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질문은 TF지식인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자유게시판

Hot 게시글은 조회수1000 or 추천수10 or 댓글25 이상 게시물을 최근순으로 최대4개까지 출력됩니다. (타 게시판 동일)
당근대장 10312  공감:5  비공감:-3 2019.11.23 13:31

안녕하세요. 눈팅만하다가 가입해서 첫 글을 남기는 처자입니다 ㅎㅎ

부모님한테 하소연도 못하고 이곳에 두런두런 남겨보아요. 

친구들에게 이야기하는 것보단 아무래도 남성분들의 의견이 더

더 정신 바짝 들 듯하여 써봅니다. 


2년 가까이 만난 남자친구가 있구요. 둘다 30입니다. 

교제 초반, 저는 결혼해서 내 가정에 대한 꿈이 있다고 얘기했고

남자친구는 본인은 아직 결혼이 막연하니 일이년만 기다려달라고 했습니다. 

그렇게 일년 반.

얼마 전 제가 전세집을 옮길 시기가 되어 집을 알아보다 집을 합칠까? 하는 이야기를 꺼낸 것이 화근이 되었어요. 


결론적으로 남자친구는 최소 3-4년은 결혼생각이 없으니 본인이 할 수 있는 건 제게 떠날지 계속 만날지 선택권을 주는 것뿐이라고 말했습니다. 


저는, 돈이 부족한 것이라면  나도 부모님께 손벌릴 생각이 없으니 결혼식을 올리지 않아도 좋고 원룸에서부터 시작해도 좋다, 

나는 너랑 인생의 가장 믿음직한 파트너가 되어서 같이 사업도 하고 여행도 많이다니고 싶고 

그런 미래를 그리고 싶은 거라 이야기를 해보아도 

남자친구는  지금이 너무 좋은데 왜 자꾸 먼 미래만을 보냐며, 꼭 결혼을 해야겠냐고 합니다. 

결혼하려 자신을 만나냐고 하는 모습에 너무 멍해지더라구요. 


사실 남자친구가 결혼 생각이 아직 없다는 건 예상하고 있었어요. 

미래 이야기가 나오면 말을 돌린다든가 지금이 좋다는 이야기를 자주 한다든가 했거든요. 


제게 신뢰를 느끼지 못한 것인지 

타이밍이 맞지 않는 것인지 혹은 둘 다인지.. 

헤어짐이 맞는 걸까요..


저는 부모님이 모든 취미활동을 함께하시고 엄마의 업무든 아빠의 업무든 함께 나누는 모습을 보며 자라왔고

내 가정에 대한 꿈이 있고, 특히 이친구와 함께라면 너무나 즐겁고 행복할 것 같은데. 

이제껏 웃고 같이 운동도 여행도 공부도 함께하는 그런 2년을 보내왔는데 

이친구는 나와 함께하는 미래를 그리고 있지 않다는 사실에  마음이 많이 힘이 듭니다. 


혹여나 남자친구의 상황에 대해 제가 좀더 이해할 수 있거나

정신 바짝 차릴 수 있는 조언이 있다면 덧붙여주심 감사하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공감 수 조회 수 날짜
공지 타임포럼 회원분들을 위한 신라면세점의 특별한 혜택 [6] 타임포럼 4 331 2024.06.10
공지 글쓰기 에디터 수정 및 새로운 기능 안내 [10] 타임포럼 9 2824 2022.03.21
공지 추천, 비추천 시스템 개편에 관한 공지 [13] 타임포럼 21 2522 2021.06.28
공지 사이트 기능 및 이용가이드 (장터, 이미지삽입, 등업, 포인트 취득 및 가감, 비디오삽입, 알람 등) [11] TF테스터 381 594357 2015.02.02
Hot 2024년 2분기 타임포럼 정기 모임 포토 리포트 [28] 타치코마 12 492 2024.05.16
Hot 타임포럼 2024년 2분기 정기모임 참석 및 경품 추첨 후기 [21] 오메가이거 12 559 2024.05.15
Hot [신청 마감] 5월 14일(화), 타임포럼이 2024년 2번째 정기 모임을 진행합니다! [51] 타임포럼 4 958 2024.05.02
Hot 소더비 시계 경매 (홍콩) [5] Energico 1 1414 2024.03.28
31291 겨울여행 [26] 라온하다 2 606 2019.11.27
31290 어머니 선물을 구입했는데... [53] 카키크로 5 1255 2019.11.26
31289 3D Printed Watch Strap Test [21] file 지구인 3 1505 2019.11.26
31288 좋은아침입니다~!! [14] file jinikun 0 606 2019.11.26
31287 요즘 기변병이 [21] 조합장이다 0 875 2019.11.23
» 하하..결혼이 막연하다면 헤어져야겠지요? [47] 당근대장 5 10312 2019.11.23
31285 올해 시계 본격 입문기. [40] evas 4 2664 2019.11.20
31284 알리망오 [1] file 한돌이 0 763 2019.11.20
31283 잠시 이별해야 할 아이들... [44] file 쏘마 5 1973 2019.11.19
31282 비추천 놀이에 타포 포스팅 명장들 많이 떠난 듯 [10] 화인쿨 20 1859 2019.11.19
31281 오늘 브라질과 축구 기대합니다. [17] 슬픈기린 2 497 2019.11.19
31280 날씨가 엄청 추워졌네요~ [16] 정매직 0 466 2019.11.19
31279 중고장터 이용문의 질문드려요 [33] 엄마만두 2 987 2019.11.18
31278 소통의 어려움.. [33] file 토리노 4 1348 2019.11.18
31277 닉네임 변경하는 방법 좀 알려주세요... [9] 김태현 0 738 2019.11.18
31276 가품과 정품을 둘다보유하는거 어떻게 생각하세요 [66] 트리플링 4 3272 2019.11.17
31275 기추도 다 때가 있는법이군요... [28] 광주시계초보 2 1364 2019.11.17
31274 불토 한일전 역전 기대합니다 [9] file 트리플링 1 549 2019.11.16
31273 경남 김해 거주중입니다. [4] 콰리스마 0 133 2019.11.15
31272 불금이네요~ 금요일은 항상 기분이 좋네요~~ [9] file 십시십분 0 660 2019.11.15
31271 늦은 밤 거의 10년만에 타포 복귀... [27] 필드왓치 4 946 2019.11.15
31270 악어 지갑 선물 받았습니다. [42] file 207569 1 1970 2019.11.13
31269 rapport evo 와인더 영국직구 후기 [19] file 뿅날라차기 1 2065 2019.11.13
31268 나만의 책 만들기를 해봤습니다 [21] file 밍구1 4 751 2019.11.13
31267 중고 거래 후기 [46] mankindlove 3 2647 2019.11.12
31266 신XX 방문후기 [13] 홈런왕슛돌이 2 1340 2019.11.12
31265 백화점 로렉스 다니면서 느끼는건데 [46] 루카스87 2 2431 2019.11.12
31264 82년생 김지영 [18] mediagogo 2 1019 2019.11.11
31263 착시풍경입니다 [17] file millim 0 612 2019.11.11
31262 저도 팝송 추천드립니다. [9] print 0 363 2019.11.11
31261 오메가정식매장에서 스트랩교체를하다가.. [29] file 구르만댕 2 3821 2019.11.09
31260 시계구하기가 힘드네요 [26] 라이코스 1 1015 2019.11.09
31259 서울잠실거주중 입니다 ㅎ [11] 제이슨오 2 260 2019.11.07
31258 시계... [17] 제이슨오 1 643 2019.11.07
31257 팝송추천합니다! [13] 밥장사 1 435 2019.1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