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F뉴스
댓글작성 +2 Points
103123_001_cre.jpg

불가리(Bulgari)가 2019년 새해를 맞아 음력 설을 기념하는 차이니즈 뉴 이어(Chinese New Year) 스페셜 에디션을 선보였습니다. 

'빛'을 뜻하는 이태리어 'Luce'와 라틴어 'Lux'를 결합해 이름 붙여진 루체아 라인에 지난해 처음으로 전개한 루체아 투보가스(Lvcea Tubogas)를 기반으로 강렬한 레드 컬러 다이얼을 적용하여 한눈에도 중국 시장을 겨냥한 모델임을 알 수 있습니다. 

bulgari_008_B.jpg

새로운 루체아 투보가스는 33mm 직경의 로즈 골드 케이스에 코일을 휘감은 듯한 투보가스 브레이슬릿은 스틸과 로즈 골드 소재를 함께 사용해 투-톤의 조화를 보여줍니다. 금속을 짠 가스관 파이프에서 영감을 얻어 1940년대 후반부터 브랜드의 시그니처로 자리매김한 투보가스 브레이슬릿과 헤일로(Halo, 후광)에서 착안한 루체아 라인 특유의 모던하면서도 우아한 디자인이 함께 어우러져 모델에 한층 개성을 부여합니다. 

103123_001_ful.jpg

레드 선버스트 패턴 마감한 다이얼에는 11개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해 아워 마커를 대신하며, 무브먼트는 자동 칼리버 B77를 탑재했습니다(진동수 4헤르츠, 파워리저브 약 42시간). 루체아 투보가스 2019년 차이니즈 뉴 이어 스페셜 에디션(Ref. 103123)은 정확히 수량이 정해진 한정판은 아니지만 기간 한정 제품으로, 국내에는 단 1피스만 입고되어 롯데 에비뉴엘 본점 불가리 부티크에서 만나볼 수 있습니다. 

bulgari_0271_B_9-11.jpg

루체아 투보가스 워치 외 4개의 꽃잎을 지닌 플라워 모티프를 재해석한 여성스러운 피오레버(Fiorever)컬렉션으로도 차이니즈 뉴 이어 스페셜 에디션을 선보였습니다. 로즈 골드 소재의 네크리스 펜던트 중앙에 루비를, 네 잎사귀를 따라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해 화려함을 강조합니다. 국내에는 5피스만 입고되었다고 하네요. 

103104_001_ful.jpg

한편 불가리는 여성 워치 라인인 루체아 컬렉션에 오직 대한민국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코리아 익스클루시브 워치를 선보였습니다. 28mm 직경의 스틸 케이스에 방사형의 패턴이 '빛'을 뜻하는 컬렉션의 이미지와도 부합하는 실버 다이얼을 조합해 은은하게 고급스러움을 어필하며, 카보숑 컷 핑크 스톤을 세팅한 크라운이 나름의 포인트가 되고 있습니다. 무브먼트는 시간과 날짜를 표시하는 쿼츠 칼리버를 탑재했으며, 스티칭을 생략한 유광의 블랙 앨리게이터 가죽 스트랩을 매칭했습니다. 

현대 판교점 불가리 부티크1.jpg
현대 판교점 불가리 부티크2.jpg

루체아 코리아 스페셜 에디션(Ref. 103104)는 서울 주요 백화점 내 불가리 부티크를 비롯해 지난해 말 새롭게 문을 연 현대백화점 판교점 불가리 부티크에서도 만나볼 수 있습니다.

타임포럼 SNS :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네이버 카페
Copyright ⓒ 2018 by TIMEFORUM All Rights Reserved.
게시물 저작권은 타임포럼에 있습니다. 허가없이 사진과 원고의 복제나 도용할 경우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