 로후역까지 가는 기차표 살 HK DOLLAR가 없어 황당했으나, 가지고 있던 HK 교통 카드인

OCTOPUS 안에 왕복 비용 지불할 금액이 있어 중국 로후역에 도착.


예전에는 도착 비자 받는데 오래 걸리지 않았었는데 제 앞에 60명...

60명이나 기다려야 하는지, 비자 발급하는 중국 공무원에게 중국어로 말거니, 짜증내며, 대답안해 주고, 줄 서라고.

바로 영어로 문의하니, 급친절하게 설명해 줍니다.

자국어로 문의하면 더 친절해야 할텐데.. 알 수 없는 나라입니다.

쉬엄 쉬엄 놀면서 비자 발급해 주는데, 오후 5시 30분 되니, 교대 인원 없이 저녁 먹으려 들어가 버립니다.

오후 6시부터 업무 재개.

2시간 40분 걸려 LANDING VISA 받고, 해관 통관하려 하니, 외국인용 COUNTER는 단 한개...


BUYER와 MEETING도 잘 안되었고, 돌아오는 HK 공항에서 기분 전환 겸 CARTIER SANTOS 콤비 구매하였습니다.


HANOI 공항에 도착해 집사람에 전화하려니, 전화가 안됩니다.

돈을 내지 않아 전화가 안된다고 메시지...

전화 비용은 회사에서 처리하는데 돈을 안내었다니, 이해가 안되고 아무튼 짜쯩 만땅.

나중에 알고 보니, 지난번에 HOT SOPT 많이 써서 한도 초과로 정지...


공항에서 집에 돌아가는 택시는 갈 때보다 요금이 휠씬 많이 나오는데, 전화가 안되니 구글 지도로 확인도

안되니, 또 짜쯩 만땅.. 


아무튼 제가 이 글을 올리는 목적은 비행기 내에서 소매치기 당할 수 있으니, 반드시 현금은 가지고 있어야

함을 알려 드립니다.


짧은 거리이므로 화장실도 안가고 잠도 안잤는데, 어떻게 내 머리 위에 있는 BACKPACK안을 뒤져 지갑 안의 현금을 가져가고

다시 BACKPACK을 올려 놓았는지..


그마나 다행인 것은 US DOLLAR 안가져간 것. U$800 넘게 있었는데 왜 안가져갔는지 모르겠습니다.

지갑안에 CREDIT CARD들 안가져 간 점.

지갑 옆에 있던 핸드폰 안가져 간점.


베트남 항공사에 범인 찾아 달라고 이멜 보냈고 관련 부서에 통보했으니, 회신 기다려 달라는 회신

받았으나, 어떻게 해결될 지 모르겠습니다.

당연히 돈은 못찾을 것으로 생각하나, 범인(들)에게 직접 물어보고 싶습니다.

이코너미석이 만석이었는데, 그 많은 사람들 중 제가 어떤 이유로 TARGET이 되었는지...

시계는 CARTIER 발롱블루 M STEEL 차고 있었는데.. 발롱블루.. 얼마나 가짜가 많은데....

특벼히 비싼 물건을 하고 있지 않았고, 돈 많이 있게 보이지 않았을텐데..

아무튼 비싼 수업료 지불했습니다.


--- 이   상 ---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조회 수 날짜
공지 장터게시판(회원 및 셀러 장터게시판) 운영원칙 타임포럼 3 734 2019.05.13
공지 사이트 기능 및 이용가이드 (장터, 이미지삽입, 등업, 포인트 취득 및 가감, 비디오삽입, 알람 등) [11] TF테스터 226 531124 2015.02.02
공지 파일업로드 방법 (글쓰기, 댓글 공통) [5] TF테스터 26 503516 2015.01.12
Hot 비추천 많으면 포인트가 삭감됩니까? [8] 재찬 15 449 2019.06.19
Hot 타포는 왜 와홀릭에 밀리는가? [30] 재찬 4 939 2019.06.18
Hot 여행은 무슨 시계와 함께...? [47] 광주시계초보 3 1072 2019.06.06
Hot 시계 매출액 및 중고 판매 참고 하세요 [42] 쭨이 3 1518 2019.06.03
30954 오류 대처?? 가 안되네요 [14] file timeless7 0 425 2019.03.24
30953 회원님들 짱! [18] 전지적로스쿨 2 376 2019.03.24
30952 헛발질 [5] 나냐 0 332 2019.03.24
30951 회원정보에 프로필사진 변경에 관해서 [7] 빠졍 0 259 2019.03.24
30950 심심한 주말입니다 [4] file 전지적로스쿨 0 304 2019.03.23
30949 날씨가 언제 그랬냐는 듯.... [5] 레로욱 0 217 2019.03.23
30948 즐거운 토요일입니다. ^^ [5] 플래닛8 0 194 2019.03.23
30947 명품 까르띠에의 A/S 정신 [35] 재찬 0 1123 2019.03.23
30946 어제 예전에 쓰던 알마니 시계를 집사람 줬더니.. [14] 호럴드 1 674 2019.03.22
30945 오늘 성골로 롤렉스 질렀는데 기분이 썩 좋지가 않네요ㅜ [63] file 소비요정 6 2712 2019.03.22
30944 음... 바젤월드는 그저 그렇네요 [14] 광주시계초보 0 690 2019.03.21
30943 아 ... 한잔 마시고 일어났더니.. 저녁.. [21] 호럴드 2 463 2019.03.21
30942 직장인 30대 초반.. 퇴사 후 시계 직업학교.. 너무 늦을까요? [34] wachimodi88 1 1005 2019.03.21
30941 바젤월드 2019 소식 안올라오네욤 [6] 맨온더문 0 417 2019.03.20
30940 직장인 투잡 [25] hyubg1 0 782 2019.03.20
30939 미세먼지는 언제쯤 없어질까요ㅜㅜ [12] 기묘기묘 1 289 2019.03.20
30938 오프라인에서 만난 흥미로운 시계브랜드-EONE [17] file 광주시계초보 1 678 2019.03.19
30937 내일부터 날씨가 많이 따뜻해진다니 다행이네요 [11] 레로욱 1 228 2019.03.19
30936 미세먼지 조금이라도 막는 방법 [26] file 토리노 3 566 2019.03.19
30935 다들 경기 어떠신가요? [24] 아이떠블류쒸 1 490 2019.03.19
30934 힘찬 월요일되세용^^ [15] 리안맘 1 262 2019.03.18
30933 네트워크 보안을 잘 아시는 선배님들께 질문드리고자 합니다. [5] demianite 0 303 2019.03.18
30932 월요일이라 나른하고 졸립네요. [13] file 플래닛8 0 228 2019.03.18
30931 폰카와 라이카의 차이 [20] file 준하 1 886 2019.03.18
30930 가입인사 드립니다 [25] 캐슈 0 225 2019.03.17
30929 장터 글은 레벨 제한이 있나요 [24] 오니오니 1 387 2019.03.16
30928 (진짜 잡담) 타포 여러분들은 타투한 여자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58] file 김윤정 0 1940 2019.03.14
30927 (사설오버홀 피해사례) 을지로입구역 ‘서비스센터’ 주의 [32] 아웰11 8 1412 2019.03.14
30926 진짜 오랜만에 들어왔네요 [17] sjlee84 1 310 2019.03.13
30925 반갑습니다 가입했습니다. [15] 율탱이 3 228 2019.03.13
30924 amg 한대 더 들이기로 했습니다. [46] 역량 3 1405 2019.03.12
30923 날씨가 또... [12] 시계꿈나무 1 285 2019.03.12
30922 LA는 날씨 공기 모두 좋네요 [24] file 기묘기묘 2 446 2019.03.12
» 최악의 출장 - 비행기안에서 소매치기 당함 [32] UNDERTAKER 3 1431 2019.03.10
30920 건강하세요 [15] akira196 4 374 2019.03.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