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질문은 TF지식인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자유게시판

Hot 게시글은 조회수1000 or 추천수10 or 댓글25 이상 게시물을 최근순으로 최대4개까지 출력됩니다. (타 게시판 동일)



당근대장 1912  추천:4  비추천:-3 2019.11.23 13:31

안녕하세요. 눈팅만하다가 가입해서 첫 글을 남기는 처자입니다 ㅎㅎ

부모님한테 하소연도 못하고 이곳에 두런두런 남겨보아요. 

친구들에게 이야기하는 것보단 아무래도 남성분들의 의견이 더

더 정신 바짝 들 듯하여 써봅니다. 


2년 가까이 만난 남자친구가 있구요. 둘다 30입니다. 

교제 초반, 저는 결혼해서 내 가정에 대한 꿈이 있다고 얘기했고

남자친구는 본인은 아직 결혼이 막연하니 일이년만 기다려달라고 했습니다. 

그렇게 일년 반.

얼마 전 제가 전세집을 옮길 시기가 되어 집을 알아보다 집을 합칠까? 하는 이야기를 꺼낸 것이 화근이 되었어요. 


결론적으로 남자친구는 최소 3-4년은 결혼생각이 없으니 본인이 할 수 있는 건 제게 떠날지 계속 만날지 선택권을 주는 것뿐이라고 말했습니다. 


저는, 돈이 부족한 것이라면  나도 부모님께 손벌릴 생각이 없으니 결혼식을 올리지 않아도 좋고 원룸에서부터 시작해도 좋다, 

나는 너랑 인생의 가장 믿음직한 파트너가 되어서 같이 사업도 하고 여행도 많이다니고 싶고 

그런 미래를 그리고 싶은 거라 이야기를 해보아도 

남자친구는  지금이 너무 좋은데 왜 자꾸 먼 미래만을 보냐며, 꼭 결혼을 해야겠냐고 합니다. 

결혼하려 자신을 만나냐고 하는 모습에 너무 멍해지더라구요. 


사실 남자친구가 결혼 생각이 아직 없다는 건 예상하고 있었어요. 

미래 이야기가 나오면 말을 돌린다든가 지금이 좋다는 이야기를 자주 한다든가 했거든요. 


제게 신뢰를 느끼지 못한 것인지 

타이밍이 맞지 않는 것인지 혹은 둘 다인지.. 

헤어짐이 맞는 걸까요..


저는 부모님이 모든 취미활동을 함께하시고 엄마의 업무든 아빠의 업무든 함께 나누는 모습을 보며 자라왔고

내 가정에 대한 꿈이 있고, 특히 이친구와 함께라면 너무나 즐겁고 행복할 것 같은데. 

이제껏 웃고 같이 운동도 여행도 공부도 함께하는 그런 2년을 보내왔는데 

이친구는 나와 함께하는 미래를 그리고 있지 않다는 사실에  마음이 많이 힘이 듭니다. 


혹여나 남자친구의 상황에 대해 제가 좀더 이해할 수 있거나

정신 바짝 차릴 수 있는 조언이 있다면 덧붙여주심 감사하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조회 수 날짜
공지 타임포럼 카카오톡 오픈채팅 개설의 안내 [7] 타임포럼 3 2385 2019.11.02
공지 타임포럼 유튜브 '본격' 개시에 대한 알림 [6] 타임포럼 5 14759 2019.10.02
공지 장터게시판(회원 및 셀러 장터게시판) 운영원칙 [19] 타임포럼 9 18704 2019.05.13
공지 사이트 기능 및 이용가이드 (장터, 이미지삽입, 등업, 포인트 취득 및 가감, 비디오삽입, 알람 등) [11] TF테스터 270 562778 2015.02.02
공지 파일업로드 방법 (글쓰기, 댓글 공통) [5] 게시판관리자 27 527140 2015.01.12
Hot 미국 5대 피자... [34] 토리노 4 911 2020.02.12
Hot 스x치 센터 후기입니다. [42] 언더독 4 1057 2020.02.05
Hot 시계라는 취미가 참 무서운것 같습니다 [32] SAUDERMAN 1 1982 2020.02.03
Hot 중국 유학중인친구가...연락이왔어요 [33] 여언봉 1 1693 2020.01.30
31235 퇴근길 정체 엄청나네요 [15] 번개의신또르 0 338 2019.12.24
31234 시계방에서 줄갈이하다 시계가 훼손됐어요. [55] updatefile Chany 2 2155 2019.12.23
31233 UFC최두호 이번경기 아쉽네요 [16] file 트리플링 1 633 2019.12.22
31232 백화점에 갔다왔네요 [20] update 우잉잉미도 2 685 2019.12.21
31231 아..백화점갈때마다 괴로워요. [22] 민쉭123 1 789 2019.12.21
31230 레벨 문의 [17] 댕구92 2 345 2019.12.20
31229 이제 시계관심이 끝이라생각했는데 [21] 민쉭123 0 511 2019.12.20
31228 시계촬영 고자 [35] file 방콕 1 985 2019.12.19
31227 비추천... [17] zesty 14 848 2019.12.19
31226 이제 시계는 그만 늘려야하는데요 [39] update 애아범 0 932 2019.12.18
31225 그린섭, 블랙섭 [34] update 마스터풀 7 763 2019.12.18
31224 (정보/약스)스웻셔츄에 대해서 알아보자.jpg [12] file 후리후니 0 626 2019.12.15
31223 한달에 한번씩 해외출장 중 수십개 나라 롤렉스 탐방 [38] update neeee 1 1359 2019.12.15
31222 세차 하려다....ㅠ [22] 라온하다 1 628 2019.12.14
31221 두바이 출장중 논데 발견! [41] file neeee 3 1213 2019.12.13
31220 홍콩 공항 면세점 요트마스터 스틸... [39] update keompany 5 1492 2019.12.10
31219 요즘 극장가를 휩쓸고 있다는 겨울왕국2를 보기 전 1탄 복습 [24] file 토리노 3 1249 2019.12.10
31218 수상한 식당 [45] file ecl66 0 1238 2019.12.09
31217 다빈치 전자시계 조립기 [12] file 누런페라리 2 588 2019.12.09
31216 여러분은 어떠신가요? [31] 원조마늘 1 620 2019.12.08
31215 잡담.. 백화점 탐방 [24] 라온하다 0 909 2019.12.07
31214 태그호이어 A/S 비싸네요 [38] file 시보리 2 1260 2019.12.05
31213 Tudor 시계의 뭉툭한 시침... [31] file 일찬TOWSOME 3 979 2019.12.05
31212 날씨가 점점 추워지네요~ [12] 초자 1 412 2019.12.03
31211 여기에 시계 가격 문의해도 되나요? [17] 소년격파왕 3 777 2019.12.02
31210 탈모문학 [42] file 토리노 6 1390 2019.11.28
31209 날도너므추워져서~ [16] 미니미니민 0 315 2019.11.27
31208 퇴근중 은근 쌀쌀하네요 ~~~ [23] 균만이 2 334 2019.11.27
31207 겨울여행 [26] update 라온하다 2 426 2019.11.27
31206 어머니 선물을 구입했는데... [50] 카키크로 5 941 2019.11.26
31205 3D Printed Watch Strap Test [21] file 지구인 3 1145 2019.11.26
31204 좋은아침입니다~!! [11] file jinikun 0 392 2019.11.26
31203 요즘 기변병이 [20] 조합장이다 0 584 2019.11.23
» 하하..결혼이 막연하다면 헤어져야겠지요? [46] 당근대장 4 1912 2019.11.23
31201 올해 시계 본격 입문기. [36] evas 4 1755 2019.1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