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질문은 TF지식인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자유게시판

Hot 게시글은 조회수1000 or 추천수10 or 댓글25 이상 게시물을 최근순으로 최대4개까지 출력됩니다. (타 게시판 동일)



scarlet5712 23018  추천:26  비추천:-2 2016.07.19 01:43



안녕하세요 '리치포더문'입니다.(타임포럼: Scarlet5712)

제가 알고 있는 시계지식으로 명품시계 중고거래 하는 법을 알려드리겠습니다.



20141207_124830_zpsm33ztpeh.jpg


1. 정품/가품


명품시계를 구매함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부분입니다.

일단 위 시계는 왼쪽 정품 오른쪽이 짝퉁입니다.

일반인들이 보시면 뭐가 다른지 모를 겁니다.

하지만 아무리 잘 만들어도 롤렉스,오메가,오데마 정도라면 따라올 수 없는 마감이 있습니다.

시계를 계속 보다보니 1,000개중 1,000개 전부 맞출 자신이 있네요.


제가 즐기는 시계의 가격대는 200만원~3,000만원 정도 인데요

수십번의 거래가 오가면서 가품을 들고 오신 분은 단 한분도 안 계셨습니다.


하지만.

보증서가 있고 개인신분이 아무리 확실하신 분이라도 작정하고 속인다면 못할 게 뭐가 있겠습니까? 무조건 의심하라는 뜻은 아니고 믿음으로 거래해도 가능성을 배제하시면 안 됩니다. 믿음에 배신당하면 1차적으로 책망할 대상은 상대겠지만 2차는 본인이겠죠 ^^?;

믿을 것은 정식센터 혹은 자신의 눈 뿐입니다. 저는 계속 인터넷 국내/외 기사 및 포스팅과 유투브 동영상을 보면서 정품만의 느낌을 익혔습니다.


여기서 해드리고 싶은 말은 "정품 볼 줄 모르면 비싼시계 끼지 마라"입니다.

고가라인에서 느낄 수 있는 마감, 성능과 기술력을 느끼지 못한다면 정품을 끼던 가품을 끼던 의미가 있을까요?




10.jpg


2. 시세(가격)


중고거래에서 정/가품은 1번째고 시세는 2번째입니다.

가격을 결정하는 요인에 대해서 말씀드리겠습니다.


1.연식

2.구성품 여부

3.상태 (찍힘/긁힘)

4.오버홀여부

5.폴리싱여부

6.국내제품/병행제품



일단6번 국내/병행에 대해서 말씀드리면 국내라고해서 가격 더 받는 거 사지마세요 구매가는 달라도 시세는 똑.같.습.니.다.



1.연식의 경우 구매 후 5년사이에는 가격하락폭이 굉장히 큽니다. 하지만 5년이 넘어가면 가격 하락폭이 대폭 줄어들게됩니다.

Q.최근연식, 오래된 연식 어떤 것을 사야 경제적일까요?


A.경제적으로 따지면 무조건 오래된 연식이 이득입니다. 상태(찍힘/긁힘)이 같다는 조건 하에요. 간혹 모델코드가 같아도 조금씩 업그레이드 되는 경우가 있으나 모델코드가 바뀌지 않는 한 미미한 업그레이드이니 그다지 신경쓰지 않아도 됩니다.



2.구성품 여부에서 보증서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합니다. 나머지는 개당 0~10만원의 가치라고 보시면 됩니다.(금제품 밴드 마디 제외)

Q.보증서는 없는데 정품은 확실합니다. 나중에 되팔때 혹은 사용하다 문제가 될까요?


A.가격이 부담돼서 보증서 없는 것을 찾는 분들도 꽤나 있습니다. 되팔때 가격만 맞추면 큰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고 보증서가 없어도 유상수리는 가능합니다. 명품시계라면 사실상 보증서에 찍힌 기간내에 고장이 나는 경우는 드믈죠




3.상태 (찍힘/긁힘) 찍힘/긁힘과 생활기스는 다른 겁니다. 찍힘/긁힘은 폴리싱을 해도 지울 수 없거나 각이 함몰 될 수 있는 치명적인 오점이죠.


22.jpg

위 시계 데이토나를 보시면 베젤(테두리)부분이 유광으로 되어있습니다.

저기에 기스나면 끔찍합니다..


33.jpg


금제품은 안 그래도 기스가 쉽게 나는데 유광이면 더 보기 안 좋습니다.

(금은 강도/경도가 약하기 때문에 스틸보다 기스가 훨씬 쉽게 납니다.)


44.JPG


올금통인 제품이지만 오히려 위 시계가 데이토나, 유광콤비 밴드제품보다 나을 수 있습니다.

그 이유는 디자인 때문인데요.

밴드 마디가 짧고 베젤이 플루티드 형태라고 해서 톱니를 연상시킵니다.

그 외 케이스(몸통)부분은 비중이 작죠

저런 제품은 기스나 찍힘이 크게 보기 안 좋거나 하지 않습니다.



거래를 하면서 찍힘과 긁힘은 실물로 봤을 때 생각과는 다른 경우가 많습니다.

사진과 실물은 다르기 때문이죠


구매하려는 제품이 기스/찍힘에 취약한 모델인지.

기스/찍힘이 있다면 어디에 어느정도 깊이로 나 있는지. 

보고 잘 생각해서 구매를 결정해야됩니다.




4.오버홀여부 오버홀의 기본 권장주기는 5년입니다. 하지만 20~30년 안 했다고 해서 문제가 되거나 한 경우는 못봤습니다. 시계를 대대손손 물려주고 싶다면 오버홀 권장주기에 오버홀을 해주는 게 좋으나 5년을 넘겼다고 해서 크게 문제되거나 하지는 않습니다.


▶정식오버홀

▶사설오버홀

롤렉스를 기준으로 정식오버홀은 약 50만원이며

사설오버홀은 5~30만원까지 다양합니다.

공식오버홀을 한다면 중고가도 거의 오버홀 가격만큼 오르는 것은 맞습니다.

근데 제가 느낀 바로는 5만원이나 50만원이나 결과물은 같네요..




5.폴리싱여부 폴리싱은 시계의 결을 바꿔버립니다. 저는 폴리싱한 시계는 절대 들이지 않지만 "연식이 너무 오래된 모델이라 폴리싱 안 한 시계를 찾기 힘들다." 할 때는 어쩔 수 없이 들이기도 합니다. 이 항목에서 말씀드릴 부분이 있는데 샾에서 구매한 제품은 대부분 폴리싱을 한 겁니다. 구매처가 샵이라면 폴리싱은 기본 옵션입니다.




3. 거래방법

그냥 평범한 중고거래입니다.

저는 그냥 차를 끌고가서 차 옆좌석에 태우고 거래합니다.

상대방분이 시계를 자세히 보기를 원해서 카페를 가는 경우도 있습니다.


거래할 때 업자/되팔이 라는 용어를 보신 분들도 있으실 겁니다.

업자는 시계판매가 주 업종인 사람이고

되팔이는 재택알바 느낌으로 시계를 싸게 사서 비싸게 파는 사람입니다.

구매할 때 상대방 기분은 생각하지도 않고 네고를 기본 베이스로 하는 사람들입니다. 불법은 아니지만 얄밉죠.. 판매의 경우 차익을 위해 이력을 속일 수도 있으니 조심하셔야 합니다.


거래를 할 때는 네고는 안 하시는 편이 좋습니다.

미친듯이 흥정해서 10만원 네고하고 거래장소에 갔더니 연락이 안 될 수도 있습니다.

일단 네고는 신사적이지 못하죠 판매자가 받고 싶은 금액을 올려뒀는데 자기가 사고 싶은 금액으로 밀고 들어가는 거니까요

올린 가격에 그대로 산다고 한다면 다른 사람이 판매자에게 "10만원 더 줄태니 그 거래 파기하고 나한태 팔아라"이런 식으로 바람을 넣어도 거절해줄 겁니다. 웬만하면요. 명품시계 거래하시는 분들은 대부분은 매너좋은 신사분들입니다.




4. 중고시계를 구매하는 마음가짐

저는 옷이라던가 신발 가방

생활감이 있을 수 밖에 없어서 찝찝한 마음에 중고로 안 삽니다.


하지만 시계는 다르죠

그냥 물로 닦으면 기스빼고 새거랑 다른 점이 무엇일까요?

연식이 다르지만 착용하면서 느낄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니 제외하고 딱히 집어서 말을 할 수가 없네요

가죽시계라면 가죽줄만 바꾸면 되겠네요.

오히려 적당한 기스는 편하게 사용할 수 있고 구매하는 가격대를 낮춰주기 때문에 이점으로 작용할 수 있습니다.

시계를 사고나서 모셔두면 시계 본연의 기능을 못하는 거죠


"큰 맘 먹고 구매하는 건데, 오래 찰 건데"라는 생각으로 새걸로 구매 하신다면 무서운 속도로 내려가는 가격을 감수하셔야 할 겁니다.


1.무서운 속도로 내려가는 가격

2."중고, 남이 끼던 시계"라는 타이틀


1번이냐 2번이냐 어떤 걸 선택 하실지는 본인의 기호에 맞게.. ^^

저는 신제품, 매물이 없는 시계는 병행 혹은 매장에서 구매하고 매물이 있거나 흔한 시계는 중고거래로 합니다.


즐거운 시계생활 하시기를~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조회 수 날짜
공지 장터게시판(회원 및 셀러 장터게시판) 운영원칙 개정 예고안내 (2019.6.1) 타임포럼 1 276 2019.05.13
공지 사이트 기능 및 이용가이드 (장터, 이미지삽입, 등업, 포인트 취득 및 가감, 비디오삽입, 알람 등) [11] TF테스터 218 529513 2015.02.02
공지 파일업로드 방법 (글쓰기, 댓글 공통) [7] TF테스터 25 502438 2015.01.12
Hot 스마트폰 어디다 보관하는지 궁금합니다 [31] 프로논스모커 1 416 2019.05.17
Hot 공식 오버홀 비용은 왜이리 비싼가? [39] 재찬 2 794 2019.05.16
Hot 맛집을 찾아갔는데 대기줄이 길면...?? [41] canonfd 1 491 2019.05.15
Hot 중고거래는 역시 쉽질 않네요... [81] 몰래뀐방귀 7 1710 2019.04.28
28976 "파텍 필립" 175주년을 기념하여 한정판 6개 제조 과정을 담은 사진 [22] file 바다를사랑하는소년 2 5056 2016.07.25
28975 금통시계의 금 가치는? [20] file 마바라 0 7422 2016.07.25
28974 장터글올리는 조건이 먼가요 [11] 현이짱 1 2076 2016.07.25
28973 뱀파이어에 관한 숨겨진 진실 [13] 이젠알아 0 2294 2016.07.25
28972 (소리)우주에서 지구를 보고 온 사람들 [17] 후리후니 7 2814 2016.07.24
28971 다이버는 비오는 날에? 비오는 날에 다이버??? [17] file 아즘찮이 3 2356 2016.07.24
28970 계량기가 돌다가 멈추다가 반대로 돌다가 그러고 있습니다 [3] 꿈꾸는도시 0 2235 2016.07.24
28969 부산은 시원한 밤이네요~ [8] 파란콩 1 1884 2016.07.23
28968 문득 오버홀을 하다가 생각난건데 [19] file 박물관 0 3463 2016.07.23
28967 회원님들은 시계사면 얼마나 쓰시나요.. [25] RIst 0 2704 2016.07.23
28966 누수탐지 업자분들 3번이나 다녀갔는데 누수를 못찾았습니다 [7] 꿈꾸는도시 0 4659 2016.07.22
28965 벤츠 뉴E클래스 vs 디스커버리4 도와주세요 결정 힘듬 [39] a320 0 5352 2016.07.22
28964 헐크의 재발견... [26] file 토리노 3 3396 2016.07.22
28963 오버홀도 끝냈네요 [16] file 박물관 0 2841 2016.07.22
28962 오늘 조조로 부산행보고왔습니다 [20] 로렉스를찬소년 0 2741 2016.07.22
28961 써봅시다 시계역사 2 [18] file 박물관 2 3978 2016.07.21
28960 구할수 없는 시계라네요.. [31] file 레어 0 5141 2016.07.21
28959 조언을 구해봅니다 [24] 뿌로커 0 2217 2016.07.20
28958 중고장터 등급 조건요 [15] dan136532 0 1888 2016.07.20
28957 오늘 심각하게 덥더니... [8] 데이톤 0 1901 2016.07.19
28956 아쿠아낙x 원리가 궁금하네요 ㄷㄷ [6] 아프로디노 0 2928 2016.07.19
28955 오늘 심하게 덥습니다. ㅜㅜ [11] 데이톤 0 1887 2016.07.19
28954 조금 한가해서 생각나는 대로 주저리 주저리 [8] 아즘찮이 0 1834 2016.07.19
28953 벤츠c200 vs bmw 320i m패키지.. 여러분의 선택은? [87] 아빠가사준돌핀 2 19414 2016.07.19
» 중고 명품시계 거래하는 법 롤렉스, 오메가, 오데마피게 [63] file scarlet5712 26 23018 2016.07.19
28951 닉네임 옆에 레벨표시 그림이요 [6] 란도68 0 1971 2016.07.18
28950 ETA 파동, 고(古) 니콜라스 하이엑을 위한 변명 [27] file mdoc 16 7263 2016.07.17
28949 역시 일요일엔 ~~ [9] 아즘찮이 0 1940 2016.07.17
28948 ETA의 무브먼트 재공급, 대안업체의 성장과 인하우스 무브먼트 [44] file 강장음료 27 12663 2016.07.16
28947 리피터 시계 하나를 손에 넣었습니다 [12] file 박물관 0 2594 2016.07.16
28946 꼭 모두가 그렇지는 않겠지만. [15] file ReFiLL 10 2725 2016.07.16
28945 오승환씨가 차고 있는 시계가 뭔지 아시는분..?? [21] file 소금사막 1 5381 2016.07.15
28944 써봅시다 시계역사 1 [21] file 박물관 13 3862 2016.07.15
28943 숨막히는 뒷태 [34] file 토리노 2 3478 2016.07.15
28942 해밀턴 재즈마스터 첫 오버홀 후기 [9] 작은대장 0 6607 2016.07.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