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질문은 TF지식인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자유게시판

Hot 게시글은 조회수1000 or 추천수10 or 댓글25 이상 게시물을 최근순으로 최대4개까지 출력됩니다. (타 게시판 동일)

IMG_4294.jpgIMG_4377.jpg 안녕하세요 신입 눈팅회원 시린이인 구냥구냥입니다.


갠적으로  시계 좋아하고 독서 좋아하다 보니, 문득 살다가 궁금증이 생기더군요. 

저는 제 생각을 정리하는 게 서툴러서, 그런 거 조리있게 지적으로 잘 정리해서

들려주는 사람이 항상 멋있고 부럽기만 했는데, 혹시 우리같은 '시계'에 대한 애정과 어떤

취미? 집착? 뭐 그런 마음이나 생각에 대해서 공감가면서 납득하기 좋은 논리를 펴는 그런 글은 없을까?

그런 생각을 했었더랬어요. 

필력이 가난해서 제가 그런 스타일의 글을 쓸 순 없고, 분명 그런 쪽으로 정리된 

좋은 책이 있지 않을까 생각해서 서점가를 뒤적이다가... 어제 그런 물건을 찾았습니다! 


류성훈 작가의 '사물들- The Things'라는 책인데, 대강

삶의 아름다움을 우리 주변의 사물들이 가진 의미에서 찾아내어

소소한 위로와 행복을 준다는.. 뭐 그런 책입니다.

그리 쉽게 읽히진 않는 것 같으면서도, 문장이 아름다워서

호기심에 조금 읽어보다가 어느 새 한 20분간 서서 계속 읽게 되는 자신을 발견하게 되었다는;;

뭔가 요즘 힐링 힐링 얘기로만 넘치는 가벼운 에세이들과는 달리 묵직하면서도

감동적이고 시 같은 멋진 문장들이 압권이네요. 요즘 이런 책이 나오다니..

 

사물이 여러 개 등장하는데, 그중에서 저는 '시계' 편을 좀 유심히 봤어요.

보통 일러스트 작가를 붙여서 글에 귀여운 삽화를 첨부하는 경향이 일반적인데

이 책은 작가가 직접 그림도 그렸네요. 뭔가 심플하면서도 감각적인 느낌인데

시계 편의 그림이 제일 재밌었네요.(위 사진첨부) 이거 보고 첨에 

'뭐지? 이 작가는 우리 쪽 사람인가?'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내용과 그림의 싱크로율이 장난아닌데? 이런 생각이;; 

보통 우리가 뭔가를 좋아하게 되면 '그걸 왜 좋아하는가?'에 대한 근원적인 질문을 던지기보다는 

'그냥 좋으니까 좋은거지'라고 대수롭지 않게 넘기는 경우가 많잖아요? 근데 이 작가분은 

자신이 가진 사물에 대한 애착을 뭔가 인문적으로? 시적으로 풀어내려고 한 느낌인데 

기계식 시계가 가진 철학적인 의미를 자기만의 어떤 시각으로 풀어내고 있는 묘미가 아주 세련되고 멋있어요, 

마치 시계에 별 관심없던 사람들이 이 글을 읽고 그때부터 타임포럼 회원수가 늘 것만 같은?

자기 집 구석에 짱박힌 오래된 시계를 다시 한 번 꺼내보게 될 것만 같은? 그런 감성이 있더군요. 


우리 시계 애호가들이 한 번쯤, 시계에 대한 글뿐만 아니라 다른 사물에 대한 이야기들도 한 번쯤

읽어보면 정말 공감이 많이 되고, 이 취미에 대한 당위성도 멋지게 확보할 수 있을 것만 같아서 ㅎㅎ

한 번 추천해 봅니다. 어떻게 생긴 책인지 공유하면 좋을 것 같아 표지를 찍어놓았어요~

JTBC손석희 아나운서와 개그맨 서경석(지금은 방송인이라고 해야 하나?^^;)이 표사를 써준 걸 보면

글에 대한 신뢰는 말할 필요도 없을 것 같네요~ 

시계를 좋아할 방법은 시계에만 있는 게 아니라는 생각이 드네요^^ 저도 말은 그래도

(아직 롤렉스 오이스터 퍼페춰 금판 하나 워너비 하고있는 상황이라는 건 안비밀ㅠ 오라 내 품으로)


무더운 여름, 독서로 마음의 안식과 힐링이 되는 멋진 책 추천해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공감 수 조회 수 날짜
공지 추천, 비추천 시스템 개편에 관한 공지 [5] 타임포럼 9 351 2021.06.28
공지 글로벌 시계전문지 GMT와 기사공급 제휴의 안내 [2] 타임포럼 1 2462 2020.09.10
공지 장터게시판(회원 및 셀러 장터게시판) 운영원칙 (2021.9.3 업데이트) [68] 타임포럼 19 21056 2019.05.13
공지 사이트 기능 및 이용가이드 (장터, 이미지삽입, 등업, 포인트 취득 및 가감, 비디오삽입, 알람 등) [11] TF테스터 324 581205 2015.02.02
공지 파일업로드 방법 (글쓰기, 댓글 공통) [5] 게시판관리자 31 536199 2015.01.12
Hot 제작한 시계를 전시하게 되어 글을 올립니다. [41] minhoonyoo 25 659 2021.10.23
Hot 오메가 신형 문워치를 눈앞에서 절도 당하였습니다 [47] midnightcity 10 938 2021.10.21
Hot 롤렉스 피값이 요새 떨어지는 추세인 것 같네요… [14] 프랑켄슈타인 1 1043 2021.10.13
Hot 고맙습니다~^^ [16] ClaudioKim 14 525 2021.10.01
31847 시계관련 소장용 책 : TIME FORUM No.1 [8] file 주세대디 2 288 2021.07.24
31846 [주관적인 타포 유튜브 후기]미도 멀티포트 패트리모니 크로노그래프(Mido Multifort Patrimony Chronograph) [9] file 토리노 6 242 2021.07.24
31845 시계관련 소장용 책 : Magazine B, ROLEX [10] file 주세대디 0 253 2021.07.23
31844 밤 하늘에 보름달이 떳네요 [21] file 주세대디 4 203 2021.07.23
31843 유머) 시계 살때 특징 [84] file 창경 4 1367 2021.07.23
31842 비추천 벌점이 없어진후 .. [5] 재찬 9 276 2021.07.23
31841 장우동 아시죠? 집에서 오랜만에 요리했네요 [10] file 벌브 3 299 2021.07.21
» 시계에 대한 좋은 글 발견! -'사물들'이라는 책이 있네요 [5] file 구냥구냥 3 293 2021.07.21
31839 더운여름.. 로렉스의 대안.. 그것은 바로... [37] file 토리노 10 1410 2021.07.19
31838 롤렉스 성골은 가능할까요.. [27] 행운럭키 2 824 2021.07.18
31837 부쩍 시계에 관심이생겨서 가입했습니다. [8] JRwoons 1 166 2021.07.18
31836 [주관적인 타포 유튜브 후기]불가리 옥토 피니씨모 S 크로노그래프 GMT(Bvlgari Octo Finissimo S Chronograph GMT) [5] file 토리노 2 200 2021.07.17
31835 예거 르쿨트르 사운드 메이커때 인상적이였던건 [4] Belikemike 0 378 2021.07.16
31834 정신차리고보니 정작 흰판이 없군요... [10] Belikemike 1 333 2021.07.16
31833 병이네요 [11] file 하니하니 4 383 2021.07.15
31832 론진 시계 A/S 관련 아쉬움이 남습니다. [13] SChan 0 401 2021.07.14
31831 기추병은 불치병인가요 [41] 오즈이별 2 422 2021.07.14
31830 시계와 안경테 [35] file delos 12 700 2021.07.12
31829 [뉴스]LG디스플레이, 'ROLED' 상표 시계제품서 권리포기 [6] 토리노 2 357 2021.07.11
31828 [주관적인 타포 유튜브 후기]태그호이어 아쿠아레이서 프로페셔널 300(TAG Heuer Aquaracer Professional 300) [1] file 토리노 2 280 2021.07.10
31827 코로나가 끝나서 여행갈수있는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습니다. [16] file 주세대디 3 211 2021.07.09
31826 코로나 참 힘드네요 [10] jacob9 1 168 2021.07.08
31825 백신 후유증...두드러기 이제야 괜찮아졌네요 [11] 풍운s 0 352 2021.07.08
31824 어제 예거 오버홀을 맡기고 왔습니다. [11] 부루스타 3 456 2021.07.06
31823 스프링바관련 잘못된 정보를 드려 죄송합니다. [8] 재찬 2 325 2021.07.06
31822 사용해보니 가성비가 좋네요 [45] file 주세대디 5 789 2021.07.06
31821 시계를 여러개 사다 보니 제 취향을 정확히 알게 되었네요 [19] 하하호허히 4 497 2021.07.04
31820 정말 오랜만에 들어오게 됐네요 [5] 버미님 1 127 2021.07.03
31819 [주관적인 타포 유튜브 후기]오리스 아퀴스 데이트 칼리버 400 41.5mm(Oris Aquis Date Caliber 400 41.5mm) [2] file 토리노 3 226 2021.07.03
31818 금통시계 중고구입시 주의사항 . [35] 재찬 6 787 2021.07.02
31817 그 시절 그립네요ㅠ [11] 컬렉터 5 286 2021.07.01
31816 여러분 금요일입니다 !! [10] DKC 1 187 2021.06.25
31815 백신후유증 대단하네요.. [23] 레이먼드석 1 578 2021.06.24
31814 시계수리사에 대해 [16] 흡연 1 706 2021.06.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