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F뉴스
댓글작성 +2 Points
0000000000.jpg

글로벌 코로나19 팬데믹의 여파로 2020년과 2021년 굵직굵직한 워치 페어들이 잇달아 취소되거나 디지털 포맷으로 전환되었습니다. 그리고 어김없이 올해 첫 워치스앤원더스 제네바(Watches and Wonders Geneva 2021) 디지털 에디션이 바로 오늘인 4월 7일부터 13일까지 이어집니다. 스위스 고급시계재단(Fondation de la Haute Horlogerie, FHH)이 주최 주관하는 워치스앤원더스 제네바에는 과거 고급시계박람회(SIHH) 시절부터 함께 한 리치몬트 그룹 소속의 메종들 뿐만 아니라, 지난해 바젤월드에서 이탈한 LVMH 그룹과 롤렉스, 파텍필립, 샤넬, 쇼파드, 오리스 등 크고 작은 독립 브랜드들까지 대거 가세해 총 38개 시계 브랜드가 참여하는 역대 최대 규모의 디지털 페어 형태로 펼쳐집니다.  

브랜드.jpg
워치스앤원더스 제네바 2021의 참가 브랜드를 열거하면 다음과 같습니다(알파벳 순). 

랑에 운트 죄네(A. Lange & Söhne), 아놀드앤썬(Arnold & Son), 보메 메르시에(Baume & Mercier), 불가리(Bvlgari), 칼 F. 부쉐러(Carl F. Bucherer), 까르띠에(Cartier), 샤넬(Chanel), 쇼파드(Chopard), 크로노스위스(Chronoswiss), 코럼(Corum), 페르디낭드 베르투(Ferdinand Berthoud), 그뢰벨 포지(Greubel Forsey), 에르메스(Hermès), H. 모저앤씨(H. Moser & Cie.), 위블로(Hublot), IWC 샤프하우젠(IWC Schaffhausen), 예거 르쿨트르(Jaeger-LeCoultre), 루이 모이네(Louis Moinet), 루이 비통(Louis Vuitton), 모리스 라크로와(Maurice Lacroix), 몽블랑(Montblanc), 노모스 글라슈테(Nomos Glashütte), 오리스(Oris), 파네라이(Panerai), 파텍필립(Patek Philippe), 피아제(Piaget), 퍼넬(Purnell), 레벨리온 타임피스(Rebellion Timepieces), 리상스(Ressence), 로저드뷔(Roger Dubuis), 롤렉스(Rolex), 스피크-마린(Speake-Marin), 태그호이어(TAG Heuer), 트리오베(Trilobe), 튜더(Tudor), 율리스 나르당(Ulysse Nardin), 바쉐론 콘스탄틴(Vacheron Constantin), 제니스(Zenith) 이상 38개 브랜드. 

2222.jpg

스위스 현지 시각으로 7일 오전 7시, 한국 시각으로는 오후 2시부터 오프닝 영상과 함께 공식 개막하며, 워치스앤원더스 디지털 플랫폼을 통해 실시간 라이브 및 브랜드 별로 예정된 각종 프로그램을 통해 올해의 주요 신제품들을 온라인상으로나마 보다 생생하게 접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관련해 미디어 및 리테일 관계자들은 별도로 접속이 가능한 채널을 통해 브랜드별 CEO 어나운스먼트(오프닝 인사), 2021년 신제품을 일목요연하게 정리 소개하는 키노트(Keynotes) 세션, 8일부터 아침마다 진행되는 모닝 쇼(Morning Show) 라이브, 브랜드 별로 보다 심화된 정보를 공유하고 1대1로 소통할 수 있는 e-미팅과 그룹 인터뷰 등의 프로그램에 참여할 예정입니다. 

wandw-geneva-1920x1080.jpg

지난해 최초로 온라인 개최를 시도한 워치스앤원더스는 올해 여러 브랜드들이 참가하면서 한층 더 포맷이 강력해진 느낌입니다. 관련 세션들이 정말 많아졌고, 프로그램 종류와 구성이 촘촘해서 정말 몸은 떨어져 있지만 디지털로 브랜드와 늘 함께 하는 기분이 들 정도입니다. 한번에 한 자리에 모여 모든 것을 소화하는 피지컬 이벤트에 비해 사전에 여러 단계의 등록, 확인, 수락 절차를 거쳐 다시 스케줄 표대로 대기, 접속하는 과정을 반복해야 하기 때문에 물론 업무적인 피로감은 증대된 측면이 없지 않습니다. 또한 각 프로그램을 완전히 디지털로 소화하는 첫 워치 페어인 만큼 크고 작은 시행착오가 뒤따를 것입니다. 그럼에도 비대면 커뮤니케이션/비지니스가 뉴-노멀이 된 현 상황을 적극적으로 타개하려는 참가 브랜드들의 진심과 어떻게 하면 피지컬 이벤트를 효과적으로 대체할 수 있을까 고민한 흔적들이 역력히 엿보여 지난해에 비해 한층 달아오른 소통의 의지를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wandw-shanghai-1920x1080.jpg

한편 워치스앤원더스가 4월 13일 막을 내리면 바로 14일부터 18일까지 중국 상하이 웨스트 분트 아트센터에서 워치스앤원더스 상하이 피지컬 이벤트가 이어집니다. 코로나 시국이 한창이었던 지난해 9월에도 상하이에서 첫 오프라인 행사를 성공적으로 개최한데다 중국 시장의 영향력이 그만큼 막강하기 때문일 것입니다. 단, 워치스앤원더스 상하이는 브랜드에서 사전에 초청한 사람들만 입장이 가능한(중국 현지 프레스 및 VIP 고객들 위주) 익스클루시브 이벤트의 성격을 띠고 있습니다. 

워치스앤원더스 상하이 2021의 참가 브랜드를 열거하면 다음과 같습니다(알파벳 순). 

랑에 운트 죄네(A. Lange & Söhne), 아르민 스트롬(Armin Strom), 아놀드앤썬(Arnold & Son), 보메 메르시에(Baume & Mercier), 까르띠에(Cartier), 쇼파드(Chopard), 페르디낭드 베르투(Ferdinand Berthoud), H. 모저앤씨(H. Moser & Cie.), IWC 샤프하우젠(IWC Schaffhausen), 예거 르쿨트르(Jaeger-LeCoultre), 몽블랑(Montblanc), 파네라이(Panerai), 피아제(Piaget), 퍼넬(Purnell), 로저드뷔(Roger Dubuis), 롤렉스(Rolex), 튜더(Tudor), 율리스 나르당(Ulysse Nardin), 바쉐론 콘스탄틴(Vacheron Constantin) 이상 19개 브랜드입니다. 

wandw-geneva-shanghai.jpg

오늘부터 일주일간 타임포럼은 워치스앤원더스 제네바 2021 신제품을 누구보다 발 빠르게 여러분들께 소개해 드리고자 합니다. 국내에서 가장 신속하고 정확한 워치스앤원더스 제네바 소식을 타임포럼과 함께 해주시기 바랍니다. Stay tuned... 


타임포럼 SNS :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네이버 카페
Copyright ⓒ 2020 by TIMEFORUM All Rights Reserved.
게시물 저작권은 타임포럼에 있습니다. 허가없이 사진과 원고의 복제나 도용할 경우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