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가가안가가 2416  추천:8 2013.06.13 05:20

점심먹고나니...할게 없어서 또 포스팅 올립니다.

7월까지는 백수짓을 하기로 와이프랑 쇼부를 봤기에, 요즘은 그냥 눈누난나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요즘은 앞으로 뭘할까에 초점을 맞추고, 이쪽 저쪽 다 찔러보고 있는데, 하고싶은 분야가 대충 정해진거 같아서 그쪽분야에 대해서 알아보고 있습니다.

여행을 하면서 와이프랑 대화를 많이 하다보니, 제 성격에 진짜 잘맞는 일이 무언지..감이 오더라구요.

좀더 공부해보고...이거다 싶은 확신이 들면...제대로 한번 뛰어들어보려고 합니다.



뉴멕시코의 인포메이션 센터 직원이 강추한 아코마 스카이 시티를 방문하게 됩니다.

세도나 가는 길에 위치해 있고, 얼마나 대단하면 강추를 하나..싶어 속는 마음으로 스카이 시티로 향합니다.

아코마는 인디언 부족의 이름입니다. 우리들이 흔히아는 인디언 부족으로는 아파치, 체로키, 나바로..등이 있습니다.

1.jpg 

2.jpg 

엄청난 크기의 바위들이 솟아 있습니다. 스카이 시티...이름으로 유추해보길...높은 지대에 있는 마을같은데...어떻게 생긴 마을인지..매우 궁금합니다.



3.jpg 

스카이시티 입구입니다. 1인당 23불로써 가격이 제법 셉니다.

과연 23불의 가치가 있을까??? 반신반의 하며 티켓을 끊습니다.



4.jpg 

저기 뒤에보이는 절벽이 스카이 시티입니다. 높다란 바위위에 마을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바위 지형을 메사라고 합니다.


위키피디아에서 집어온 메사의 정의를 한번 보시죵.

메사(스페인어: Mesa)는 탁자 또는 테이블 위(Table Top) 같이 평평하고 가장자리는 가파른 사면이나 벼랑으로 된 지형이다. 대지(臺地)라고도 한다. 미국남서부에서 흔히 볼 수 있다. 메사라는 말은 본래 스페인어로 탁자라는 뜻이다. 스페인 개척자들이 미국 남서부 지방을 개척할때 이와 같은 지형을 보고 탁자, 테이블(Table) 같이 생긴 언덕(또는 산)을 그들의 말로 메사라고 부르기 시작한것이 오늘에 와서 지질학적 용어가 되었다. 메사는 위 부분의 지층이 단단하고 아래부분의 지층이 침식이 잘되는 약한 지층일 경우 형성된다. 원래는 평평한 평지였으나 단단한 표면의 지층은 부식되지 않는 반면 부식이 잘 되는 약한 부분은 물에 씻겨 내려가서 단단한 표면은 상대적으로 주위보다 높은 언덕이 된 것이다.



5.jpg 

스카이 시티로 올라가는 길입니다. 올라갈때는 버스타고 올라갔고, 내려 올때는 굽이굽이진 절벽길로 걸어서 내려왔습니다.



6.jpg 

스카이 시티에서 바라본 주위환경 입니다.


7.jpg 

아직도 아코마인디언들이 거주하고 있습니다.


8.jpg 

사막 한가운데 우뚝 솓아있는 메사. 당연히 물이 부족할 수 밖에 없습니다.

이와같은 구덩이(?)를 만들어 간혹 비가 오는날엔 물을 저장할 수 있었으며, 이 물을 식수로 이용했다고 합니다.

근데! 스페인 원정대가 침략하면서 이 우물을 말 식수통으로 쓰는 바람에 물이 오염되어, 더 이상 이용이 불가능해졌다고 하는군요.


9.jpg 10.jpg 

11.jpg 

지대가 높고, 주위는 평지라 멀리까지 볼수 있습니다. 처음 스페인 원정대가 이곳을 찾아왔을때 아코마 부족은 그들은 정말 친절하게 맞아 주었다고 합니다.



12.jpg 

스카이 시티에서 바라본 반대편에 있는 메사. 스카이 시티도 저렇게 생긴 메사위에 마을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반대편에 있는 메사에는 현재 아무도 살고 있지 않는데, 고고학자들이 발견하긴, 반대편에 있는 메사에도 사람이 살았던 흔적이 있다고 합니다.

어떻게 저렇게 가파른 절벽에 올라가 마을을 지을 생각을 했는지..참으로 신기합니다.


13.jpg 

멀리까지 아주 잘 보이는군요.



14.jpg 

반대편에 있는 메사를 확대해 봤습니다. 절벽이 상당히 가파릅니다.



 17.jpg 

이것이 바로 아코마 부족을 멸망케 했던 바로 그것(?) 입니다.


스페인 1차 원정대들이 아코마 시티를 발견했을때, 아코마 부족은 스페인 원정대를 정말 극진히 대접했다고 합니다.

스페인 원정대도 대접에 깊은 감사를 나눴고, 아주 즐겁게 돌아갔다고 합니다.

원정후 보고서를 쓰는 과정중에, 원정 대원중 한명이 큰 실수를 하게 됩니다.

위의 그것은 바로 창문 입니다. 투명하게 비치는 돌인데, 이 돌을 창문으로 쓴 것입니다.

햇빛에 비치는 이 돌을, 원정대원중 한명이 황금 이라고 보고서를 올린것이 문제가 됩니다.

스페인 2차 원정대는 대규모 부대를 이끌고 이 황금(실은 돌덩이인데 말이죠...)을 차지하기 위해 아코마 부족을 학살하기 시작합니다.

그들이 겪은 아픔을 정말 무덤덤하게 설명하는 인디언 가이드의 말을 들으니...스페인이라는 나라가 갑자기 미워지기 시작하더라구요.


현지 가이드에게 '우리도 일본에게 지배를 당하면서 정말 비참하고, 괴로웠다. 너희들은 더 했으리라 생각된다. 아직도 우리는 일본의 만행을 잊지못하고 용서못하는데, 너희들은 어떠니?" 라고 물었는데...의외의 대답을 듣게 되었습니다.

어느날 부족원들이 다 모여 회의를 했다고 합니다.  '이전것은 이전것이고...우리는 앞으로의 미래가 있다. 그냥 모든 과거를 용서하고 미래를 향해 나아가자!' 라고 의견을 모으고, 과거 자신들을 괴롭혔던 사람들을 모두 용서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스페인은 공식적으로 사과를 단 한번도 한적이 없다고 하네요. 

아직도 똘망똘망한 인디언 가이드의 풍체와 해맑은 미소와 생각에 남습니다.


큰 기대를 안하고 갔는데, 정말 대만족을 느꼈습니다.

무엇보다도 메사위에서 먼곳을 바라보는데....진정한 '정적'을 느낄수 있었습니다.

바람소리, 새소리, 차소리 하나없이...그냥 '정적'이었습니다.


이러한 정적이 흐르는곳이 세상에 또 얼마나 있을까? 우리는 너무나도 많은 소음에 노출되어있었다는 생각을 하고 아쉬움을 뒤로한채 세도나로 출발하게 됩니다.


세도나는 아리조나주에 위치해 있으며, 피닉스에서 북쪽으로 2시간 정도 떨어져 있는 휴양지 입니다.

자기장파가 높다는 볼텍스(Vortex)가 유난히 많이 모여 있어서, 기를 수련하는 사람이나 명상가들이 많이 찾는 곳이라고 합니다.

전세계에 20여개의 볼텍스 포인트가 있는데, 세도나에 4개의 볼텍스 포인트가 모여있다고 합니다.



18.jpg 18-1.jpg 

일출 모습입니다. 동네 자체가 그냥 빨겋습니다.

Red Rock 지역이라, 산이고 흙이고..다 빨갛습니다.


19.jpg 20.jpg 21.jpg 

풍경이 참 묘합니다. 이런말이 있다고 합니다.

신은 그랜드캐년을 만들었다 그러나 세도나에서 살았다.

"God created the Grand Canyonbut he lives in Sedona."


그랜드 캐년은 너무 거대하고...감히 범접할 대상이 아닌 반면, 세도나는 뭔가 손에 잡히는 기분? 이었습니다.



22.jpg

낙타 모양의 바위가 신기해서 찍어봤습니다.

 

23.jpg

볼텍스 기운이 너무 세다보니, 나무가 똑바로 자라지 못하고, 이렇게 휘어져 자란다고 하네요.


 24.jpg

세도나가 어떤 곳인지 쉽게 이해하시려면...'한국의 계룡산' 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도사중 한명이 바위위에 올라가 피리를 부네요. 뉠리리맘모~~~



25.jpg 

저도 한번 올라가 봤습니다.



26.jpg 

멀리보이는건 벨롹. 종 모양으로 생겨서 붙여진 이름 같습니다.



27.jpg 28.jpg 

자연과의 조화가 대단히 아름대운 홀리크로스 처치입니다.



29.jpg 

실내의 모습입니다. 실내는 그리 크지 않았습니다.

인공구조물임에도 불구하고, 전혀 이질감이 들지 않습니다.



30.jpg 

교회에서 바라본 주위 전경



31.jpg 32.jpg 

미대륙횡단중 최고의 경험으로 꼽히는 캐쎄드럴롹에 올라갑니다.



33.jpg 34.jpg 

여기도 역시 나무가 휘어져 있네요. 캐쎄드럴롹도 볼텍스 포인트중 하나입니다.


35.jpg 

빨간 바지가 빨간 바위에 잘 어울리네요. 

꼭 중국인 같습니다. ㅠㅠ


36.jpg 37.jpg

지층이 아주 특이 합니다.



38.jpg

39.jpg 

40.jpg 

일몰을 보기위해 에어포트 메사라는 곳에 올라갔는데 구름이 잔뜩끼어 제대로 된 일몰을 보지 못했습니다.

구름이 참으로 묘한 그림을 하고 있네요.


41.jpg 

다음날 일어나 일출을 보면서 와이프와 떠오르는 태양을 보면서 다짐을 합니다.

'조만간 또오자.....'


42.jpg 

그림자 놀이도 합니다.


43.jpg 

홀리크로스 처치도 그렇지만..이 다리또한 인공물임에도 불구하고 자연경관과 참 조화를 잘 이룹니다.


대륙횡단중 어디가 가장 좋았니? 라는 물음에 저나 제 와이프나 단 1초의 망설임도 없이 대답을 합니다.

'세도나!!!!세~~~도~~~나!!!!!!!!!!!!!!!!!!!!!'

일출을 보기위해 새벽5시부터 일어나, 밤 10시넘도록 트레일로 몸을 혹사 시켰음에도 불구하고, 거짓말 안보태고..

정말 하나도,,하나도...안 피곤했습니다.

아마 이게 그 신기한 볼텍스의 영향이 아닌가 싶었습니다.

몸과 마음이 지칠땐 무조건 세도나에 가서 휴식을 취해야 할 것 같습니다.


앞으로의 일정이 있으니, 세도나의 일정을 짧게 마무리 합니다.

다음번에 오게되면 1주일정도 눌러 앉을 생각입니다. 그땐 제대로 도사 놀이를 좀 해야겠습니다.



44.jpg

처남이 사는 엘에이로 고고!! 


45.jpg 

팜스프링 지역을 지나는데, 어떤지 좀 덥다..했는데 102도까지 올라갔더군요.

5월중순인데도 이정도니, 한창 더울땐 도대체 얼마까지 올라갈지....

그런데 이런데에 사람이 살고 있는게 더 신기신기~~


46.jpg 

서부까지의 대략적인 코스입니다.


다음편부턴 내셔널팍 위주로 포스팅해보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9 시카고에 며칠간 머물게 되었는데요, 여행지 및 음식점 추천 좀 부탁드려요. [19] 지그프리트 2013.06.13 2325
» 미대륙횡단 - 3 (세도나 to LA) [24] file 가가안가가 2013.06.13 2416
157 미대륙횡단 - 2 (뉴올리언즈 to 산타페) [29] file 가가안가가 2013.06.13 2284
156 미대륙횡단 - 1 [79] file 가가안가가 2013.06.12 2121
155 골개소 < 골프관련 > [8] 이지이지 2013.06.06 1957
154 SUPER RANONNEURS [15] file 로부스토 2013.06.02 2316
153 천안 600km 돌고 부사히 돌아왔습니다. [23] file 로부스토 2013.05.27 2141
152 몽골, 어쩌면 현실의 반대쪽 세상 [53] 무해함 2013.05.24 2137
151 천안에서 떠나는 600km 내일 출발하네요. [24] file 로부스토 2013.05.24 2001
150 삼성동 봉은사 연등축제 다녀왔습니다 [5] file 짱꾸 2013.05.18 2202
149 갑자기 오늘 제주도 출장을 가게되어서 정보 공유 좀 부탁드려요~~ [5] simon917 2013.05.18 1479
148 나홀로 다녀온 터키 여행 사진입니다.... (스압) [108] file scriabin 2013.05.18 4412
147 베니스 여행 [49] file 디오르 2013.05.16 2292
146 Korean Air B777-200 AKL to ICN [4] file 날개찍사 2013.05.08 1908
145 Asiana Airlines B777-200 OZ213 [21] file 날개찍사 2013.05.06 2926
144 후기 - 사이클로 414km를 27시간 이내 주파하기 [28] file 로부스토 2013.05.06 4010
143 419km , 21시간 59분, 전체 상승고도, 4915m, 완주하였습니다. [37] file 로부스토 2013.04.28 1980
142 출발합니다. 서울 출발 400km 자전거 타기 [27] file 로부스토 2013.04.26 1994
141 코리아 란도너스 - 사이클로 서울 300km 달리기 [14] file 로부스토 2013.04.19 3404
140 파리여행 2 [52] file 디오르 2013.04.16 22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